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당

title_Reading
늦봄 2010-10-28 05:27:53
3 4097
가을입니다.
책읽기 모임 게시판에 쌩뚱맞게 무슨 소리냐 할 수 있겠지만,

일년에 한루쯤은 바람의 살결이 바뀌는 그런날이 있는것 같습니다.
금주에 그런날이 있었죠.
지난 가는 바람에도 다들 감기 걸리시지 않는 그런 건승하는 하루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다 됐고 건강이 최고인거라!!

요즘 정말이지 브레히트의 한마디가 생각나는 하루하루 입니다. "죽은 물고기만이 강물을 따라 흘러간다."
하지만 저는 실은 자주 강물을 따라 흘러 가고만 싶습니다. 암조차도 치유할 수 있을 듯한 미소를 짓고, 나는 영원히 행복한 사람이라는 느낌을 주고 싶습니다. 다른 사람도 아니고 저 자신에게 말입니다.

요즘 고민이 많아 일도 정리하고(?) 쉬고있지만 이주만 고민하고 다시 강물을 거슬러 올라가고 싶습니다.

"인생에 아무 책임도 묻지 말자.
하나하나 헤아리기엔 너무도 많아
고되와 고통, 존재의 괴로움
안녕" 미야코프스키의 말처럼 금주는 다른걸 다 떠나 안녕입니다.

공지영작가의 글에서 나오는 내용들을 너무 많이 인용해 소송걱정으로 이만 줄입니다.
건강하지 말입니다.

...총총

차별금지법관련 항의 방문이나 갈까 생각중이지 말입니다,

라떼처럼 2010-10-28 오전 07:44

ㅋㅋㅋ 늦뽕으로 얼른 안바꾸십니까?ㅋㅋㅋ

Justin 2010-10-28 오전 11:19

늙뽕 강추 ~ 어린 나이에 왜 그리 고민이 많아 ! 걱정마 행복해질꺼야 :)

마르스 2010-10-29 오전 04:10

이것도 스마트폰으로 급히 올린 냄새가 나는데 말입니다.
맞춤법 하며, 문맥 하며..ㅋㅋㅋ
책읽당 가입 안내 +1
235 보고싶은 책읽당 멤버들... +3
234 발제문 20,21,22 +1
233 발제문 +1
232 미친 옥란..^^ +7
231 모두들! 엄청 보구싶어욧!!^^ +5
230 모두들 메리설날 :) +2
229 머야? 이거 아직도 해?
228 망루를 읽고 +3
227 두둥! 책모임 인터뷰 했어요! +3
226 도서관에 무지개가 떠야 하는 이유!? (캠페인에 동참 부탁) +2
225 다음 모임 알림 +8
224 다들 잘지내시나용 +1
223 닉네임 바궜어요~ +2
» 늦뽕이지 말입니다. +3
221 내가 생각하는 좋은 책이란? +3
220 나도 글한번 찌끌여봐야지...ㅎ +3
219 꿀꿀한 4천원 인생 +1
218 김조광수 감독님과 함께하는 8월의 첫번째 책 모임!
217 글. +5
216 그런데 말이죠... +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