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Reading
조회 수 2780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불편해도 괜찮아' 재미있게 한번 읽고, 왠지 인권에 관한 도서를 한권더 읽고 싶어 했다. 숭실대학교 학생회관(식당) 2층에 갔더니 만화로 된 국가인권위원회가 기획한 '십시일반'을 추천 받았다. 사실 인권에 관한 책은  '십시일반'과  '불편해도 괜찮아' 뿐이었다. ㅋㅋ

책을 산후 집에 며칠 묵었다가 오늘에서야 읽게 되었다. 만화라서 그런지 단김에 다 읽어버렸다.

책을 덥은후 가슴이 찜했다. 동감을 느낀것이었다. 사실 나도 차별받고 있다는 사실이다. 동성애자로서 차별 받고, 외국인이라서 차별 받고, 영어 못해서 차별받고... 답답한 세상이다. 난 지금은 학교에 있지만 졸업후 사회로 나가겠지? 라는걸 생각하면 더많은 차별을 받지 않을까 두려워진다.

책의 마직막에 한 마디에 공감된다.
---------------------------------------------------------------------------------------
내가 속한 집단은 항상 옳거나 정상이고 남이 속한 집단은 항상 그르며 비정상이라고 주장한다. '다르다'를 '틀리다'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은 것도 그런 타성이 반영된 것이다.
---------------------------------------------------------------------------------------
                                                                              --p.213

사실, 전 중국에 있을때 '틀리다'는 한국에서 '다르다'의 표현인줄 알았다. 이 책을 읽은후 그렇지 않다는걸 알게 되었다. 정말 놀라운 일일수가 없었다. '나'와 '다르기' 때문에 '틀리'다. 참 이상한 논리다. 이 논리대로 하면 틀리기 때문에 바른것으로 고쳐야 하거나 차별해야 하는것이 아닌가? 다시한번 저를 놀라게 한다.

전에는 저도 의식적으로 '틀리다'란 표현을 써왔다. 저의 이 한마디 때문에 불편감을 느낀 분들이 있을수도 있어 미안한 감이 들었다.

'불편해도 괜찮아' 에서도 제기했던것 처럼 '심시일반'에서도 인권의 감수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 두권의 책을 읽고 저도 한 번 반성했다. 저의 무의식의 언어나 행동이 타인에게 불편을 갖다주지 않았는지...
뭐니뭐니 해도 실천이 중요하지않는가 싶다. 왠지 실천의 어려움이 태산만 같았다. 하지만 전 노력해보겠다. 더불어 함께하는 세상, 차별없는 세상으로...

  • profile
    라떼처럼 2010.12.07 21:57
    좋은 책 읽으셨군뇽 ㅋㅋ 근데 학교에 판매부스는 사라졌던데 ㅠㅠㅠ
  • ?
    허정열 2010.12.07 23:38
    음..같은학교라 좋겠다 가끔만나서 책도보고 밥도먹고 술도먹고 다른것도..ㅋ
  • ?
    깜짝 2010.12.07 23:39
    ㄴ라떼처럼. 저번주에 갔을때도 있던데요.
    ㄴ허정열. 응 난 왜 그런거 생각 못했을까? 같이 만나는 것 말이에요.ㅋㅋ건데 아쉽게도 캠퍼스 안에서 한번도 만난적이없어요. ㅠㅠ
  • ?
    Charlie-찰리 2010.12.08 06:49
    참, 깜짝씨는 정말 질문도 많고, 열성적인 것 같군요. 유학생활의 기본이 됬어. 가끔 이상한 단어들도 보이지만, 글도 계속 발전하고 있는 것 같아요. 화이팅!
  • ?
    마르스 2010.12.11 08:21
    ^^.. 이번 아이콘.. 멋지군요! 캬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책읽당 가입 안내 1 라떼 2015.03.08 6291
40 Happy New Year with 책읽당 :) 2 file 라떼처럼 2010.12.31 3988
39 닉네임 바궜어요~ 2 니지にじ 2010.12.30 3767
38 책모임회원분들께 3 Charlie-찰리 2010.12.28 3838
37 프리허그했어요~! 5 허정열 2010.12.26 4129
36 우오옥..ㅜㅜ..내년에도 살아있을까 몰겠군요.. 4 마르스 2010.12.24 3592
35 2011년 상반기 책읽기모임 계획 초안(첨부파일 읽어보세용) 4 file 라떼처럼 2010.12.16 3694
34 성소수자 도서 목록 최신판 4 file damaged..? 2010.12.16 3634
33 질문이요 ㅇㅅㅇ 3 몰리나 2010.12.15 3500
32 12월 12일 [종로의 기적] 보러 가요~ 4 라떼처럼 2010.12.09 3427
» '다르다'를 '틀리다'라고 말하는 사람들 5 file 깜짝 2010.12.07 2780
30 책읽기모임 후기 9 박재경 2010.12.04 2681
29 다들 잘지내시나용 1 라떼처럼 2010.12.01 3622
28 정기적 모임 일정이 있는지요? 3 이상민 2010.11.27 5112
27 '불편해도 괜찮아' 할인 판매 2 깜짝 2010.11.26 4144
26 [번개공지] 하수상한 정세를 맞이하야 12 창현 2010.11.24 3969
25 제게 커밍아웃이란...뭐, 이런 거?ㅋㅋ 9 마르스 2010.11.22 3024
24 책읽기모임 회비 내역 보고 (11월 21일 현재) 3 라떼처럼 2010.11.21 3759
23 12월 3일 책읽기모임 공지★ 1 라떼처럼 2010.11.21 3380
22 어제두번째모임. 8 허정열 2010.11.21 3687
21 산행번개 3 Charlie-찰리 2010.11.20 3481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Next
/ 16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