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조회 수 2212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과연 나는 정상일까?’

 

 

 

 

살아가면서 한번쯤 ‘내가 정상일까?’하는 고민을 해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자신이 성소수자이기 때문에 성적 지향이 남과 다르다는 이유로, 자연스럽게 그것이 ‘비정상’인 줄 착각하고 오랜 시간 고민의 시간을 가진 사람들도 많을 것이다. 우린 개인이 가지고 있는 고유한 기질이나 특징들이 남들과 다르게 구분지어 질 때, 그것을 정상/비정상으로 나누어 이야기하는 습관을 지니고 있었다. 왜일까? 사회화된 사람은 누군가로부터 고립되길 원하지 않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다수의 의견, 혹은 여론에 편승하려는 기질이 있다. 대인관계에서도 마찬가지이다. 그건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하지만 그런 태도는 자칫 타인에 대한 소외와 차별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선 안 될 것이다. 우리 모두 말이다.
 

그 남자의 털털한 사생활


딱딱한 이야기를 하려하는 건 아니고, 다름과 틀림의 차이의 모름에서 오는 시선을 바로 잡아보고 싶은 바람이 있다. 조금 더 긴밀하고 개인적인 이야기로부터 시작해보면, 호기심이 넘치던 청소년 시절 나는 유독 내 몸의 변화에 민감했다. 그것의 시작은 바로 ‘털’이었다. 지금도 남들보다 팔다리에 털이 많고, 구레나룻도 유독 긴 나는 학생주임의 두발단속의 주 타깃이 되곤 했다. 이왕 많고 길면 좋은 거라고 지금은 남들의 부러움을 사기도 하지만 초딩 때는 지금과 정반대였다. 남들보다 일찍 몸 은밀한 곳에 털이 나기 시작한 나는 친구들과 같이 목욕탕 가는 것이 두려웠다. 그 당시 난 그것이 ‘비정상’인 줄 알았다. 아무도 가르쳐주는 사람이 없었으니까, 몰라서 그렇다 치더라고, 내가 수치심을 느꼈던 그 날 이후로 사춘기 시절 나는 남들과 다르다는 것이 고립을 뜻한다는 것도 배웠다. 나중에 성정체성 고민을 하면서는 그것이 열배 백배 커지기도 했다.


초등학교 6학년 때의 일이었다. 한번은 친구네 집에서 잘 일이 생겨서 나와 친구와 남동생 셋이 같이 샤워를 하게 되었다. 그 두 살 터울의 짓궂은 동생이 이 형 꼬추에 털 났다고 그 집 가족들에게 다 이야기를 하는 바람에 그날 밤 나는 왠지 모를 부끄러움에 밤잠을 설쳤다. 그때의 나는 내 친구들도 이미 몸에 털이 났다거나, 곧 날 거라는 상식적인 생각을 하지 못하고 그렇게 2~3년을 목욕탕 가는 걸 꺼려하는 신세가 되었다. 친구들이 모두 그곳에 털을 가지고 있을 때까지 말이다.

 


60억분의 1의 나

 


Kenjey.jpg


 <실제 킨제이박사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킨제이 보고서'의 한 장면, 남편 성기의 크기가 평균보다 큰 것을 알게 된다.>

 


흥미로운 사실은 20세기 초반 성의 영역에서 세상 사람들을 해방시켜 줄 보고서가 발표되었으니, 바로 그 유명한 ‘킨제이 보고서’이다. ‘킨제이 보고서’는 20세기 당시 사람들에게 성에 대해 생각하는 방법과 이야기하는 방법을 바꾸어 놓았다. 그때까지만 해도 성적인 영역은 그 무엇보다 숨기고 감추어야 하는 것으로 간주되었기 때문이다. 이전까지 금기시 되었던 인간 성생활에 체계적으로 접근해 인간 본연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공개한 이 보고서는 매스컴의 집중 조명을 받으며 곧 바로 베스트셀러가 됐다. 그 당시 동성애를 한 차례 이상 경험한 남성이 37%에 이른다거나, 기혼 남성의 절반, 기혼 여성의 25%가 혼외정사를 갖고, 여성의 절반은 혼전에 성관계를 갖는다는 등의 적나라한 연구 결과는 세계 언론의 머리기사를 장식하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킨제이 박사는 매우 보수적인 가정에서 자라면서 그에 따른 신체적, 심리적인 억압을 느끼며 살아간다. 교육자인 아버지와의 갈등 속에서 힘겹게 자신이 하고자하는 일을 하게 된 킨제이는 그의 일생동안 수백만의 벌떼를 수집하며 그 작은 생물조차도 한 마리 한 마리 모두 다 다르다는 것을 발견한다. 그는 ‘킨제이 보고서’를 작성하기 위해 수많은 미국인들을 직접 인터뷰했다. 방법론적으로는 수백만 마리의 벌을 채집하듯 양적접근방식 통해 연구를 진행한 사실도 같은 맥락일 것이다. 이렇듯 인간은 모두 다 다를 수밖에 없는 존재라는 것을 킨제이 박사는 직접 증명했다.



