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2013.11.01 02:25

10월의 마지막 날

조회 수 1030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집에 일찍 들어와 앉았다

그이는 음악을 틀어 놓고 저녁을 준비한다.


어찌어찌해서 집이 없어진 사람치곤

참 호강이다.


새로운 길을 걷다보면

낯선 것을 받아들이는 것이 참 늦구나

나이를 먹어가고 있어서 일까


높은 빌딩과 달리는 차들

그리고 분주한 사람들

어쩐지 나에게는 낯설어 보인다.


오늘은 10월의 마지막 날


가로수 잎들에 한 가득 

가을이 이렇게 왔었는데

나는 사람의 일들로 머리 속이 분주하기만 하다


작년에 찾지 못하고 결론을 내리지 못한 질문을

담고서

또 같은 지점에서 내 자신을 바라보고 있다


참 못나고 용기없어서 생각보다 실망이다


자신의 얼굴에 책임을 진다는 것

마흔이 넘으면 말이다.

무엇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또 발을 떼지 못하고 욕심에만 열심히 기웃거리고 있다


오늘은 10월의 마지막 날


높다란 회색빛 건물들 사이에

하늘을 보면서

팔짱을 끼고 걷고있는 


나는 가을의 꽃 같다.



ㅋㅋㅋㅋ



?
  • ?
    damaged..? 2013.11.01 05:36

    ㅎㅎㅎ 생각하는 가을의 꽃이라...!
    감기 안 걸리게 조심하삼, 재경양~ ^ㅇ^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230 2019 친구사이 교육팀 정례 프로그램 new 친구사이 2019.06.19 4
14229 친구사이 2019년 6월 정기모임 공고 친구사이 2019.06.18 12
14228 친구사이 성소수자자살예방프로젝트 마음연결에서... 친구사이 2019.06.14 17
14227 친구사이 놀러와 두번째 시간! ⭐️"여름, 미... 친구사이 2019.06.14 28
14226 [기사] 남미 에콰도르의 헌법재판소가 12일(... 친구사이 2019.06.14 14
14225 친구사이 성소수자자살예방프로젝트 마음연결의 ... 친구사이 2019.06.12 13
14224 친구사이 놀러와 두번째 시간 '여름, 미술관 옆 ... file 기로 2019.06.12 97
14223 지난 5월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 날(IDAHO... 친구사이 2019.06.12 11
14222 다큐멘터리 <김군> 친구사이 단체 관람 번개!... 친구사이 2019.06.12 27
14221 이번 달 ‘가진 사람들’은, 상반기를 결산하는... 친구사이 2019.06.11 21
14220 "친구사이 수영소모임 마린보이 소식 공지 친구사이 2019.06.10 18
14219 [수평어모임] 문학상상 #16 (6.29) 1 file 슈라모쿠 2019.06.08 37
14218 안녕하세요 신인입니다 Francois11 2019.06.08 45
14217 서울퀴어문화축제에 참여한 더불어민주당 2 file 최원석 2019.06.06 43
14216 "복수목적의 성폭력고소종용은 무고다"... 이계덕 2019.06.06 23
14215 친구사이 2019.06.04 9
14214 친구사이 2019.06.04 11
14213 월요일 잘 보내시고 계신가요? 친구사이 2019.06.03 37
14212 오비맥주 "카스"가 우리 "성소수... file 최원석 2019.06.02 52
14211 자. 이제 서울퀴어문화축제를 즐기세요!!! ... 1 친구사이 2019.06.01 5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2 Next
/ 712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