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2003-09-28 13:54:13
4 4879
을 기대하셨던 분들, 혹은 시기하셨던 분들 안심하셔도 좋습니다.
저 얌전히 집에 들어왔어요.

음... 평소보다 조금 더 힘든 토요일을 보내셨으리라 생각합니다.
새벽잠 설치고(열분들한테 주말엔 오후 1시도 이른 시간인 거 압니다.) 대학로까지 나와서 반전집회에 참석해주신 분들... 뒤이어 쉬지도 못하고 곧바로 월례회의 참석하고 에이즈 예방 캠페인에다 거나한 뒤풀이까지... 어떤 분은 종로에 차를 주차시켰다가 견인되기도 하고 에이즈 캠페인 때 스토커(?)가 따라붙었던 분도 있었고... 갖가지 에피소드들도 많았던 하루였네요.

저 역시 피곤한 몸으로 집에 들어와서 잠들기 전에 몇자 적습니다.
육체적으로는 힘들어도 요즘엔 월례회의 참석율이 높아 기운이 납니다.
여기서 분위기가 조금만 더 '업'되면 정말 친구사이의 이름에 걸맞는 많은 일들을 할 수 있겠죠.
그게 곧 우리 삶이 좀 더 나은 방향으로 바뀌는 지름길일테구요...
오랜만에 참석해주신 마담S와 K님, 또 멀리서 주말을 투자해서 와주신 분들 특히 감사합니다.
뒷풀이 때 너무 아햏햏하게 논다고 겁먹지 마시구요...(늘 그렇게 몸을 혹사시키는 건 아니니까^^)

아무쪼록 편안한 일요일 되시고...
시간이 허락하는 분들은 챠밍스쿨에도 참석해주세요.
글구 월례회의 때 숙제 받은 분들... 후딱 해치우고 검사받으시길...
그럼... 조만간 또 만나요.
이런저런 글들 많이 남겨주세요.




* 관리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3-10-04 21:50)

우주로 보내진 라이카 2003-09-28 오후 21:05

다 형이 열심히 해서겠죠.
친구사이 뿐만 아니라 형 개인적으로도 빨리 좋은 일(?)이
생겼으면 좋겠네요^^

잔금이 2003-09-29 오전 01:33

라이카, 저거 지금 팔린 거 자랑하려는 거야. 글 잘 읽어보면 '팔렸다'는 암호문이 가득해.

설령 어젯밤 '솔드 아웃' 되지 않았다손 치더라도, 생각해 봐, 누군가 다가와 관심이 있다고 말을 걸었던 순간이 지금까지 한 번도 없었던 전 모씨에게 어젯밤은 그야말로 '한 여름밤의 꿈'이었겠지.

저거, 지금 자랑하려는 거라니까.... 웃겨 증말. 잔금이가.....

음성총각 2003-09-29 오전 02:18

형 수고 많이 하셨어요

damaged..? 2003-10-06 오후 23:52

회장님 고생이 많으시군요. 그래도 덕분에 친구 사이가 나날이 활성화돼서 흐뭇하고 기쁘네요. 다들 열심히 활동하시고 노시길~ 아자! /(^o^)/
14188 거대한 벙개, 반이모와 함께! +6
» sold out +4
14186 오늘도 출근 ㅠ.ㅠ +6
14185 사랑.. 그거 맘대로 않되는 가 보네요.. +3
14184 모처럼 참석한 월례회의 +5
14183 반이모 : 국화꽃을 귓등에 꽂고 +4
14182 챠밍스쿨 다섯번째. +5
14181 오스카 와일드 동화 한 편, [이기적인 거인] +4
14180 9월 친구사이 월례 회의 회의록(2003.09.27) +3
14179 [초대] 10월 4일!! 동성애자인권포럼의 첫 시작... +1
14178 마피아 게이 +3
14177 사진 4장 : 반이모, 꽃을 들다 +9
14176 현대미술사학회 심포지움 - 현대미술에서의 동성애 +1
14175 챠밍스쿨 야유회는 억새밭으로...? +7
14174 저는 레벨이 8 이네요.? +6
14173 홈페이지 개편 중!!!! +1
14172 음.. 깔끔해 졌네요 ^^
14171 묻지마 관광, 함께 떠나boa요 +2
14170 오염되고 싶어 +7
14169 뭘 보니?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