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Reading
조회 수 4264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근에 본 책 중에 어느 편집자가 한 말인데요,
좋은 책이란,
"열 번의 이사에도 살아남고 또 누군가의 손에 오래도록 펼쳐져 있는 책"
이라고 하더군요.
이사갈 때마다 책을 버리거나, 누군가에게 주거나, 어딘가에 기증하곤 했던 저로서는 책한테 미안하다는 맘이 들게하는 말입니다. 그 책들이 싫어서 버린 건 아닌데... 정말 아까웠지만... 책보다는 내가 더 소중하다는 생각에 혹은 충동적으로 버리곤 했는데 말이죠.^^ 앞으론 좀 더 아끼고 보듬어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여러분이 생각하는 좋은 책이란 어떤 건가요??

  • ?
    마르스 2010.10.26 08:21
    앗...앗...앗....
    저의 알콜도수가 지금 상당한데요?...ㅜㅜ...
    엄청난 대리비에 집에 들어갈 수 없는 조건이라 조금은 슬픈....
    그런데 그만 댓글을 열라 열심히 길게 달았는데....우웅...
    잘못 눌러서 싹 날아갔어요..... 아악!!!!!!!!!!!!!!
  • ?
    마르스 2010.10.26 08:25
    (다시 달았던 댓글을 아까처럼은 아니겠지만 재연해보면!! 흠..)

    제게 좋은 책은요?^^
    (역시 노련한 코러스보이!~ 댓글을 유도하는 저 솜씨!ㅋ)

    한번 손에 잡으면
    순식간에 후루룩 읽히면서
    그 내용이 선명하게 기억이 나면서도
    또 오랜시간이 흐른 후에도 여전히 선명한 잔상을 남기는 책!! 이 아닐까 싶네요.ㅋ

    저 역시 이사를 엄청 다닌 편인데요..
    그때마다 남았던 책들은 뭔가 미련이 있는 넘들이었거든요..
    뭔가 약간은 어려워서 한번에 다 읽지 못했다던가..
    그런데 아시죠?
    그런 넘들은 딱 그 상태에서 여전히 지금까지 남아있는 경우가 대부분!! ㅜㅜ

    그래서 제게는 좋은 책은..
    저와 함께 있던 시간은 정말 순식간인데..
    누구한테 다시 건네주고 선물하고 싶은..
    그렇지만 제게는 그 내용과 잔상이 아주 선명하게 남아있는! ㅋ
    그래서 이사다닐 때마다 제 곁에는 늘 없는...
    그런 넘들인것 같군요!^^

    댓글을 날리고도 다시 이렇게 쓰는 원동력은
    코러스보이에 대한 연정 5%
    알콜 기운 95%! ㅋㅋㅋ
    형님!! 보고파요!! ^^
  • profile
    코러스보이 2010.10.26 20:47
    저를 보고 싶으시면 이번 주말 워크샵에 참가하세요.^^
    밤새도록 코러스보이와 함께 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뜨거운 시간을 보낼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책읽당 가입 안내 1 라떼 2015.03.08 6341
221 보고싶은 책읽당 멤버들... 3 Charlie-찰리 2011.06.09 3565
220 발제문 20,21,22 1 창현 2011.08.19 3073
219 발제문 1 창현 2010.11.20 3801
218 미친 옥란..^^ 7 마르스 2011.02.28 2592
217 모두들! 엄청 보구싶어욧!!^^ 5 마르스 2011.04.30 5061
216 모두들 메리설날 :) 2 라떼처럼 2011.02.02 3670
215 머야? 이거 아직도 해? 훈! 2011.08.23 3681
214 망루를 읽고 3 박재경 2012.07.10 3324
213 두둥! 책모임 인터뷰 했어요! 3 라떼처럼 2011.03.20 3696
212 도서관에 무지개가 떠야 하는 이유!? (캠페인에 동참 부탁) 2 박재경 2011.07.13 2988
211 다음 모임 알림 8 file 2012.03.20 4619
210 다들 잘지내시나용 1 라떼처럼 2010.12.01 3625
209 닉네임 바궜어요~ 2 니지にじ 2010.12.30 3770
208 늦뽕이지 말입니다. 3 늦봄 2010.10.28 4058
» 내가 생각하는 좋은 책이란? 3 코러스보이 2010.10.25 4264
206 나도 글한번 찌끌여봐야지...ㅎ 3 고래밥 2012.11.12 3727
205 꿀꿀한 4천원 인생 1 정숙조신 2011.05.24 3649
204 김조광수 감독님과 함께하는 8월의 첫번째 책 모임! file 라떼 2012.07.25 3951
203 글. 5 리나 2011.03.04 3152
202 그런데 말이죠... 2 차돌바우 2010.10.28 413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