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notice
고 오준수회원 10주기 추모식에 여러분을 모십니다.

“ 오창호, 김경민, 오준수, 김다빈, 루까... 에이즈예방 시민단체의 자원봉사자, 동성애자인권운동가, 시인, 에이즈감염인... ” (고 오준수 회원의 추모집에서)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의 창립초기부터 활동했고, 1993년 게이들의 삶을 사실적으로 묘사한 수기집 ‘겨울 허수아비도 사는 일에는 연습이 필요하다.’의 저자였으며 돌아가시기 전까지 HIV/AIDS 감염인을 위해 봉사하고 또한 보균자로서 아파했던 고 오준수회원의 10주기를 2008년 9월 20일 벽제의 한 수목장에서 가지려고 합니다.

  그의 짧은 인생 속에서 우리가 느꼈던 게이 커뮤니티의 역사를 다시 한번 되뇌는 자리가 되기를 바랍니다. 고 오준수회원을 기억하시고, 그 분의 삶이 쉽게 잊혀져가는 것을 아쉬워하는 많은 분들의 참석을 바랍니다.


일시: 2008년 9월 20일 오전 11시
장소: 벽제중앙수목장 (018-790-7567)(파주시 법원읍 삼봉리 애룡저수지 근처)
약도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69 So hot!! 5월 친구사이 정기모임 공고 2009-05-18 1786
368 [IDAHO 성명서] 성소수자 혐오야말로 치유해야할 질환이다. 2009-05-17 2302
367 5월 17일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 기념 캠페인 <IDAHO> 2009-05-12 2809
366 반가운 소식, 5월 운영위원회 공고. 2009-05-12 1770
365 5월 1일 119주년 노동절 집회 함께 합시다!! 2009-04-29 1791
364 따스한 4월의 정기모임 공고 2009-04-21 1869
363 2009 게이 야유회 묻지마관광 시즌2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2009-04-03 4785
362 반 인권적 군형법 제92조 위헌 선고 촉구를 위한 캠페인 2009-04-02 2014
361 [성명서] 국방부는 ‘불온서적’ 헌법소원 법무관 파면 징계를 즉각 철회하라! 2009-03-25 1907
360 "봄날은 왔다." 친구사이 3월 정기모임 2009-03-25 2219
359 [긴급 행동] 국가인권위 축소 방침 철회를 위한 행정안전부에 항의 팩스 보내기. 2009-03-23 1776
358 지_보이스 제2회 뮤직캠프 3.14~15 신청하세요. 2009-03-10 3222
357 [성명] 법원의 성전환자 강간죄 객체 인정 판결을 환영한다! 2009-02-19 1919
356 <b>친구사이 15주년 기념 후원파티 'Salon de Chingusai'</b> 2009-02-18 7121
355 <b>[긴급 행동] 행정안전부, 국가인권위원회 축소방침에 항의하는 팩스 보내기</b> 2009-02-18 1855
354 [성명서] 행정안전부의 국가인권위원회 축소방침을 반대하는 성소수자들의 입장 2009-02-13 1759
353 검찰이 말한 독립성은 ‘민중으로부터의 독립성’인가! 2009-02-12 1510
352 따뜻한 소식, 친구사이 2월 운영위원회 공고 2009-02-11 1817
351 상반기 친구사이 책읽기 모임이 열립니다! 2009-02-07 2121
350 철거민의 정당한 외침에 살인으로 답한 이명박 정권 퇴진하라! 2009-01-21 3091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