‘정상이데올로기’부터의 탈피


‘킨제이 보고서’는 발명품이 아니다. 단지 감추어왔던 것들에 대해 새로이 말하는 것이다. 부끄러워 말고 떳떳하게 현실을 직시하라는 것이 킨제이의 의도라고 생각한다. 손바닥을 펼친다고 해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듯이 우리가 부끄럽다고 감춘다고 해서 감추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요즘 우리들은 20세기의 사람들에 비해 비교적 성적 해방을 경험하고 나름대로의 성에 대한 고민을 가지고 살아가지만, 여전히 수많은 이들이 위에서도 이야기했듯이 자신이 ‘정상’인지 ‘비정상’인지를 고민하고 있다. 이에 대해 킨제이는 이렇게 이야기 했다 “각각의 사람들은 독특한 성적 기질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인간의 성에 관해 이야기 할 때에는 ‘보편적이다’, ‘드물다’ 는 말을 사용해야 하며 ‘정상’, ‘비정상’ 이라는 단어를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말이다. 이렇듯 우리는 서로에게 솔직해져야 하며,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이야기 할 줄 알면서도 그것에 대해 진지하게, 때로는 과학적으로 다가가려는 시도만이 진정한 성적인 해방을 이끌고 그것이 결국 우리 삶에 대한 태도로 연결 된다고 나는 생각한다. 우리의 성정체성도 마찬가지이다. 우리는 단지 조금 드물 뿐이다.

 

 

 

 

 

ghbottompp.jpg

 



 

 
 

  • profile
    궁시렁 2013.04.13 02:31
    보편적이다 드물다!! 그렇군요~ 좋은 표현 하나 배웠습니다.^^
  • profile
    크리스:D 2013.04.20 09:36
    ㅎㅎ 흥미로운 글 잘 읽었습니다.
    저도 털이 많아서 한때는 불편했는데, 지금은 '드문' 제가 좋더군요^^

  1. 새내기 정회원 인터뷰 - 철호

    "나 이거 해야 해?" 7월 친구사이 새내기 인터뷰 주인공은 인터뷰를 하기 전 애인에게 이렇게 물었다. "시기상조 같다는 생각도 하고 아직 친구사이에 대해서 정확히 '뭘 하는 곳 이다.'라고 명목적으로 아는 것도 아닌 상태인데, 인터뷰를 했을 때 어떤 대답...
    Date2013.07.12 Category2013년 7월 Reply29 Views2191
    Read More
  2. 2013 친구사이 워크샵 참관기

    올 여름 가장 뜨거운(?) 행사. 60여명의 게이가 한 지붕 아래에서 지지고 볶다 온 2013 친구사이 워크숍에 다녀왔습니다! 10:50 <출발 전>  출발 시간인 11시가 가까워오자, 밀짚모자에 선글라스로 꽃단장을 한 참가자들이 하나 둘 나타났습니다. 진행 요원...
    Date2013.07.12 Category2013년 7월 Reply5 Views1592
    Read More
  3. 나는게이가사는나라에서왔어 #5 <나의 일기>

    어제 정기모임 뒤풀이에서 민경씨는 일차가 끝나고 집에 갔다. 이차 가서 옆에 좀 앉아 도란도란 얘기도 좀 하고 번호도 좀 따보려고 했는데, 갑자기 집에 간단다. 어제 술을 많이 마셔서 피곤하대나. 젠장. 그치만 간다는데 안잡기도 뭐해서 상투적으로 보이...
    Date2013.07.12 Category2013년 7월 Reply7 Views1538
    Read More
  4. 형법 개정, 동성간 강간도 강간죄로 처벌되나요?

