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지난 오월 이었던가요 처음 친구사이 엠티 계기로
나와같은 사람들이 이렇게 많구나 하면서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네요
그때 처음 월례회의 참석하여 이태원에 가서 에이즈
예방캠페인도 하고 그랬는데 모처럼 만에 월례회의 참석을 했더니
못보던 사람들이 너무도 많더군요 나날이 발전하는 친구사이가
되는것같아 기분이 넘 좋더군요
오늘 새벽까지 이태원에서 이어진 뒷풀이에서 오고갔던 애기들
내 분위기에는 전혀 맞지는 안았지만 처음 가본 지바 왠 사람들이
그리 많던지 눈이 휘둥그래졌답니다. 열심히 감상만 하고 나왔지만요
그러고보니 거의 새벽 네시가 다 되어가더라구요 그래서 발길을
집으로 돌렸지요 첨 서울에 차를 끌고 와서 잠실 선착장에 주차해두고
새벽인지라 찾기가 왜이리 힘든지 고생도하고 지리를 잘몰라 집까지 오는데
꽤 고생도 하고 졸령운듯 비비며 차를 몰고 집에 돌아오니 여섯시 정도 되더라구요
좀 힘들었지만 나에게는  그 시간동안 너무도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선착장까지 태워다준 성남사는 *락이 형한테도 너무 감사 드리구요
그리고 강좌도 듣고싶었는데 시간이 너무 늦어 아쉽네요
그럼 다음에 또 뵐께요



* 관리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3-10-04 21:50)

잔금이 2003-09-29 오전 02:25

음성 총각.... 다음에 올라올 땐 꼭 볕에 잘 마른 고추 1kg 좀 들고 오시게나.

이 잔금이, 나 잘 먹으랴 꽃미남들 잘 먹이랴 요리 하는데 천년 기갈의 정성을 모으고 있는 것쯤 잘 알고 있겠지?

우주로 보내진 라이카 2003-09-29 오전 07:11

잘 들어갔다니 다행이네.
그리고 요새 너 벅차게 서울 들락달락 하는 것 같던데,
교통카드 하나쯤은 마련하는 게 낫지 않을까^^
또 보자..

음성총각 2003-09-29 오전 09:53

벅차게는 뭘 가끔가는데 가뭄에 콩나듯이 다음에 보자

한석규 2003-09-29 오후 18:03

걱정많이 했는데 잘 들어갔다니 기쁘네요
다음에 올때는 버스타고 오세요
저처럼 견인되지 말고요...하하하
그럼 건강하세요....

이자와 2003-10-02 오전 05:06

결국엔 견인 되셨군요..차가지고 오셨다더니..
14188 거대한 벙개, 반이모와 함께! +6
14187 sold out +4
14186 오늘도 출근 ㅠ.ㅠ +6
14185 사랑.. 그거 맘대로 않되는 가 보네요.. +3
» 모처럼 참석한 월례회의 +5
14183 반이모 : 국화꽃을 귓등에 꽂고 +4
14182 챠밍스쿨 다섯번째. +5
14181 오스카 와일드 동화 한 편, [이기적인 거인] +4
14180 9월 친구사이 월례 회의 회의록(2003.09.27) +3
14179 [초대] 10월 4일!! 동성애자인권포럼의 첫 시작... +1
14178 마피아 게이 +3
14177 사진 4장 : 반이모, 꽃을 들다 +9
14176 현대미술사학회 심포지움 - 현대미술에서의 동성애 +1
14175 챠밍스쿨 야유회는 억새밭으로...? +7
14174 저는 레벨이 8 이네요.? +6
14173 홈페이지 개편 중!!!! +1
14172 음.. 깔끔해 졌네요 ^^
14171 묻지마 관광, 함께 떠나boa요 +2
14170 오염되고 싶어 +7
14169 뭘 보니?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