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9_05_16.png

 

[긴급성명] 경남학생인권조례안 부결시킨 경남도의회를 규탄한다.

- 도의회장은 경남학생인권조례안 직권상정하라! 

 

 

5월 15일 경남도의회 교육상임위원회에서 경남학생인권조례안을 부결시켰다. 서울, 경기, 광주, 전북에 이어 경남에서도 학생과 청소년의 기본적 인권의 보장에 대해 이야기하기 위한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문을 열기도 전에 도의회가 빗장을 걸어 잠갔다. 도민과 함께 하고, 촛불 민심을 이어 받아 뜻을 실현 시키겠다는 결과가 바로 이런 것인가. 도민을 대표하는 공직자로서의 최소한의 책무를 져버린 경남도의회 의원들의 만행을 규탄한다,

 

더욱이 앞서 학생인권조례를 시행하고 있는 네 지역들의 교육감들이 학생인권조례가 동성애를 조장하고 성적 문란과 임신과 출산 등의 결과를 불러온다는 혐오세력들의 근거 없는 주장들 중 그 어떤 것도 사실이 아니었음을 이야기 하며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적극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 했음에도 불구하고 경남도의회 의원들은 경남학생인권조례를 무산시키려는 세력들의 손을 들어주었다.

 

어제 경남도의회 교육상임위원회의 후퇴한 선택으로 인해 학생과 청소년의 인권이 유보되고 있는 지금 이 순간에도 학교 안에 존재하는 청소년 성소수자 학생들은 숨죽이며 자신들의 존재를 지운 채 성소수자에 대한 온갖 혐오와 모욕을 온몸으로 마주하고 있다. 그 어느 곳보다 평등하고 안전해야 할 학교라는 공간 안에서 불안에 떨며 고통스러운 시간들을 보내고 있다.

 

이처럼 그 어떤 학생과 청소년도 차별 당하지 않고 폭력으로부터 안전을 보장받아야 하며 동등한 시민으로서 평등하고 존중되어야 한다는 인권의 기본적 가치를 교육 현장에서부터 세워나가자는 지극히 당연한 내용을 경남학생인권조례는 이야기하고 있다. 이 인권의 기본적인 것조차 지키지 못하겠다는 경남도의회는 혐오세력들의 터무니없는 반인권적 주장들에 굴복할 것인가.

 

아직 기회는 남아있다. 바로 경상도의회 본회의에 학생인권조례를 상정하고 통과시키는 것은 가능하다. 부디 경남도의회 의원들은 학생인권조례를 무산시키기 위한 혐오선동세력들의 반인권적 행태에 단호히 맞서며 빗장을 걷고 나와 도민의 대표로서의 책무를 다할 수 있는 이 마지막 기회를 반드시 붙잡아야 할 것이다.

 

 

2019년 5월 16일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40 제12회 무지개인권상 '심상정 국회의원, 퀴어페미니스트매거진 펢' 선정 file 2017.12.13 2186
1039 <위켄즈> 개봉 1주년 기념 특별 상영회 1 file 2017.12.12 136
1038 2017 친구사이 송년회 "All is well" 3 file 2017.12.08 324
1037 친구사이  2017년  12월 운영위원회 공고 1 2017.12.06 85
1036 2017 친구사이 마지막 정규교육 'PL의 사랑' 참가신청 1 file 2017.12.05 111
1035 12월1일 세계 에이즈의 날 20주년, HIV/AIDS 인권주간 행동 file 2017.11.29 128
1034 2017 친구사이 정기총회 결과 (감사, 대표 선출) 보고 1 2017.11.27 129
1033 [추천기간 연장공지] 무지개인권상 후보를 추천해주세요!! 1 file 2017.11.25 398
1032 [선관위 공고] 2018년 친구사이 대표 후보자 출마의 변과 공약 1 2017.11.17 248
1031 아직 오지 않은 촛불 민주주의를 앞당길 당신을 위한 촛불청소년인권법 3종세트! file 2017.11.13 80
1030 2018 친구사이 대표 선거 후보자 추가등록기간 공고 2017.11.13 72
1029 2017년 친구사이 정기총회 공고 file 2017.11.10 193
1028 제12회 무지개인권상 후보를 추천해주세요!! file 2017.11.03 1168
1027 2018년 친구사이 대표 및 감사단 선거 공고 2017.11.02 118
1026 친구사이  2017년  11월 운영위원회 공고 2 2017.10.30 102
1025 [긴급성명] 부산 HIV감염된 20대 여성 성매매 사건에 대한 긴급 성명 “문제는 공포를 재생산하는 언론보도와 여성 감염인에 대한 인식, 정책의 부재다” 2017.10.20 398
1024 2017 친구사이 워크숍 "아이캔 스피크"에 참여신청하세요! 1 file 2017.10.17 427
1023 [긴급성명] 질병관리본부 국정감사 ‘에이즈환자 발생원인 및 관리대책’에 대한 긴급성명 2017.10.17 264
1022 10월 신입회원 오리엔테이션이 열립니다! 2017.10.16 282
1021 2017년 친구사이 하반기 시즌제교육프로그램 "성소수자와 인권" 사전신청 1 file 2017.10.14 139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7 Next
/ 57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