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notice
안경환 국가인권위원장 사퇴는 이명박 정권의 국가인권위에 대한 정치적 탄압의 결과이다.

안경환 국가인권위원장이 30일 사퇴 의사를 밝혔다. 안경환 국가인권위원장이 30일 사퇴 의사를 밝혔다. 안 위원장의 임기만료일은 오는 10월 29일이다. 안 위원장이 표면적으로 내세운 사퇴 이유는 ‘세계국가인권기구 국제조정위원회(ICC) 선거일정’이다.

하지만 우리 인권단체들은 국가인권위원장이 물러나는 다른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 바로 국가인권위에 대한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의 정치적 탄압과 보수 언론의 마녀사냥이다. 특히 현 정권의 인수위 시절부터 시작된 국가인권위 흔들기와 전반적인 인권의 후퇴와 연결지어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이명박 정권은 인수위 시절 독립기구인 국가인권위를 대통령 직속화 하려는 기구 개편을 시도했고, 촛불시위나 경찰 폭력 등� �대한 국가인권위의 조사활동이나 의견 발표에 노골적으로 불쾌감을 표시해왔다. 급기야 지난 3월에는 국가인권위에 대한 21% 조직 축소를 감행했다. 국가인권위가 특히 감시와 비판을 주력해야 할 검경의 인권침해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또한 보수 단체와 언론들도 마녀 사냥하듯 국가인권위의 활동을 집중 공격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경찰의 폭압적인 촛불 시위 탄압이나 국회의 비정규직 법안 개악에 대해 미흡하게나마 그 반인권성을 지적하고 고치라는 권고를 하면, 보수 단체와 언론들은 서로 짜기라도 한 듯 벌떼처럼 들고 일어나 ‘좌빨’ 운운하며 국가인권위원회를 물어뜯었다.

국가인권위는 시민의 것이고, 국가인권위를 비판할 권한도 시민에게 있다. 정권은 국가인권위의 감시와 비판의 대상이지, 국가인권위의 소유자도 상관도 아니다. 국가인권위원회의 설치와 독립적 활동을 지지하는 국제인권규범의 기본중의 기본에 해당하는 원칙을 무시하고 국가인권위 흔들기에 몰두해온 현 정권이 안 위원장의 등을 떠밀었다고 판단하는 것이 무리가 아닐 것이다.

우리는 또한 우려한다. 공석이 된 국가인권위 위원장 자리가 현 정권의 구미에 맞는 인물의 투입으로 드러날 것이 두렵다. 국가인권위의 위원장은 소위 ‘완장’을 차는 자리도 개인 경력 관리를 위한 자리도 아니다. 인권의 감수성과 이론으로 무장하고 강력한 권력기관에 맞서 인권의 원칙을 고수할 수 있는 용기와 지혜가 요구되는 자리다. 국가인권위원장 직 뿐 아니라 위원직은 그 어느 기관보다도 철저한 인사검증시스템이 요구되는 자리다. 하지만 현재의 여러 정황상 그런 인사검증시스템의 작동은커녕 인권의 감시견을 애완견 삼으려는 노골적인 인사가 행해질까 공포에 가까운 걱정이 든다. 현 정권의 계속된 국가인권위 흔들기가 국가인권위원장 자리의 접수로 완결될 수는 없다. 권력의 것이 돼버리는 국가인권위는 이미 그 존재 의의를 잃은 살아있어도 죽은 것이 될 것이며, 시민의 품속에 있는 인권위원회라야 그 생명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 인권단체들은 노골적인 국가인권위 접수 시도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국내외적인 모든 방법을 통해 국가인권위 무력화 시도에 맞설 것을 경고한다.  

2009. 6. 30

인권단체연석회의[거창평화인권예술제위원회,구속노동자후원회,광주인권운동센터,다산인권센터,대항지구화행동,동성애자인권연대,문화연대,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민족민주열사희생자추모(기념)단체연대회의,민주노동자연대,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주주의법학연구회,부산인권센터,불교인권위원회,빈곤과차별에저항하는인권운동연대,사회진보연대,새사회연대,안산노동인권센터,HIV/AIDS인권연대나누리+,외국인이주노동운동협의회,울산인권운동연대,원불교인권위원회,이주인권연대,인권교육센터‘들’,인권과평화를위한국제민주연대,인권운동사랑방,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장애물없는생활환경시민연대,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전북평화와인권연대,전쟁없는세상,진보네트워크센터,천주교인권위원회,평화인권연대,한국교회인권센터,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친구사이,한국비정규노동센터,한국DPI,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한국HIV/AIDS감염인연대KANOS(전국 42개 단체)],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93 2010 친구사이 대표/감사단 선거 공고 2009-11-02 2058
392 [성명] 용산참사 피고인들에 대한 법원의 선고는 제2의 사법살인이다! 2009-10-30 1647
391 시월의 마지막날. 친구사이 10월 정기모임과 함께 2009-10-26 2401
390 [성명] '대한민국 인권상'을 거부한다! 2009-10-21 1758
389 영화 [친구사이?] 가 제14회 부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되었습니다. 2009-10-06 5628
388 제4회 지_보이스 정기공연 '삔 꽂는 날'이 열립니다. 2009-10-06 7229
387 2010 Gay Culture Guide Book 프로젝트팀을 모집합니다!! 2009-09-30 3478
386 10월 토요모임 - 한가위 특집 Gay 명화 극장이 열립니다. 2009-09-26 2974
385 [논평] 위헌적 집시법을 올바로 개정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2009-09-25 1716
384 용산 지지 프로젝트 - "종로, 용산을 만나다" 2009-09-16 2254
383 9월 운영위원회를 공고합니다. 2009-09-15 1708
382 [성명] 대법원의 성전환자 강간죄 객체 인정 판결을 환영한다! 2009-09-12 1650
381 2009 친구사이 워크숍이 열립니다! 2009-09-10 2193
380 '비정상' 가족들의 '비범한' 미래기획 "찬란한 유언장" 2009-09-10 2364
379 여름의 마지막은 8월 친구사이 정기모임과 함께 2009-08-24 1933
378 8월 운영위원회 공고합니다. 2009-08-16 1844
377 뜨거운 여름, 쿨한 친구사이 7월 정기모임 2009-07-20 2082
376 시원하게 여름을 ㅡ 친구사이 책읽기 모임 신청하세요! 2009-07-15 2316
375 뉴스게시판 일시중지에 대한 안내문 2009-07-15 1917
374 2009 하반기 친구사이 LT 공고 2009-07-10 1974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