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 [친구사이에서 만나고 싶은 사람] 알고 보니 엄친아가 게이라면?

알고 보니 엄친아가 게이라면?

친구사이에서 만나고 싶은 그 사람, 엄친아

현수(인권운동사랑방)

“엄마 친구 아들은 S대 다닐 때 장학금 받으면서 다녔다더라. 미쿡 유학도 돈 한 푼 안 들이고 갔다 왔다고 하던데. 걔 지금 한국에서 취직했는데, 벌써 높은 자리에 올라 돈을 엄청 번단다. 걔는 좋은 남자 만나 잘 산다고 하는데, 넌 도대체 뭐하는 거니?”

‘엄친아(엄마 친구 아들)’는 사회가 요구하는 완벽한 인간의 대명사다. 그는 어려서 옹알이를 할 때부터 한국어인 듯 영어인 듯 빠다 바른 혀로 옹알거리며 다른 아이들과는 비교도 안 되는 포스를 날렸고, 학교 다닐 때는 잘생긴 외모에 전교 1등은 한 번도 놓친 적이 없다. 장학금을 받으면서 S대를 다니고 역시 장학금을 받아 미국 유학을 마친 후 취직해 연봉 수억에 고속승진을 거듭하는 잘 나가는 회사원이다. 게다가 스포츠, 미술, 음악 등 모든 분야의 교양을 골고루 갖추고 주위 사람들에게 항상 인기가 좋은데다가 부모에게 효도까지 하는, 정말 빠질 것 하나 없는 완벽한 사람이다. 게다가 남자이기까지! 그런데, 그 엄친아가 게이라면?

대부분의 게이들은 자신이 게이라는 사실을 다른 사람들보다도 가족들에게 알리기를 두려워하는 것 같다. 요즘 ‘웬만한’ 사람들은 “내가 게이”라고 말했을 때 “그건 너의 ‘취향’이니까 (널 인정해줄게)”라며 쿨한 모습을 보여주는 정도는 된 것 같다. 하지만 가족들에게선 그런 쿨함을 기대하기가 더 어렵다. 아무래도 우리 사회에서 가족주의가 여전히 매우 강하다는 사실을 드러내고 있는 듯한데, 이는 한편으론 가족이 아닌 다른 사람들의 쿨함이 결국은 “(니가 날 어떻게 하지만 않는다면) 널 인정할 수 있어”와 같이 자신과 직접적인 연관이 적다고 생각할 때 나오는 ‘여유’의 반증인 것도 같다.

내가 가족들에게 게이라고 커밍아웃하거나 가족들이 내가 게이라는 사실을 나의 의도와 무관하게 알아차리게 되었다고 가정한다면, 그 결과는 상상만으로도 아찔하다. 어쩌면 게이라는 조건은 부모에게 최악의 아들이라는 스펙을 의미하는 것 같기도 하다. 아들 녀석이 학교 다닐 때 담배 피고 가출 좀 했다는 사실보다, 애 딸린 여자와 결혼한 후 이혼했다는 사실보다 더 누구에게 내놓고 말하기 힘든 이야기이지 않을까. 그만큼 동성애에 대한 사회적 금기와 혐오는 깊고도 넓다. 우리 아버지는 언젠가 TV에서 동성애에 대한 내용이 나왔을 때 대뜸 “저런 건 다 정신병”이라고 했다. 그런 아버지 앞에서 “나 게이에요”라고 한다면, 내가 정말 ‘정신병자’이기 때문일까?

모든 엄마들이 자랑해마지 않는다는 엄마 친구 아들. 그 자랑거리에 아들이 게이라는 사실도 포함된다면, 그건 정말 세상이 발칵 뒤집히는 일이겠지. “엄마 친구 아들은 남자 잘 만나서 행복하게 살고 있다고 하는데, 넌 왜 굳이 여자를 만나려고 하니?” 이성애주의, 가부장제, 자본주의 등 동성애자에게 가해지는 모든 사회적 억압이 사라지고 난 후라면 엄마의 잔소리는 이렇게 바뀌어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

댓글 5
profile

가람 2008-10-02 오전 10:26

어맛, 제가 엄친아인데. 미모로 보나 지성으로 보나. 하긴, 그러면 뭐하나, 백수인데. ㅎㅎ
음. 그러게요. 아들이 게이면 재밌고 도움도 많이 될 텐데 엄마들은 그걸 모른다니깐.
현수님 좋은 글 감사합니다~~ ^^
profile

박재경 2008-10-03 오전 04:25

재밌게 읽었어요......
profile

김미진 2008-10-06 오전 09:04

제 친구 중에도 게이가 있는데...
자신의 부모님에게 말 꺼내기가 두렵다고 하더군요..
지금은 많이 괜찮아 졌지만....아직 고민이 많다고 해서.
도와주지 못해 안타깝기만 해요.ㅜ
profile

박재경 2008-10-08 오전 02:15

김미진님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 친구사이 정모가 있답니다.
혹은 친구사이 사무실에 전화를 걸어서 사무실로 놀러 오라고 하시면 더 좋을듯
다양한 사람들 일부는 커밍아웃한 사람도 있고 일부는 김미진님 벗처럼 그런상황에 있으신 분들도 있고
하지만 다같이 모여서 이런저런 자기 얘기를 하다보면 어느새 웃고 있는 자아를 발견하게 될거예요
profile

여행노동자 2009-10-21 오전 02:59

정말 엄마로부터 그런 말을 들을 수 있을까요; 그럴 수만 있다면 참 좋겠는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