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title_SelfComing
2003.05.09 03:16

나의 커밍아웃...

조회 수 5045 추천 수 229 댓글 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선 나는 나의 커밍아웃에 대해서 이야기 하기 전에 주변의 나의 친구들 가족들 선후배들에 대해서 너무나 감사하다는 나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나는 어렸을 때 사촌형과 손장난으로 성경험이라는 것을 하게 되었다. 누구나 당연히 하는 것일거라고 생각했고 나 자신이 이상하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은 주변의 친구들이 벽에 붙어있는 3류 영화의 포스터에서 그리고 여성잡지의 속옷광고에 나온 야시시한 포지의 여자들 사진을 보고서는 침을 흘릴때 별 반응이 없었을 때부터였다.

아마도 국민학교-그 당시엔- 4-5학년 때였으리라. 그리고 그 당시는 레이건 행정부가 에이즈의 원인을 동성애자의 책임으로 몰아가고 호모 포비아가 등장하기 시작했을 무렵이라고 나중에 알게되었다. 이제 막 등장한 새로운 질병에 대하여 국민학교 4-5학년 꼬마들이 호모들은 때려죽여야 한다는 말을 입에 담았고, 나는 내가 호모인가 하고 반문하기 시작했고, 그 고민은 늘 나를 괴롭혔다.

고등학교를 대전으로 전학 가면서 사촌형과의 손장난은 없어졌고, 나는 나의 첫사랑을 만났다. 그 당시에 나는 게이라면 요즘 말하는 트랜스젠더를 연상했고, 사랑했던 이를 위해 수술을 해야하는 것인가 정말 심각하게 고민했었다. 대학에 진학한 그는 나를 떠났고 나는 대전내에서의 또 한번의 이사를 계기로 그와의 마음을 정리하고, -자찬이지만, 강남에서도 잘나가는 학교를 졸업해 대전에 전학간 나는 계속 상위권을 유지하다가 그와의 이별, 나 자신의 성정체성에 대한 고민으로 곤두박질을 쳤었다. -

1년을 여러가지 상념에 쌓여 보내다가 대학에 진학을 했다.

그리고 재수를 생각하며 대학 기숙사에 들어서다가 창문을 닦고 있던 옆방의 선배에게 사랑을 느끼고 그에게 짝사랑의 감정을 너무나 깊이 느끼며 2년을 보냈다. 그 당시에는 수술이나 그런 생각은 전혀 안했고 그냥 그를 사랑하는 감정과 그와 그의 연인이 사랑하는 것에 가슴아파하며 보냈던 것 같았다. 그의 졸업식에 나의 2년간의 사랑을 기록한 일기장과 편지를 주고서는 그를 잊기고 하였다.

나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을 해보던 와중에 내 눈에 띈것은 여성지에 나온 친구사이의 누군가의 대담내용이었다.

거기서 전화번호를 얻은 나는 중학교 때 가장 친했던 한 친구를 불러 첫 커밍아웃을 했다. 그 친구는 워낙 외국에서 오랫동안 생활을 해왔고 집안도 개방적인 분위기여서 그런지 아무런 거부감없이 나를 받아주었고 나는 그친구와 함께 처음으로 친구사이의 사무실에 첫발을 디디고는 한동안 사무실을 다녔다. 비록 그때의 나를 기억하는 사람은 재우형밖에 없기는 하지만....