    형법 개정, 동성간 강간도 강간죄로 처벌되나요? 6월 19일, ‘부녀’와 ‘계간’이 사라지다 지난 6월 19일은 성폭력 관련 법제에 있어서는 역사적인 날이었습니다. 성폭력 범죄에 관한 친고죄(고소가 있어야만 공소를 제기할 수 있는 범죄) 폐지, 강간의 객체 확...
    Date2013.07.12 Category2013년 7월 Reply3 Views1903
    Read More
  5. 대구퀴어문화축제 참관기 - 오해하지 마세요

    제5회 대구퀴어문화축제 참관기 지난 6월 22일, 대구에서는 제5회 대구퀴어문화축제 <오해하지 마세요>가 열렸습니다. 다양한 행사가 있었지만 이날은 대구에서 가장 번화한 거리인 동성로에서 퀴어퍼레이드가 있는 날이기도 했어요. 서울이 아닌 지역에서는 ...
    Date2013.07.12 Category2013년 7월 Reply4 Views3533
    Read More
  6. 이달의 추천 도서 - 바캉스를 위한 책 부킹

    바캉스를 위한 책 부킹 - 7월의 책 젠장, 무지 덥습니다. 우리나라도 아열대 기후권에 접어들었다는 말, 엄살이 아닌 것 같습니다. 무더운 여름을 참고 버틸 수 있는 건 그래도 우리에게 여름휴가 혹은 방학이 있기 때문 아닐까요? 이번 달에는 휴가철의 머스...
    Date2013.07.12 Category2013년 7월 Reply2 Views1678
    Read More
  7. [커버스토리1] 우리가 있다 - 게이코리아!

    지난 6월 1일. 홍대 거리에 무지개 깃발이 펄럭였습니다. 작년의 청계천에 이어 올해에는 홍대로 자리를 옮긴 퀴어문화축제와 퀴어퍼레이드가 열렸기 때문이죠. 그리고 이 자리에 언제나 빠지지 않는 친구사이가 있습니다. 처음 거리로 나서는 순간, 부끄러움...
    Date2013.06.13 Category2013년 6월 Reply15 Views3821
    Read More
  8. [커버스토리2] 서울LGBT영화제에 가면 낯설도록 익숙한 그들이 있다.

      서울LGBT영화제에 가면 낯설도록 익숙한 그들이 있다.           기억을 거슬러 작년 5월로 돌아간다. 화창한 5월 초여름, 내 길었던 군생활의 끝을 서울LGBT영화제와 함께했다. 그리고 1년 뒤인 2013년 6월, 제13회 서울LGBT영화제가 개막했다. 언제나 그렇...
    Date2013.06.13 Category2013년 6월 Reply10 Views1922
    Read More
  9. 5월 활동 보고 및 회계 보고

    진격의 달을 넘어. 퀴어문화축제 기간입니다. 6월 1일 홍대 걷고싶은 거리에서 퀴어 퍼레이드가 열렸습니다. 6월 6일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서울LGBT영화제가 개막했습니다. 전시회, 토론회, 콘돔 카페 등이 16일까지 이어집니다. 지난 5월 17일은 국제성소수...
    Date2013.06.13 Category2013년 6월 Reply2 Views1448
    Read More
  10. 새내기 정회원 인터뷰 10 - 고슴도치

    열 번째 새내기 정회원 인터뷰의 주인공은 고슴도치입니다. 그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라도 그의 독특한 이미지는 익히 알고 있을 겁니다.화창한 봄, 삼청동 거리를 같이 걸었습니다. 슬리퍼 신고 왔네요? 좀 걸을 건데 괜찮겠어요? 일요일, 오분 지난 두 시...
    Date2013.06.13 Category2013년 6월 Reply18 Views2173
    Read More
  11. 그 남자의 공간 4. 도시와 게이

    도시와 게이 게토*ghetto란 말은 원래 유럽 도시 안에서 유태인 주거지구를 칭하는 단어였습니다. 당시 유럽 사회에서 유태인은 이방인이었고, 주류 사회에 속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그들을 혐오했고 어울리기 꺼려했습니다.그러던 유태인에 대한 혐오가 ...
    Date2013.06.13 Category2013년 6월 Reply8 Views1776
    Read More
  12. 나는게이가사는나라에서왔어-올이라 쓰고 바텀이라 읽는다

    “니가 웬일이냐? 친구사이 정기모임에 다 오고?” 나의 오랜 벗 무진이 다가오며 물었다. “자긍심의 절정, 대안의 공동체, 가슴 벅찬 변화에 동참하려고 그러지.” “내가 널 한 두 해 보냐. 이번엔 누군데? 니 마음에 들어온 사람이 누군데?” “아니라니까. 자긍...
    Date2013.06.13 Category2013년 6월 Reply7 Views5636
    Read More
  13. 과거의 거울로 보는 퀴어이야기 #3 - ‘게이가 여성스러운게 뭐 어때서?'

