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황무지 2003-10-11 17:07:32
2 2877
오늘 아침에 문득 맛난 가게 소개하는 게시판이 있으면.. 어떨 까.? .. 싶더군요..

어제 사람들하고 저녁을 함께 먹으면서...

어디 어디가 맛있다더라~ 어디 어디는 싸고 반찬 많이 주더라~ 등등...

밥 상을 앞에 두고 먹는 이야기로 서두를 펼치다 보니...

오늘 같이 휴일인 날엔 공연히 라도 맛난 집을 찾아 가고 싶은..

못 가면 알아뒀다가 찾아 갈 약속이라도 하고 싶은 집들을 서로 공유하면 어떨 까.? 싶었습니다..

사실.. 이 걸 제안 한 또 하나의 이유는........

강남 고속 버스 터미널 안에 지하 영풍 문고 안쪽에 무슨 극장 매표소 바로 옆에 푸드 코트 매장에 있는 중국 요리가 생각나서도 있담니다..

비싸기만 비싸고 맛이 그저 그런 맞은 편 놀부 부대찌개를 먹으러 갔다가 더 맛있다는 소리에 따라 가서 먹었던 그 곳의 중국 요리는...

국물이 일품이더군요..

몇 일씩 계속 끓이고 또 끓였는 지... 국물이 제 맛을 내고 있었습니다.

푹~ 익혔다고 해야 할까요.? 입에 착착 달라 붙던 그 맛........ 이 오늘 왜 이리도 땡기는 지..

짬뽕을 시켰는 데 제가 먹은 건 육개장이었습니다.. 잘~ 익은 육개장맛 짬뽕..

오늘은 그 곳에 갈 일도 없고, 배 한번 부르자고 꾸역 꾸역 찾아 찾아 갈 만큼 열의를 보일 수 없어도..

맛난 곳이라는 거 알리면서 언제고 가봐야 겠다는 생각으로 ... 맛 코너 멋 코너 개설을 제안하는 바임니다.

싸고 맛있는 집 추천~!! 해 주세요~!!! 네~~~?

( 교보 문고 가는 길에 2천원짜리 비지 찌개, 반찬 잘하는 집도 알고 있담니당~~ ㅎㅎㅎ )

관리자 2003-10-11 오후 18:09

메인 하단에 보면 친구사이 미니 웹진을 신설했습니다. 미니 웹진 지킴이로 등록하셔서, '맛 코너', '멋 코너' 등에 대해 글을 쓰면 좋을 듯 하군요.

콩비지 2003-10-13 오전 08:04

콩비지 찌개 무척 좋아하는데, 정말 맛있게 잘 하는 곳이라면 좀 소개를
14188 내가 처음 이반사우나에 간 날 +11
14187 오 글로리홀(크루징 후기) +5
14186 청소년 동성애자 인권을 위한 교사지침서 재발간!! +39
14185 "끼" 와 "기갈" 의 차이점이 뭐죠? +6
14184 섹스할때 남자들은 이런 생각을 한다.
14183 인디포럼과 친구사이가 함께하는 퀴어단편영화보... +278
14182 [펌]일반이 쓴 이반 구별법 +3
14181 [이색지대 르포] 남성 출장 마사지의 세계 +3
14180 이태원 미군 동성애자들의 천국 +581
14179 코리아 헤럴드 기사- Out of the closet and into... +77
14178 제가 초딩 6학년인데 게이인것같애여 +20
14177 영화 <두결한장> 상영관 정보 +5
14176 에이즈 치료제 '푸제온'관련 로슈사 규탄성명에 ... +125
14175 술번개 방장 이야기 #1 +3
14174 묻지마관광! 과연 그곳에선 무슨일이... +7
14173 MBC 규탄 피켓만들기 금요 벙개! +2
14172 사제 아동 성추행은 동성애와 연관 +424
14171 제 미니홈피에 올렸던 제 일기인데요~올려보아요.. +5
14170 재미있어서 +26
14169 친구사이 cms 신청 게시판 테스트 +6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