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조회 수 6443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논평] 동성애 혐오범죄 엄중히 처벌해야

 

지난 2016년 8월 16일 새벽 한 시경 종로구 낙원동 포차거리에서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의 회원이자 소모임 지보이스(게이 합창단)의 한 단원이 지나가던 행인으로부터 “호모새끼”라는 혐오 발언과 함께 얼굴을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폭행을 당한 후 회원은 즉각 경찰(112)에 피해상황을 신고하여 가해자는 종로경찰서로 연행되어 조사를 받았다.

 

혐오범죄가 일어난 종로 3가 낙원동 포차거리 일대는 지난 수십 년간 수많은 남성동성애자들이 삶의 고단함을 잠시 내려놓고 온전한 자신의 모습으로 커뮤니티를 형성하며 활동해온 공간이다. 함께 모여 있어 안전함을 느끼는 공간인 종로3가 낙원동 거리에서 혐오범죄 사건이 일어난 것에 다시금 놀라움과 분노를 감출 수 없다.

 

이러한 혐오범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1년에도 낙원동 일대에서 남성 동성애자 들을 표적으로 삼아 얼굴 등 신체를 폭행하고 달아나는 사건이 세 차례나 있었다. 또한 이렇게 알려지지 못한 채 묻혀버린 혐오범죄 사건들이 얼마나 더 있을지도 짐작 할 수 없다. 이렇듯 동성애자를 표적으로 삼은 혐오범죄는 동성애자들이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활동하는 곳에서 주로 발생한다.

 

이에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는 종로3가 낙원동 거리에서 혐오범죄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사건을 담당한 종로경찰서에 이번 혐오범죄 사건의 가해자를 엄중하게 처벌 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아울러 친구사이는 이번 사건으로 인해 정신적 외상을 입은 피해자 및 회원들에 대한 정서적지지 및 자긍심 회복을 위해 혐오범죄 및 폭행 사건에 대한 심각성을 주변에 적극적으로 알리고 회원 및 커뮤니티 구성원들을 상대로 만일의 상황에 대비한 혐오범죄 대응교육 및 혐오범죄 근절 캠페인을 진행 할 것이다.

 

세상의 모든 존재는 존엄하다. 단지 ‘동성애자’라는 이유만으로 폭행을 당하는 일은 있어서도 안 되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다. 이런 혐오범죄를 그대로 방치할 경우 표적이 된 소수자 집단에게만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닌 우리 사회가 공유하고 있는 평등과 조화, 다양성과 존중의 가치를 손상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에 사회구성원 모두가 관심을 가지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그리고 이러한 혐오범죄 사건 앞에서 성소수자 커뮤니티는 더 이상 위축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자. 누군가가 혐오의 이름으로 우리들의 평화에 균열을 내려 하면 할수록 우리들은 사랑과 위로의 이름으로 낙원동 거리 위에 더욱 모여 목소리를 높이자. 그 목소리를 높이는데 친구사이도 함께 하겠다.

 

 

2016년 8월 25일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 profile
    맹보 2016.08.25 18:05

    문득 예전에 학생운동 할 때 즐겨 불렀던 '조국과 청춘'의 '우리는 승리하리라'가 생각납니다.
    명분과 정의와 사랑이 이 편에 있는 한 우리는 반드시 혐오와 차별과의 싸움에서 승리할거라고 믿습니다.

     

    http://plsong.com/xe/index.php?mid=player&streamer=rtmp%3A%2F%2Fvod.plsong.com%2Fplsong&extra_eid=audio_link&media_srl=4740


    우리는 승리하리라
    하늘은 알리라
    다가올 새 세상은
    우리 것이라는걸

    우리도 알게되리라
    싸움이 치열해질수록
    승리의 발걸음으로
    훨훨 날아다니리

    고달픈 노동의 세월도
    아껴둔 꿈들도
    한꺼번에 큰 웃음으로 되돌려받으리라

    그날에 그 세상에
    우린 하늘만큼 귀한사람
    그날에 우리는 마음껏
    꿈꿀수있는 진정 행복한사람

    우리는 승리하리라
    우리는 승리하리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58 게이 컬처 홀릭 발간! 4 2011.02.12 10558
1157 게이봉박두 오!재미동 절찬상영회 (1월) 2 file 2012.12.28 8760
1156 제3회 지_보이스 정기공연 "Naked" 2008.10.01 8747
1155 친구사이 7월 회원교육 프로그램 <I Do! - 평등한 결혼을 꿈꾸는 김조광수의 결혼이야기> 2013.07.16 7668
1154 제4회 지_보이스 정기공연 '삔 꽂는 날'이 열립니다. 2009.10.06 7149
1153 <b>친구사이 15주년 기념 후원파티 'Salon de Chingusai'</b> 2009.02.18 7042
1152 [긴급] "내 새끼 구출작전" - 9월 19일입니다. 14 2011.09.18 6958
1151 3/29(토) 월례회의 및 에이즈예방캠페인 2003.03.24 6933
1150 제6회 게이코러스 G_Voice 정기공연 '동성스캔들' 2011.10.12 6761
» [논평] 동성애 혐오범죄 엄중히 처벌해야 1 2016.08.25 6443
1148 성소수자 가족모임 시간 변경 공고 2012.11.02 6388
1147 신청을 받습니다! "선생님과 함께 하는 청소년 동성애 이해" 2006.03.11 6187
1146 추적, 2분 30초 : 십주년 광고2 2004.02.24 5954
1145 친구사이 MT 함께 가요 2004.05.19 5635
1144 2003년 10대 사건 설문 결과 2003.12.22 5589
1143 지_보이스 다큐멘터리 제작발표회 - 2월 23일 file 2013.02.19 5583
1142 송년회 오시는 길 2004.12.17 5521
1141 영화 [친구사이?] 가 제14회 부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되었습니다. file 2009.10.06 5504
1140 친구사이는 이런 모임입니다. 2003.02.14 5410
1139 토요일, 게이 웹진 편집팀 첫모임 2004.12.02 53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