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ㅜㅠ 2013-10-21 03:39:48
2 1551

병원의 방치로 인해 환자를 사망하게 하였으면서도 어떻게 저렇게 당당하다고 말할 수 있을까

 

목사님이라는 분이 어떻게 저럴 수가 있을까..

 

정말 하나님을 믿는 분이 저럴수 있을까..

 

이땅에서 감염인으로 살아가면서 죽임으로 까지 몰려도 아무 소리도 못하는구나

 

서글프구 애통하네요..

 

이래서 다들 개독교 개독교 그러는 것이구나..

 

가족에게 버림받고

사회에서 버림받고

병원에서 버림받고

요양호스피스에서조차 버림받고

 

감염인의 끝은 어디인가??

지나가는고양이 2013-10-21 오전 03:51

이번 SD요양기관과 관리감독 기관을 인권위에 진정했으니 그 결과와 앞으로의 일들을 우리 차분히  지켜 봤으면 좋겠네요

개독교라는 말이 참 씁쓸하지만 불완전한 사람이 만든 종교가 불완전하다는 것을 씁쓸한 인정을 하며 선하신 하나님께 우리 기도하며 나아가길 바랍니다

겸손히 예수의 길 따라 가고자 하는 좋은 의미로 진정한 기독교인들도 있으니 너무 낙심하지 마세요

고슴도치_233987 2013-10-21 오후 21:15

저는 사건을 자세히 이해하진 못했습니다
하지만 그 대응은 놀랍기도 했지만
너무 자주 봐온 대응이라 진부하기까지 했습니다

어떤 사건이 일어났을 때
자신의 뜻과 다르면 귀를 막고
괴상한 이야기를 하여 사건을 덮으며
일부의 일일 뿐 우리 일은 아니라는
방식의 대응은 더 이상 없어야 할텐데
기독교 신자로써 사과합니다

죄송합니다

14188 거대한 벙개, 반이모와 함께! +6
14187 sold out +4
14186 오늘도 출근 ㅠ.ㅠ +6
14185 사랑.. 그거 맘대로 않되는 가 보네요.. +3
14184 모처럼 참석한 월례회의 +5
14183 반이모 : 국화꽃을 귓등에 꽂고 +4
14182 챠밍스쿨 다섯번째. +5
14181 오스카 와일드 동화 한 편, [이기적인 거인] +4
14180 9월 친구사이 월례 회의 회의록(2003.09.27) +3
14179 [초대] 10월 4일!! 동성애자인권포럼의 첫 시작... +1
14178 마피아 게이 +3
14177 사진 4장 : 반이모, 꽃을 들다 +9
14176 현대미술사학회 심포지움 - 현대미술에서의 동성애 +1
14175 챠밍스쿨 야유회는 억새밭으로...? +7
14174 저는 레벨이 8 이네요.? +6
14173 홈페이지 개편 중!!!! +1
14172 음.. 깔끔해 졌네요 ^^
14171 묻지마 관광, 함께 떠나boa요 +2
14170 오염되고 싶어 +7
14169 뭘 보니?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