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Reading
2010.11.21 00:33

어제두번째모임.

조회 수 3690 추천 수 0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점점 발전하는 책읽기모임인거같아서 좋았습니다
뒷풀이가 더 재미있는 책읽기모임.
어제 늦게오신 마르스 형의 도움으로
세종류의 술을 빠르게 흡수한 후
총무님의 말처럼 회사지각+정신외근(외출아님)
두시간정도 잤다가 회사에 가니
나보다 10살많은 회사형들이 넌폐인이라며..
손가락질과 발가락질까지하려했음(그러나 하지만 난..두눈을가리고 방어했음)
이정도 먹고 이렇다니 점점 늙은사람이 되어간다는 느낌...
암튼 두번째 정기모임 좋았고..
12월 첫째주에 다들뵈요..^^
발표많이 부담되는데 잘못해가도 이해하시길..



  • ?
    마르스 2010.11.21 06:12
    하하..^^..저도 반가웠습니다.
    몇가지 오해의 소지가 있을 듯하여..ㅋ
    '늦게 오신 마르스 형' : 토론에도 참여했습니다. 뒷풀이만 간 것은 절대 아닙니다...
    '도움으로... 빠르게 흡수한 후' : 정열이 든 술잔에 잔만 부딪혔을 뿐이었는데....우웅..^^

    12월 3일 모임에는 못 갑니다.ㅜㅜ
    열심히 준비한 발표, 듣지 못할 것 같아 아쉽군요..우웅..
  • ?
    깜짝 2010.11.21 09:45
    ㄴ마르스. 토론에서 왠지 말이 너무 적어서 아쉬웠어요. 뒤풀이 때 거리가 너무 멀어서 말 못해서 또한 아쉬움이 되지 않을 수가 없네요.ㅠㅠ. 마르스의 발언을 들을 때 마다 왠지 포근한 감이 들어요. 그래서 많이 듣고 싶은데...ㅎㅎ 시간있을때 소모임에 자주 놀러 와요.(어느 소모임도 괜찮음, 내가 다 참가 하니깐.ㅎㅎ)
  • profile
    라떼처럼 2010.11.21 11:28
    뒤풀이는 길게 길게 ㅋㅋㅋㅋㅋ
  • ?
    마르스 2010.11.22 04:51
    ㄴ깜짝.
    원래 말이 없지는 않아요ㅋ(원래 말이 없다고 하면 칼을 들고 달려들 사람들이 도처에 있기에..ㅜㅜ)
    토론회에 늦게 가게 된데다(정말 차가 엄청 막혔답니다.우우웅..),
    처음 뵙는 사람들도 많았구.ㅋ (생긴것처럼 처음엔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이거든요..^^)
    모임공간 대여시간의 압박이 느껴져서 그냥 많이 듣기로 했답니다.
    '포근한 감'... 느낌 괜찮네요. 캄사!ㅋ..
    모든 소모임에 다 참가하신다구요? 와우! 대단대단!
    한국이란 곳에서 특히 친구사이에서 좋은 추억 많이 쌓으시길 바랍니닷! 캬캬..
    12월 3일에는 못 가지만, 아주 오랜만에 27일 정기모임은 참석해볼까 열심히 준비중입니닷!

    ㄴ라떼..
    요즘 책읽기 모임에서 라떼랑 미카가 밉상짓을 많이 하고 있지요..후암..
    뭔가 직책을 맡더니 이것들이 이전보다 많이 까칠해졌어요.
    대책이 필요합니다.. 대책이!!!!
  • profile
    라떼처럼 2010.11.22 05:42
    ㄴ마르스/ 밉상이라니요!ㅋㅋㅋㅋㅋ 27일에 석고대죄 기대하겠어요 +_+
  • ?
    늦봄 2010.11.22 05:58
    마르스형은 그날 모르는 사람들 사이에서 부대배치받은 신병처럼 각잡고 눈치보고 있었다긔 ㅋㅋㅋ
    ㄴㄴ 그리고 라떼님*미카님은 원래 까칠하심.
  • ?
    허정열 2010.11.22 08:39
    ..내글은 토론회가 됨..조아라..^^*
  • ?
    마르스 2010.11.23 05:41
    라떼/ 아앗.. 석고대죄...ㅜㅜ.. 소복을 준비해주시오.. 밉상!!!
    늦봄/ ㅋ들켰군.. '부대배치받은 신병'..캬캬캬..
    허정열/ 위에 글 쓴 것처럼 발제를 준비하면 되지 않겠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책읽당 가입 안내 1 라떼 2015.03.08 6341
301 산행번개 3 Charlie-찰리 2010.11.20 3484
» 어제두번째모임. 8 허정열 2010.11.21 3690
299 12월 3일 책읽기모임 공지★ 1 라떼처럼 2010.11.21 3383
298 책읽기모임 회비 내역 보고 (11월 21일 현재) 3 라떼처럼 2010.11.21 3762
297 제게 커밍아웃이란...뭐, 이런 거?ㅋㅋ 9 마르스 2010.11.22 3028
296 [번개공지] 하수상한 정세를 맞이하야 12 창현 2010.11.24 3973
295 '불편해도 괜찮아' 할인 판매 2 깜짝 2010.11.26 4148
294 정기적 모임 일정이 있는지요? 3 이상민 2010.11.27 5116
293 다들 잘지내시나용 1 라떼처럼 2010.12.01 3625
292 책읽기모임 후기 9 박재경 2010.12.04 2684
291 '다르다'를 '틀리다'라고 말하는 사람들 5 file 깜짝 2010.12.07 2783
290 12월 12일 [종로의 기적] 보러 가요~ 4 라떼처럼 2010.12.09 3430
289 질문이요 ㅇㅅㅇ 3 몰리나 2010.12.15 3503
288 성소수자 도서 목록 최신판 4 file damaged..? 2010.12.16 3637
287 2011년 상반기 책읽기모임 계획 초안(첨부파일 읽어보세용) 4 file 라떼처럼 2010.12.16 3699
286 우오옥..ㅜㅜ..내년에도 살아있을까 몰겠군요.. 4 마르스 2010.12.24 3597
285 프리허그했어요~! 5 허정열 2010.12.26 4132
284 책모임회원분들께 3 Charlie-찰리 2010.12.28 3841
283 닉네임 바궜어요~ 2 니지にじ 2010.12.30 3770
282 Happy New Year with 책읽당 :) 2 file 라떼처럼 2010.12.31 399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