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당

title_Reading
정숙조신 2011-05-04 12:59:37
4 2785
라섹 수술 때문에 아마 못 나갈 것 같지만(근데 누가 선글래스 끼고 빨빨거리면서 돌아다니는 게 오히려 회복이 빠르단 얘기도 하네요 -_-;) 기왕에 책도 사둔거 조금이라도 읽어두자 하고 틈틈이 읽고 있습니다. 아직 진도가 주인공이 노동운동하기 전 가난에 시달리는 청소년기일 때 얘기지만요...
옛날에도 지금도 이 책에 나온 정도로 목숨을 위협받을 정도의 절대빈곤은 잘 실감하지 못합니다. (극심한 우울증 때문에 생명의 위기를 느낀 적은 있지만 그건 좀 다른 경우이니 -_-;;) 그래도 여기저기서 꾸준히 들은 얘기는 있기 때문에 정말로 이럴 수도 있었겠구나 하는 정도... 가슴이 아프지만 그 이상 나갈 수가 없는 감정적인 막막함이 자꾸 느껴지더라고요. 계속 보다가는 나까지 마음이 좌절하겠구나 싶게.
그때쯤에 뉴스 사이트를 뒤적거리다가 이런 글을 봤습니다.

기사링크: 전두환의 '평생동지'였던 아버지, 사랑합니다

80년대 말~90년대 초에 학생운동을 하다가 인권운동가가 된 분의 이야기입니다. 저와 세대가 멀지도 않은데(나이인증...) 여러 좌절과 고통을 겪은 뒤 단단해지고, 아버지와 갈등하다 화해하는 과정에서 전태일 평전을 읽을 때와 비슷한, 감정에 직접 찔리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쪽은 그래도 희망이 더 잘 보이더라고요. 해피엔딩?

사람 일 때문에 감상에 빠지는 거 싫어하는데. -_-


덧: 커플질은 어디서든 멈출 수 없습니다. 전태일과 전태일 평전 작가가 1년 터울이라는 사실 발견하고 즉시 RPS(real people slash--실존인물로 커플링하기) 개시...................... 한살 차이인데 아저씨 유령과 청년 유령 커플이라니 하앍 (...)

…......자꾸 이렇게 개드립치다 벌받을라 orz

박재경 2011-05-04 오후 17:28

수술한다고 했었지?
잘 회복해~~~

라떼처럼 2011-05-05 오전 01:28

얼른 나으셔서 담모임때 만나요!!ㅋ

허정열 2011-05-06 오전 09:21

라섹수술하지말지요 아픈데...고생좀하시겠어요...이고..
ㅋㅋ

마르스 2011-05-07 오전 01:45

한번 아프고 나면 새로운 세상이 열립지요!^^
책읽당 가입 안내 +1
145 4월 5일 <털없는 원숭이> Review +2
144 발제문 20,21,22 +1
143 <성적다양성, 두렵거나 혹은 모르거나>제1장 발제
142 제게 커밍아웃이란...뭐, 이런 거?ㅋㅋ +9
141 3월 8일 책읽당 "무지개 성 상담소" - Review +2
140 2012년 연말 "책거리" 일정 확정에 관하여. +1
139 도서관에 무지개가 떠야 하는 이유!? (캠페인에 동참 부탁) +2
138 2월 15일 책읽당 - 파이이야기
137 파티에 초대합니다
136 'Choice'에 대한 집착 +6
135 5월 10일 <그의 슬픔과 기쁨> Review +2
134 종로의 기적을 '혼자'서 보고 와서.. +4
133 짧은 가을 여행~!^^ +4
132 <수신확인, 차별이 내게로 왔다>를 읽고
131 '다르다'를 '틀리다'라고 말하는 사람들 +5
» 전태일 평전 +4
129 <그의 슬픔과 기쁨> - 다르지 않은 삶, 같은 마음으로 읽어내려간 어느 감상평
128 ㅋㅋ 모두들 쎄졌더군요!^^ +8
127 요즘 읽는 책
126 책읽기모임 후기 +9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