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 [친구사이에서 만나고 싶은 사람] 노년의 멋진 게이들

친구사이 사무실에서 만나고 싶은 사람

노년의 멋진 게이들

정애언니

친구사이에는 20대 초반부터 40대 중반까지의 다양한 직업과 체형, 그리고 나름의 미모와 이상형을 가진 게이들이 모여 활동하고 있다.
20대 중반의 나이에 친구사이에 첫발을 디딘 이후 10여 년의 시간이 흐른 지금 서른아홉의 나는 친구사이에서 큰언니의 대열에 올라서 있다.
활동경력으로만 치자면 최고참 언니가 될 것이고 나이로 치자면 위에서 다섯손가락안에 들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언니라는 호칭은 형보다는 왠지 더 정감이 있고 재미가 있어 개인적으로 이렇게 부르는 것이니 심각한 분석은 사양.ㅎㅎ)
부정하고 싶지만 90년대 중반, 떨리는 가슴으로 친구사이 사무실을 처음 방문했던 20대 중반의 풋풋했던 청년은 바야흐로 중년의 나이를 코앞에 두고 있다. 세월 참 빠르다.

창립 14주년이 되었지만 재정적으로나 조직적으로나 아직은 너무도 열악한 단체에서 큰언니로 활동하다보니 신경쓸 일도 많고 여러모로 아쉬운 점이 참 많다.
그중에서도 가장 아쉬운 것은 나에게도, 아니 우리에게도 큰언니들이 많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친구사이에는 나와 비슷한 시기부터 활동한 또래들이 여럿 있다. 하지만 다들 고만고만하다. 그러다보니 우리들의 활동에는 한계가 있다.

파트너와 8년째 동거를 하고 있는 나는 현재 친구사이 최장수 커플이고,
서울시내에 20평대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는 한 친구는 친구사이에서 가장 부유한 사람이고,
커밍아웃한 영화감독으로, 영화사 대표로 활동하고 있는 회원이 친구사이 회원중 사회적으로 가장 저명한 사람이다.

현재 종로에는 게이들을 주 고객으로 하는 업소가 100개에 가깝다. 그중의 절반정도가 중년 이상의 게이들을 주 고객으로 삼고 있으며 게중에는 60세 이상의 게이들을 주 고객으로 하는 업소도 여럿 있다.

거기에 출입하는 게이들 중 상당수는 이성과의 결혼을 선택하지 않고 동성 파트너와 지속적인 관계를 맺어오고 있으며 내가 아는 커플중에는 20년 이상 된 커플들도 있다.
20평대 아파트 하나 소유한 이가 최고의 부자인 우리 회원들과는 달리 그들의 경제력은 상상이상이며 그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나이만큼이나 사회적으로 저명한 사람들도 꽤 많다. 현재 친구사이 회원들의 수준과는 많은 차이가 난다.

투정 같지만, 우리가 가는 길이 게이라이프의 지침처럼 되고, 우리의 후원금과 회비가 친구사이의 재정이 되고, 우리의 활동이 한국 게이 커뮤니티의 성과가 되고 있는 현재의 상황에서 그들의 참여는 한국 게이 커뮤니티의 발전과 인권향상에 큰 힘이 될 것이다.
간접적으로나마 그들이 친구사이의 활동에 참여해준다면 ...
가라오케바가 아닌 친구사이 사무실에서도 노년의 멋진 게이들을 만날 수 있다면...

매월 한 번씩 열리는 친구사이 정기모임에서 나는 노년의 큰언니들을 위해 기꺼이 냉커피를 탈것이며 언니들 앞에서 구성진 트롯트도 한 곡조 뽑을 것이다. 그리곤 속으로 이렇게 외칠지도 모르겠다.
“내 나이가 몇인데 아직도 친구사이에서 커피를 타야 돼. 썅 !!!...”
상상만 해도 즐겁다.

댓글 13
profile

가람 2008-10-07 오전 08:07

아싸 일등! 어맛, 저도 커피를 타겠습니다. ㅎㅎ
profile

터치 2008-10-07 오전 08:23

형 또래가 지금 고만고만하다 하시지만, 지금 후배들에게는 감사한 롤모델이 아닐까 해요.
저도 감사하구요.
바램처름 노년의 게이들도 좋은 롤 모델을 해주는 때가 되면 참 좋겠네요....
커뮤니티가 세대를 뛰어 넘는 연계가 되면, 대단한 생명력을 가질거 같아요.
profile

Sander 2008-10-07 오전 08:37

재밌게 잘 읽었어요 ㅎㅎ
평소에 별로 생각해보지 못했던 문제라 다시 한 번 생각해봤네요.
가람형, 커피는 제가 탈게요.
profile

lilstar 2008-10-07 오후 14:34

정말 즐거운 상상인것 같은데요..^.^
잘 읽었습니다. ^_^
profile

차돌바우 2008-10-07 오후 18:39

쌍화차 타야 하는거 아닌가? ^^
profile

박재경 2008-10-08 오전 02:13

우리가 가는 길이 게이 라이프가 되고 하니까 갑자기 부담이 되요
그렇다고 저처럼 예뻐질 수 없다는건 다들 아시겠죠! 호호호호
profile

Mr 황 2008-10-09 오전 01:38

비록 온라인에서 이렇게 글을 올리는 정도에 불가하지만..

언젠가 저도 직접 발을 내딛어 활동할 날이 오겠죠?;
profile

채경완 2008-10-09 오후 19:22

커피는 저도 타겠어요..^^
profile

손익 2008-10-24 오후 19:48

음,,,제 삶을 돌아보게 만드는 좋은 글이군요..
profile

하덕이 2008-12-09 오전 10:45

게이라이프라... 지금의 많은 형들이 계시기에..더욱더 형들을 보면서 참여하실수 있는 분들도 많아지실꺼라 생각합니다.. 터치형이 말한것 처럼 세대와세대사이의 연계가 되면 저또한 아니.. 모든 사람들에게 귀감이 될수도 있을꺼라 생각할껍니다.. 동성애란 자체의 아니 게이란 사람들에게도 어느정도는 표현할수 있는 공간이 될수도 있다고 보여지니까요
profile

토리 2009-03-24 오전 06:49

제가 제일 어릴건데... 제가 탈게요^^ 가장 어린 제가 해야죠ㅋㅋ
profile

국영 2009-09-11 오후 21:10

경완아,, 난 니가 타주는 코피가 먹고 잡다,,,
profile

여행노동자 2009-10-21 오전 03:02

정말 한 번도 생각해보지 못한 일..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