title_Free
조회 수 11634 추천 수 7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다들 출근 잘 하셨는지...? ^^
오늘은 유난히 더 힘든 월요일 출근길이었습니다.
그래도, 어제 즐거웠던 일을 생각하면 스멀스멀 웃음이 나네요.
처음 만난 분들도 반가웠고,
알고는 있었지만, 대화 못 나눠본 분들과도
조금이나마 더 친하게 된 기회가 된것같아 좋았습니다.

난생처음 경험해본 묻지마 관광!!!
버스가 출발하자 "여러분, 커튼은 쳐주세요~"라는 사회자말에
뭔가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질것같은 즐거운(?) 상상을 했었죠.
처음 만나는 사람과 어깨를 주무르고, 얼굴을 만지고...
처음엔 쑥스러워 머뭇머뭇 거리다가
나중엔 어느새 상대방 허벅지에 올라가있는 내 손을 보고는 기겁하기도...헉!
(XX군, 제가 너무 주물렀다면 사과합니다. (- -) (_ _) 꾸벅~)
많은 준비를 하신 사회자님께도 이기회를 빌어서 박수 보냅니다. 짝짝짝!

아침에 불미스러운 일로,
결국 억새밭에 못 누워본것이 가장 아쉽네요.
친구가 찍어준 사진에다 억새밭 사진을 포토샵으로 합성이라도 할까봐요. -_-;;
해가 뉘엇뉘엇 질 무렵의 산행도 분위기 있었습니다.
그러나, 어두워서 잘 보이지 않는데다가
주책스럽게 미끄러지는 제 신발을 보며 친구왈
"너, 힐리스 신고왔냐?"
분위기 팍~깨는 말 아닙니까? 썩을놈...

산에서 내려오니 저녁밥이 기다리고 있더군요.
배도 고프고, 쌀쌀하게 추운날씨에
찌개와 막걸리, 소주는
장금이와 금영이가 만든 궁중음식이 부럽지 않았습니다. ^^
밑반찬 없다는것만 빼면요. 밑반찬 없는 식당이라니...
배고픈데 늦게주는것만큼 곤욕은 없더군요.
없는 안주 서로 먹겠다고... 그 와중에 게임했던것도 기억에 남습니다.

그리고, 돌아오는 버스안에서 이뤄진 짝짓기...
아, 늘 그런자리가 있으면 왜 그리 제 자신이 작아질까요.
남 앞에만서면 더듬는 말솜씨하며,
시선처리 안돼서 사시처럼 천장만 뚫어져라보는 매너하며... T.T
질문다운 질문을 기대했건만, "질문의 깊이가 어떻게 돼요?"라는
엄한 질문을 해댄 차돌바위 형때문에 어이가 없더군요.
"형이 직접 재보세욧!!!" <- 제 대답은 왜 이리 황당했을까요.
부탁컨데 위의 사건은 모두 잊어주세요.

종로에서의 뒷풀이에도 참석하고 싶었지만,
연장3일, 지칠대로 지친 저의 몸이 드러눕고만 싶더군요.
아쉬운 이별을 고하며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저에게 친구사이를 알게 해준 이쁜이 금영 기호님!
준비하느라 고생하신 회장님과 임원여러분들,
그리고, 친절하게 대해주셨던 회원여러분들,
분위기 띄우려 고생하신 분들도...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덕분에 잊지못할 좋은 추억이 생겼네요.
앞으로 자주 뵙기를 바라며...

ugly2...

PS:

맘대로 약속 이행하지 않은 관광버스 전화번호, 홈페이지 주소 알려주세요!
처절한 응징을 경험하게 할것입니다. 불끈~
?
  • ?
    영민™ 2003.10.20 22:02
    --;; 산타러가는데 힐리스 신고오시다니 대단하시군요--;;
  • ?
    ugly2 2003.10.20 22:15
    아뇨...-_-;; 신고간 운동화가 자꾸 미끄러지다보니, 그걸 지켜본 친구가 놀리느라 "힐리스" 운운했던 것입니다. ^^;;
  • ?
    장금이 2003.10.20 22:55
    근데 힐리스가 뭐요?
    혹시 우리 조선 호모들이 잘 신는 비쩍 마른 나막신을 말하는 게요?

    지금 친구사이 임원진들이 콜버스에 대한 응징 및 대책 등을 논하고 있습니다. 걔네들은 정말 게이들의 무서운 '기갈'을 몰랐던 모양입니다. (x22)
  • profile
    친구사이 2003.10.20 23:43
    어글리님 등업해드렸습니다. 갤러리 게시판 이용하세요.
  • ?
    ugly2 2003.10.21 00:26
    예... 고맙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그날 저녁, 화장실이 없어 길가에서 일보던 저희사진을 금영님이 찍으셔서 돈주지 않으면 이반시티에 뿌려버린다! 협박하셨어요. T.T (어디다 신고해야해요?) 그 사진이 올라왔는지 안올아왔는지 꼭 확인하려고 했거든요. (이왕 올라왔다면 잘 나와야 할텐데... -_-;; )
  • profile
    차돌바우 2003.10.21 00:28
    ugly2 군 난 차돌바"우" 라네.. -.-+
    함부로 닉넴 바꾸지 마시게~
  • profile
    금영이 2003.10.21 02:58
    바우... 바위...
    오호호호호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267 내가 처음 이반사우나에 간 날 11 maths 2004.07.25 53662
14266 청소년 동성애자 인권을 위한 교사지침서 재발간!! 39 친구사이 2005.11.30 38035
14265 오 글로리홀(크루징 후기) 5 file 코러스보이 2010.02.21 34170
14264 섹스할때 남자들은 이런 생각을 한다. 노가리 2005.08.25 27327
14263 인디포럼과 친구사이가 함께하는 퀴어단편영화보... 278 file Timm 2009.05.26 21011
14262 이태원 미군 동성애자들의 천국 581 기즈베 2010.03.18 16442
14261 "끼" 와 "기갈" 의 차이점이 뭐죠? 6 날라리 2009.10.06 15929
14260 [이색지대 르포] 남성 출장 마사지의 세계 3 퀴어뉴스 2005.05.06 15519
14259 영화 <두결한장> 상영관 정보 5 기즈베 2012.06.20 14546
14258 에이즈 치료제 '푸제온'관련 로슈사 규탄성명에 ... 125 기즈베 2008.09.28 13881
14257 코리아 헤럴드 기사- Out of the closet and into... 77 이쁜이 2010.04.29 13422
14256 제가 초딩 6학년인데 게이인것같애여 20 서동우 2014.09.26 12995
14255 MBC 규탄 피켓만들기 금요 벙개! 2 가람 2005.07.19 12960
14254 술번개 방장 이야기 #1 3 계덕이 2015.01.03 12340
14253 사제 아동 성추행은 동성애와 연관 424 기즈베 2010.04.15 11907
» 묻지마관광! 과연 그곳에선 무슨일이... 7 ugly2 2003.10.20 11634
14251 [펌]일반이 쓴 이반 구별법 3 박최강 2006.01.10 11316
14250 제 미니홈피에 올렸던 제 일기인데요~올려보아요.. 5 Mr.Choe 2011.04.24 11291
14249 재미있어서 26 물바람 2007.06.06 10198
14248 친구사이 cms 신청 게시판 테스트 7 관리자 2005.03.25 1009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4 Next
/ 714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