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Reading
조회 수 3083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간, 그 몸속에 숨겨진 동물의 파일을 본다" 라는 표제로 시작되는 <털없는 원숭이>는 우리가 이미 알고 있는 진화론에서부터 시작한다. 당시 이 책이 출간이 됐을 때는 사회적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인간의 가치를 폄하했다는 비난 속에서 금기도서로 지정되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점차 그 판매부수가 늘어났으며, 이제는 추천도서가 되는 역전현상을 보이기도 했다. 사람들은 굳이 종교적 이유가 아니라면 진화론을 받아들이고 있으며, 창조설에 기반한 증거가 없는 이상 인간이 영장류에서 거듭해서 진화했다는 사실을 상식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그런데 왜 이 상식을 철저히 따르고 있는 이 책이 금기시 되는 책이 되었으며, 이제는 왜 베스트셀러가 되었는 지는 아이러니한 현상이다.


아마도 이는 모두가 공감하고 있는 감정때문일 것이다. 받아들여야 하지만 굳이 받아들이고 싶지 않은 '불편한 진실'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이 책에서 논하듯이 '털 있는 원숭이'와 같은 습성이 인간에게 남아 있다는 것은 그리 달가운 일은 아닐 것이다. 그러나 이런 불편한 감정을 잠시 뒤에 두고 현실 그 자체를 보게 된다면 새로운 사실들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사람들이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행위하는 것들이 어디서 시작됐는지, 혹은 왜 하게 됐는 지에 대해 우리는 꽤나 무지하다. 혹은 이성적인 동물인 사람들이 행동하는 것을 보면 너무나 비이성적일 때도 수 없이 바라보게 된다. 이에 대해 우리는 심리학적으로 접급해 보는 것도 상당한 의미가 있겠으나, 동물학적 접근도 우리가 받아들어야 할 연구방법일 것이다.


"직립 원숭이에서 영리한 원숭이까지, 혈통은 영장류지만 육식동물의 생활방식을 채택한 '털없는 원숭이'는 세계를 정복할 준비를 갖추고 그 곳에 서 있다. 그러나 그는 새로운 실험적 단계에 있었고, 새로운 모델은 결함을 갖는 경우가 많다. 그의 가장 큰 문제는 문화적 진보가 유전학적 진보보다 앞서간다는 사실에서 비롯할 것이다. 그는 새로운 환경을 만들어냈지만, 아직도 속마음은 털 없는 원숭이이기 때문이다."


인간은 진화를 거듭하며 습성과 습관을 전이시켜왔으며, 한편으론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메커니즘을 만들어왔다. 그러나 현 시대의 문제는 이제 그 새로운 환경, 사회는 급변하는 반면 인간의 유전학적 진보는 이보다는 상당히 느리게 일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다른 관점으론 어쩌면 우리의 속마음은 변하지 않은 채 그대로일 수도 있다. 이러한 간극은 여러 사회적, 경제적, 문화적 문제를 일으키고 있으며, 이해할 수 없는 현상을 발생시키고 있다. 그러나 그 안에는 새롭지 않은 우리의 동물적 습성에 뿌리를 두고 있는 것은 아닐까?  이 질문에 현생인류가 이해를 못하고 있으나, 이제는 풀어낼 수 있는 키워드를 발견해낼 수 있을 것이다.

  • profile
    박재경 2014.04.05 04:48
    어머 요새 많이 고민하고 있는 주제인데
    한 번 읽어 봐야 겠네요....
  • profile
    라떼 2014.04.10 08:59
    우리 소퓌아 언니 부지런해라 'ㅡ'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책읽당 가입 안내 1 라떼 2015.03.08 6382
243 3월 31일, 4월 7일 책읽당 - 샘이 나는 세미나 시즌5 <풍속> file 책읽당 2018.03.23 129
242 3월 4일, 11일 책읽당 – 봄에 열리는 샘이 나는 세미나 시즌4 <헌법강좌> file 책읽당 2017.02.23 149
241 3월 8일 책읽당 "무지개 성 상담소" - Review 2 Rego 2014.03.11 3021
240 3월 8일 책읽당 - 게이컬쳐홀릭 file 라떼 2013.02.27 3832
239 3월 8일 책읽당 - 무지개 성 상담소 2 file 라떼 2014.02.26 4272
238 3월 9일 책읽당 - 독서 모임 <헌법의 약속 : 모든 차별에 반대한다.> file 책읽당 2019.02.27 88
237 3월의 책읽당! 3 라떼처럼 2011.03.02 3846
236 4월 08일 책읽당 - 독서모임 <거짓말이다> file 책읽당 2017.03.31 129
235 4월 09일 책읽당 - 생각이 너무 많은 여자 file 책읽당 2016.03.30 259
234 4월 19일 책읽당 - 팝업북 만들기 라떼 2014.04.10 4507
233 4월 20일 책읽당 - 독서 모임 <오늘의 인생> file 책읽당 2019.04.09 80
232 4월 21일 책읽당 독서모임 - 인권기록활동네트워크 ‘소리’, <그래, 엄마야> file 책읽당 2018.04.12 104
231 4월 22일 책읽당 - 독서모임 <서울, 젠트리피케이션을 말하다> file 책읽당 2017.04.12 182
230 4월 23일 책읽당 - 금요일엔 돌아오렴 file 책읽당 2016.04.11 181
229 4월 4일 책읽당 - 봄맞이 야외독서회 file 라떼 2015.03.24 1742
» 4월 5일 <털없는 원숭이> Review 2 Rego 2014.04.04 3083
227 4월 5일 책읽당 - 내 이름은 욤비 file 라떼 2013.03.28 3264
226 4월 5일 책읽당 - 털없는 원숭이 file 라떼 2014.03.29 4368
225 4월의 첫 모임 공지와 이것저것- 12 쌍화차(라떼) 2012.04.02 5545
224 5, 6 늦은 발제 2 정숙조신 2011.08.23 388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