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황무지 2003-10-11 17:07:32
2 2877
오늘 아침에 문득 맛난 가게 소개하는 게시판이 있으면.. 어떨 까.? .. 싶더군요..

어제 사람들하고 저녁을 함께 먹으면서...

어디 어디가 맛있다더라~ 어디 어디는 싸고 반찬 많이 주더라~ 등등...

밥 상을 앞에 두고 먹는 이야기로 서두를 펼치다 보니...

오늘 같이 휴일인 날엔 공연히 라도 맛난 집을 찾아 가고 싶은..

못 가면 알아뒀다가 찾아 갈 약속이라도 하고 싶은 집들을 서로 공유하면 어떨 까.? 싶었습니다..

사실.. 이 걸 제안 한 또 하나의 이유는........

강남 고속 버스 터미널 안에 지하 영풍 문고 안쪽에 무슨 극장 매표소 바로 옆에 푸드 코트 매장에 있는 중국 요리가 생각나서도 있담니다..

비싸기만 비싸고 맛이 그저 그런 맞은 편 놀부 부대찌개를 먹으러 갔다가 더 맛있다는 소리에 따라 가서 먹었던 그 곳의 중국 요리는...

국물이 일품이더군요..

몇 일씩 계속 끓이고 또 끓였는 지... 국물이 제 맛을 내고 있었습니다.

푹~ 익혔다고 해야 할까요.? 입에 착착 달라 붙던 그 맛........ 이 오늘 왜 이리도 땡기는 지..

짬뽕을 시켰는 데 제가 먹은 건 육개장이었습니다.. 잘~ 익은 육개장맛 짬뽕..

오늘은 그 곳에 갈 일도 없고, 배 한번 부르자고 꾸역 꾸역 찾아 찾아 갈 만큼 열의를 보일 수 없어도..

맛난 곳이라는 거 알리면서 언제고 가봐야 겠다는 생각으로 ... 맛 코너 멋 코너 개설을 제안하는 바임니다.

싸고 맛있는 집 추천~!! 해 주세요~!!! 네~~~?

( 교보 문고 가는 길에 2천원짜리 비지 찌개, 반찬 잘하는 집도 알고 있담니당~~ ㅎㅎㅎ )

관리자 2003-10-11 오후 18:09

메인 하단에 보면 친구사이 미니 웹진을 신설했습니다. 미니 웹진 지킴이로 등록하셔서, '맛 코너', '멋 코너' 등에 대해 글을 쓰면 좋을 듯 하군요.

콩비지 2003-10-13 오전 08:04

콩비지 찌개 무척 좋아하는데, 정말 맛있게 잘 하는 곳이라면 좀 소개를
14188 곪은 닭발과 돼지 열병... 채식이 미안할 이유가 ...
14187 이 뭐라 말할 수 없는 적대의 정체
14186 장애인 사육 현장을 갔다
14185 "동성애는 정신병인가?"에 대한 정신건...
14184 퀴어단편영화 <키스키스> 출연자를 모집합...
14183 친구사이 마스코트 콘도미 버튼입니다.^^
14182 2019년 연세대학교 중앙 성소수자 동아리 컴투게...
14181 다들 즐거운 추석 잘 보내시고 계신가요?
14180 (청소년아웃리치 활동가 모집 및 정기교육 공고) ...
14179 구 '핑크팬더'의 작별 인사입니다. 새로운 출발을... +3
14178 이태백의 명언
14177 저는 최근에 일부 미국인들과 한국인들의 동성애...
14176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동성애에 대한 생각이 ...
14175 미국은 동성애에 대해 찬성하는 나라입니다.
14174 재회의 밤 2019 우리는 혈연에 구애받지...
14173 친구사이 수영소모임 마린보이
14172 매진임박! 과거로의 시간여행 선게이서울! ...
14171 소수자 집단에서 공간이란 어떤 가치를 가지는 ...
14170 ⭐2019 지보이스 정기공연 공식 굿즈'선게이...
14169 후원에 관하여 질문이 있습니다. +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