    '게이가 여성스러운게 뭐 어때서?'  <2009년 스페인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의 게이 퍼레이드 모습> 6월 1일. 홍대 걷고 싶은 거리에서 퀴어 퍼레이드가 열렸다. 사람 많은 주말, 홍대 거리에서 'THE QUEER, 우리가 있다' 라는 슬로건으로 정체성을 드러내는 ...
    Date2013.06.13 Category2013년 6월 Reply2 Views2697
    Read More
  14. 이 달의 책 - 성미산 마을 사람들

    이 달의 추천 도서 윤태근, 『성미산 마을 사람들—우리가 꿈꾸는 마을, 내 아이를 키우고 싶은 마을』, 북 노마드, 2011. 성소수자 인권 운동 단체 활동에서 ‘퀴어 커뮤니티(이반 공동체)’에 대한 얘기를 듣기 쉽다. 이런 공동체의 예를 들면 가상 공간에는 ‘...
    Date2013.06.13 Category2013년 6월 Reply2 Views1910
    Read More
  15. 친구사이 후원 웹페이지 대 개편

    친구사이가 온라인 후원 웹페이지를 개편했습니다. 친구사이의 다양하고 편리한 후원방법을 한 눈에 한 페이지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정기후원 2005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친구사이 정기후원을 온라인에서도 신청할 수 있습니다. 친구사이의 안정적인 운영...
    Date2013.06.13 Category2013년 6월 Reply2 Views1263
    Read More
  16. 혐오의 시대 - <5월의 어느 멋진 날 : IDAHO>

    혐오의 시대 <5월의 어느 멋진 날 : IDAHO> 5월의 어느 멋진 날 5월에는 특별한 날이 많습니다. 공휴일인 어린이날 뿐만 아니라 어버이날, 스승의 날, 성년의 날, 근로자의 날 등등 익숙한 날들도 많죠. 그리고 5월의 한가운데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이 있고요...
    Date2013.05.13 Category2013년 5월 Reply3 Views2064
    Read More
  17. 혐오의 시대 -<차별금지법 - 저는 삼수생입니다.>

    저는 삼수생입니다. 삼수의 서러움은 경험 안 해 본 사람은 모를 겁니다. 공부 외에 뭐라도 할라치면 공부 안 한다고 공격 들어올 세라 눈치봐야합니다. 재수해도 점수 똑같다며, 안 될 걸 왜 하냐고 그냥 포기하라고 합니다. 입시 컨설턴트들은 이건 이래서 ...
    Date2013.05.13 Category2013년 5월 Reply3 Views1481
    Read More
  18. 혐오의 시대 - <계간 비긴즈 : 군형법 92조 5항에 관한 잡문>

    군형법 92조 5항이라는 '아리까리한' 법이 있다. 여기에 얼마나 관심들이 많은지 돌아가는 상황에 정신이 없을 지경이다. 얼마 전에는 '계간'이라는 단어가 '항문성교'라는 단어로 바뀌면서 논란을 일으키고, 최근에는 이 조항을 '포괄적 동성애 행위'를 모두...
    Date2013.05.13 Category2013년 5월 Reply2 Views1546
    Read More
  19. 4월 활동보고 및 회계

    행동하는 5월입니다. 따뜻한 5월이 왔습니다. 봄이 온지도 모르게 어느 새 따사로운 햇볕이 더운 느낌마저 듭니다. 그렇습니다. 행동의 계절이 왔습니다. 계절의 여왕 5월이라고 하지만, 두루 두루 가족들을 챙겨야하는 달이면서, 경제적으로 지출이 가장 많...
    Date2013.05.13 Category2013년 5월 Reply1 Views1179
    Read More
  20. 정회원인터뷰-현

    그렇다. 새내기라고 하기엔 무리가 있다. 작년 지보이스 정기공연도 같이 했다. 그렇지만 지난달 정회원이 됐다. 헌내기지만 평소에 말이 많지 않아 속내를 알기 어려웠던 그가 새내기 정회원 인터뷰에 흔쾌히 응해 주었다. 인터뷰는 화창한 봄날 삼청동의 테...
    Date2013.05.13 Category2013년 5월 Reply8 Views154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0 41 42 43 44 Next
/ 44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