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도별 기사

NEWSLETTER 연도별 기사
* 홈페이지에 가입 후 로그인하시면 기사 갈래별 태그 리스트가 활성화됩니다.
[163호][활동스케치 #3] 한국 유명 배우들이 연기한 레즈비언과 게이: 연극 <와이프> 후기
2024-02-01 오후 17:22:14
212 0
기간 1월 

 

 

[활동스케치 #3]

한국 유명 배우들이 연기한 레즈비언과 게이

: 연극 <와이프> 후기

 

 

 

KakaoTalk_Photo_2024-02-01-16-40-09 002.jpg

 

 

 

 

 

지난 해 12월 초, 요새 연극계에서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연극 <와이프> 제작진이 친구사이에게 자문을 요청했습니다. <와이프>는 유럽의 레즈비언과 게이의 삶을 과거부터 현대까지 시대상을 반영한 극이기 때문인데요. 소녀시대 수영, 배우 송재림 등 젊고 유명한 배우들이 레즈비언, 게이를 직접 연기하는 것으로 입소문이 나고 있습니다. 연극 상연이 얼마 남지 않았으니 꼭 보시기를 추천드릴게요.

 

 

 

너무 자세한 후기는 스포일러가 될 수 있으니 자제하더라도, 저는 <와이프>가 너무 재밌었고 연기, 연출, 각본 모든 게 너무 잘 짜여진 극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특히 LGBT나 퀴어에 관한 농담과 증언들이 난무하는 연극인데요, 그 자체로도 한국에서는 보기 어려운 연극임이어서 관객들에게 잘 수용될 수 있을지 보는 저도 긴장되기도 했어요. 배우들이 그 대사와 몸짓을 얼마나 많이 고민하고 연구했을지 가늠도 안 되더라고요. 배우 중에 성소수자 당사자가 있어도 따로 공부를 했어야 했겠다 싶을 정도로 감정선이나 그려내고자 하는 시대의 상이 풍부했습니다.

 

 

연출도 좋았습니다. 제가 오랜 만에 연극을 보다보니, 뮤지컬 같이 화려한 무대 연출이 신선했습니다. 무대에 구비된 소품들은 아주 많거나 화려한 편도 아니었는데, 정말 간단한 소품과 조명으로 무대를 꽉 채웠어요. 시나리오 자체도 과거의 레즈비언, 게이의 삶이 가족 서사를 타고 현대까지 이어져 오고, 또 다시 과거의 이야기로 연결되는 지점을 그려내고 있었습니다.

 

 

개인적인 얘기를 공유드리자면, 저도 한때 연극배우를 준비하며 한예종에 다니려고 꿈꿨었답니다. TMI 일 수 있겠지만, 이런 타이밍에 틈틈이 서로 알아가면 좋은 거 아니겠어요?

 

근데 레즈비언, 게이의 삶을 다뤘다면서 제목이 왜 <와이프>냐고요? LGBT가 남성중심적인 사회에서 배제되면서 여성성을 그들의 문화로 전유되거나 여성성과 결부되어 만들어지는 서사들이 이 극의 핵심테마이기 때문, 이라고 단정 짓듯이 말하는 것은 의미가 없을 거 같아요. 연극을 직접 보면서 같이 이런저런 이야기 나누어보아요. 저는 한참 떠들 준비가 돼있습니다.

 

초청을 받아 간 건데, 또 너무 감사하게도 배우들과 함께 사진 찍을 기회도 주어졌어요. 그때 몇 가지 약속을 드렸는데요. 한 번에 써야겠다. 게이 연기하는 송재림님이 존나 잘생겼습니다, 수영님이 진짜 연기 잘해서 깜짝 놀랐습니다(너무 예쁘시더라... 다음에 태어나면 나도 이렇게 예쁘게 태어날래), 박지아님 제 인생 최고의 레즈비언 연기였습니다, 정환님 게이 연기 진짜 잘해서 게이인 줄, 오용님이 게이 연기하는데 이질감을 못 느낌, 그리고 담배 너무 맛있게 피우시는 신혜옥님.. 재밌었어요.

 

 

한국에서도 성소수자의 삶을 다루는 문화예술 작품들이 더 많이 늘어났으면 좋겠습니다. 성소수자의 삶을 이야기할 수 있는 배우들과 영향력 있는 사람도 늘어났으면 좋겠고요. 일회적인 관심에서 끝나지 않고, 꾸준히 사람들 마음 속에서 한국 사회, 그리고 우리 바로 옆에도 성소수자가 살고 있다는 사실이 회자되었으면 좋겠습니다.

 

 

lineorange.jpg

 

친구사이 상근활동가 / 기용

 

 

 

donation.png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검색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