그때 서동진씨와의 세미나도 인상이 남고 롤플레잉같은 활동도 재미있었지만 나는 학교가 수원이었던 것에다 건축과학생들 특유의 바쁜 일정

  • profile
    친구사이 2003.05.09 09:09
    멋쥐다. 아류스...
  • ?
    갈라 2003.05.09 18:54
    살면 살수록 우리들의 인생은 아름다울 수 있습니다.
    깨어 있는 삶을 위해~ 우리 축배를 듭시다.
  • profile
    차돌바우 2003.05.10 21:23
    굿~! ^^b
  • ?
    물바람 2003.05.12 07:47
    언제나 씩씩한 모습 보기좋다
    앞으로도 씩씩한 모습 잃지말기를...
  • profile
    2003.05.13 06:25
    아류스, 너를 내 수제자로 임명하노라...
  • ?
    아류 2003.05.13 09:58
    어머!! 아줌마~~ 수제자 하면 김치 담그는 거 갈켜 줄꼬야?
  • profile
    2003.05.13 23:18
    김치 담그는게 뭐 별거니?
    배추 절였다 건져서 갖은 양념 넣고 버무리면 되는데. ㅎㅎㅎ
    너도 따라해봐.
  • ?
    한군 2003.05.18 09:37
    왠지 멋지다는 그런 느낌이 드네요..
  • ?
    스마일맨 2003.05.30 20:47
    오호라~! 좋으시겠당... 난 그런 복도 없으니...불쌍한 나의 인생아~ ㅋ
  • ?
    송현정 2003.09.04 14:31
    너무 좋았어요 저는 이제 봤네요
  • ?
    damaged..? 2003.10.07 00:09
    정말 멋지시네요(아... 난 언제 저러고 살지??)
  • ?
    판결망치 2003.11.07 00:32
    당신의용기와따뜻한우정을위해건배
  • ?
    닉스 2004.01.12 04:53
    '만약 내가 함부로 행동을 하면 내 주변의 사람들은 "게이들은 다 저래"라는 편견을 갖지 않겠는가?'

    이 대목이 인상에 남네요. 멋진 분 같아요. 하루 빨리 좋은 인연을 만나시길, 잠시나마 바래볼게요^^*
  • ?
    엽군 2004.08.10 06:46
    모임후식사중에 잠깐 들었었는데 직접 읽어보니 개인적으로 생각되는 게 많아지는,
    스스로 되돌아보게 만드는 글이네요
    행복하세요~
  • ?
    oceana 2004.08.19 11:19
    아- ^^ 멋져요..
  • ?
    2008.04.11 04:55
    멋진 글, 멋진 친구들, 멋진 분~
  • ?
    토리 2009.03.24 03:46
    멋지시네요^^ 주변분들도 다 좋으신분들 같구요~
  • ?
    미리 2012.07.03 00:50
    부러우시다..!
    진짜 멋지시네요 ㅎㅎ!
    주변분들이 좋으셔서 다행이에요 히힣!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커밍아웃 : 왜 하며 어떻게 하는가? 차돌바우 2005.03.26 2050
공지 가족에게 커밍아웃 하기 전에 고려할 5가지 1 차돌바우 2005.03.26 2567
26 가입인사 + 커밍아웃 이영 2018.06.30 30
25 가입인사 겸 커밍아웃 스토리 dailysmiles 2017.06.23 40
24 부산사는 이성애자가 가입하자마자 글 한번 써봅니다 1 YJM 2015.02.16 190
23 제 커밍아웃 실패담을 들어보실래요? 2 샴프린스 2013.04.30 315
22 신입의 인터뷰 태님 2012.11.13 168
21 저는 이성애자 입니다 1 움파룸파 2012.10.11 323
20 커밍아웃 1 2010.02.01 787
» 나의 커밍아웃... 18 아류 2003.05.09 5045
18 전 이성애자입니다. 2 Kim 2007.10.21 1271
17 앞으로 나와도 되겠죠? 1 아나 베히벡 2007.05.29 1469
16 단비 1 단비 2007.05.25 1242
15 삶은희망의 커밍아웃 이야기 1 삶은희망 2007.05.25 1333
14 몽 스토리 3 취생몽 2007.05.23 1521
13 인터뷰 2 박재경 2007.05.22 952
12 아름다운 게이의 질펀한 게이스토리 1 기즈베 2007.05.20 1234
11 모든 이가 궁금해 하는 칫솔 스토리 2 칫솔 2007.05.15 973
10 아자, 1빠~! (아, 이 초딩스러운 반응이라니... ^^;) damaged..? 2007.05.14 938
9 친구한테 커밍한 기억.. 도둑괭이 2007.08.25 1384
8 내가 말한건 아니지만.. 어쨋든 커밍아웃?? 콩이 2007.08.11 1709
7 [성공]칫솔군의 가족 커밍아웃 스토리 2 칫솔 2007.05.23 1733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