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박재경 2013-11-01 02:25:44
1 1031

집에 일찍 들어와 앉았다

그이는 음악을 틀어 놓고 저녁을 준비한다.


어찌어찌해서 집이 없어진 사람치곤

참 호강이다.


새로운 길을 걷다보면

낯선 것을 받아들이는 것이 참 늦구나

나이를 먹어가고 있어서 일까


높은 빌딩과 달리는 차들

그리고 분주한 사람들

어쩐지 나에게는 낯설어 보인다.


오늘은 10월의 마지막 날


가로수 잎들에 한 가득 

가을이 이렇게 왔었는데

나는 사람의 일들로 머리 속이 분주하기만 하다


작년에 찾지 못하고 결론을 내리지 못한 질문을

담고서

또 같은 지점에서 내 자신을 바라보고 있다


참 못나고 용기없어서 생각보다 실망이다


자신의 얼굴에 책임을 진다는 것

마흔이 넘으면 말이다.

무엇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또 발을 떼지 못하고 욕심에만 열심히 기웃거리고 있다


오늘은 10월의 마지막 날


높다란 회색빛 건물들 사이에

하늘을 보면서

팔짱을 끼고 걷고있는 


나는 가을의 꽃 같다.



ㅋㅋㅋㅋ



damaged..? 2013-11-01 오전 05:36

ㅎㅎㅎ 생각하는 가을의 꽃이라...!
감기 안 걸리게 조심하삼, 재경양~ ^ㅇ^

2689 글쓴이 '오오이'의 글과 '1234'의 글 삭제 조치
2688 WCC 제10 차 총회 맞이 해외, 한국 성소수자 그리...
2687 자전거 타고 부산까지 증보판 + 춘천 + 섬강
2686 2013 친구사이 가을맞이 대청소 번개 "빽룸의 추억"
2685 안녕하세요.ㅎ 여러분께 부탁드리고자 해서 이렇... +1
2684 11월16월, 11월30일 하반기 청소년 성소수자 또래...
2683 게이봉박두2 - 세컨드 라이프 (11월 16일 - 서울... +4
» 10월의 마지막 날 +1
2681 3년간 은폐된 목소리, 에이즈환자 장기요양사업에...
2680 HIV/AIDS 인권연대 나누리+ 10주년 기념 행사 - 1...
2679 JUST 파튀 for 비온뒤무지개재단
2678 손잡고 같이 가자!!! +3
2677 영수형 만나러 가요 ^^ +2
2676 오늘 친구사이에 101만원을 기부하였습니다. +5
2675 [근조] 정모양 동생분의 명복을 빕니다. +12
2674 [동성애자인권연대 웹진 랑] “성소수자와 종교” ...
2673 책읽당 강TOP북 10 투표! +3
2672 안녕하세요 정모양입니다. +17
2671 책읽당 세 번째 생일잔치에 초대합니다! +6
2670 백만년만에 돌아온 알뜰주부!! +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