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Reading
2011.12.18 01:58

책읽당 여러분께

조회 수 438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즐거운 송년회 날

우리는 한 해를 마무리 하면서 동시에 '서울학생인권조례' 문제로 싸움도 벌이고 있습니다.

기즈베와 가람이 올린 글에서 보이듯이

교육위원회의 위원들의 반 인권적인 시각은 분노를 일으킬 만큼 충격적 입니다.

내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그런다고 바뀔 것 같아!!!

난 관심없어!!!


이런 생각들에 대해서 비난을 할 생각은 없습니다.

다만 회원 여러분 우리의 청소년 시절을 생각해 봅시다.

아무도 우리를 돕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절망과 슬픔을 간직했지만 어느 누구도 우리에게 귀를 기울이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각기 다른 개인들이지만 또한 성소수자라는 정체성으로 가족이 될 수 있고

동료가 될 수 있고, 친구가 될 수 있고, 자매 형제 일 수 있습니다.


지금이 청소년 성소수자를 위하여 그리고 다음 세대 그 다음 세대 " 자신이 어느 날 갑자기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결정하지 못한 사람이라고 깨닫게 될"
우리의 동료들을 위하여 ......


회원 여러분

용기를 내서 동참해주시기를 바랍니다.

혐오를 멈추게 하는 방법은 " 그것이 차별이고 혐오이다." 는 점을 지적하는 것에서
시작합니다.

학생인권조례에 관련해서 보수세력의 반발과 교육위원들의 반 인권적인 판단에 대해서

우리는 그것이 비상식적인 동성애 혐오 발언이라는 것을 말해야 합니다.


1). 서울시 의회 자유게시판에  글을 남겨 주세요


2) 아래 자유게시판에 기즈베가 올린 '다음 아고라" 성명에 연명을 해주세요

3) 서울시의회 회관에 많은 성소수자 단체 회원들과 개인들이 로비를 점거하고 있습니다.

  따뜻한 음료 한 잔이 그립습니다.  


4) 매일 오후 7시 서울시 의회 앞에서 '촛불문화제' 가 열립니다.

  오늘은 친구사이 송년회 프로그램 2 부가 촛불문화제 속으로 들어 갑니다.


19일(월) 9시에 상임위원회가 다시 열린다고 합니다.

현재까지는 교육위원들  반인권적인 태도를 보면 통과가 어려워 보입니다.

그러나 우리와 학생인권조례를 염원하는 시민들이 뭉쳐서 우리의 목소리를 내면

이들을 견제할 수 있습니다.

회원 여러분

행동에 나서 주시기 바랍니다.

이 행동에 나선다고 여러분이 피해를 입지 않습니다.

청소년 성소수자를 위해서 당신의 가슴속에 있는 사랑을 보여 주세요

친구사이는 가슴벅찬 변화를 위해서 오늘도 내일도 달려 갈 것 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책읽당 가입 안내 1 라떼 2015.03.08 6379
303 책읽당 7월 첫 모임 +_+ 2 file 쌍화차(라떼) 2012.06.23 4702
302 2월 8일 책읽당 - 분노하라 3 file 라떼 2014.01.20 4681
301 다음 모임 알림 8 file 2012.03.20 4622
300 새해 첫 책읽당(1월 3일) - 은유로서의 질병 file 라떼 2013.12.29 4560
299 4월 19일 책읽당 - 팝업북 만들기 라떼 2014.04.10 4507
298 <내 이름은 욤비>를 읽고 1 크리스:D 2013.04.11 4471
297 책읽당 여러분께 박재경 2011.12.21 4440
296 친구사이가 추천하는 책(7~10월) 3 코러스보이 2010.10.25 4404
295 7월 책읽당 - 인권감수성 UP! [수신확인, 차별이 내게로 왔다] 2주 특집! file 라떼 2013.06.30 4400
294 지난 모임에서 재경님이 언급한 성소수자 역사 관련 글이 이건가요? 6 정숙조신 2011.11.21 4393
293 12월 20일 책읽당 - 2013년 책거리 라떼 2013.12.10 4392
» 책읽당 여러분께 박재경 2011.12.18 4389
291 4월 5일 책읽당 - 털없는 원숭이 file 라떼 2014.03.29 4368
290 3월 22일 - <거인의 역사 : 세상에서 가장 큰 남자의 비밀스러운 인생> Review 3 Rego 2014.03.24 4340
289 첫 모임 후기 7 라떼처럼 2010.11.15 4330
288 10월 4일 책읽당 - 사랑의 기술 file 라떼 2013.09.30 4314
287 총재님 죄송합니다. T^T 2 file 이재일 2011.03.26 4310
286 하하하하 12 김기환 2011.02.13 4308
285 후기를 쓰는 자에게 복이 있나니(feat.봄나들이 장소 결정!) 19 라떼처럼 2011.04.14 4306
284 소설 망루를 읽고 느낌점. 3 존슨 2012.07.10 429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