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조회 수 132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표현하라. 그리고 벅차게 즐겨라.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사무국장 이종걸

 

 

8 30 친구사이 20’에 도움 주시고 참석해주신 분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짧은 순간이었지만 귀한 시간이었고, 뜻 깊은 자리였습니다.이 종로라는 공간에서 우리의 존재를 알리고 드러내기는 당연한 일이었고, 그 것으로 우리는 행복했습니다. 이 공간의 의미, 시간의 중요함을 다시 한 번 깨닫고 더욱 열심히 활동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9~10월에도 다채로운 행사가 있습니다.

 

우선 지난 9 13일 시작으로 게이봉박두 3: Some 상영회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9/13 서울아트시네마, 9/17 9/20 인디스페이스 , 9/27 부산 국도예술관 순서로 총 4회에 걸쳐 게이봉박두 3: Some의 상영회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현재 9 20일 토요일 상영회까지 무사히 잘 마쳤습니다. 친구사이 게이컬처스쿨의 강좌로 3월부터 시작한 전화기로 만든 나의 첫 영화 3 수강생 7명이 성소수자의 정체성을 영상언어로 표현한 귀한 퀴어단편을 제작했습니다. ‘그린라이트’, ‘터키하늘’, ‘여름 밤’, ‘끝말잇기’, ‘아도니스 꽃도령 점술방’, ‘Some’, ‘! 개운해  7편의 재기발랄한 영화들이 성황리에 상영 중에 있습니다.

 

지난 18일 부터는 올해 새롭게 시작하는 게이컬처스쿨 강좌로 오픈 유어 요가라는 제목으로 요가 수업을 시작했습니다. 스트레칭이기도 하지만 스트레칭만 하는 것이 아닌, 운동이기도 하지만 운동만 하는 것이 아닌 정신과 육체를 함께 명상하는 시간이 될 이번 요가 수업은 매주 목요일 저녁 7 30분 친구사이 사정전에서 11 27일까지 진행됩니다. 한정된 공간이기 때문에 총 10명의 정원으로 시작했고,  9명이 신청해주셨습니다. 반응이 좋으면 이후에도 좀 더 다채롭게 찾아갈 수 있는 기획을 만들고자 합니다. 지켜봐주시길 바랍니다.

 

10 7() 저녁 7 30분에는 친구사이 사정전에서 미국대사관의 초청으로 뉴욕에서 오신 교육연극인이자 한 교육 ,연극 단체의 예술감독인 ‘Chiristopher Eaves (크리스토퍼 이브스)’님을 모셔 형제애, 따돌림, 성정체성과 차별, 청소년 성소수자 등의 이야기 들을 주제로 특강시간을 갖습니다. 이번 특강은 Eaves씨가 쓰고, 기획한 연극<Bulles eye>를 통해 청소수년 성소수자가 겪고 있는 차별, 그리고 이 문제에 대해 우리는 어떻게 접근하고, 해결할지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그리고 10월이면 늘 우리를 찾는 공연이 있습니다. 올해로 9번째 정기공연을 맞는 2014 지보이스 정기공연 밝힘 10 9일 한글날 저녁6시에 열립니다. 장소는 2013년과 마찬가지로 마포아트센터 아트홀 맥입니다. 2시간 동안 진행될 이번 공연 제목은 밝힘입니다. 노래로 지보이스의 속내를 밝히고, 더불어 성소수자의 차별의 현실을 밝게 밝히고자 한다고 한다. 정말 지보이스가 말하고자하는 하는 그 속내는 무엇인지 궁금한데요. 10 9일 저녁 6시에 마포아트센터 아트홀맥으로 오시면 됩니다.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20년간 친구사이 사업의 기록을 정리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20년사 책을 제작했습니다. 지난 9 20일 토요일에 ‘20년사 책 발간을 기념하고, 기록물의 의미, 앞으로 어떻게 활용할지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기록물 발간 파티를 가졌습니다. 친구사이가 성소수자들과 함께 성소수자로서의 삶을 표현하고 함께 즐기는 순간순간들이 잘 담아 있습니다. 노래하고, 운동하고, 영화 만들고, 우리 삶을 배우는 이런 소중한 활동들이 결국 중요한 기록과 역사로 남아 성소수자 존재, 삶의 이유를 알리는 일이 될 것입니다. 더욱 더 벅차게 표현하고, 즐기십시오. 우리의 삶은 소중하니까요. 감사합니다



8th1.jpg


  1. [활동보고] 표현하라. 그리고 벅차게 즐겨라.

    표현하라. 그리고 벅차게 즐겨라.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사무국장 이종걸 8월 30일 ‘친구사이 20’에 도움 주시고 참석해주신 분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짧은 순간이었지만 귀한 시간이었고, 뜻 깊은 자리였습니다.이 종로라는 공간에서 우리의 존재...
    Date2014.09.26 Category2014년 9월 Reply0 Views1322
    Read More
  2. [커버스토리 가족, 공동체(I) #1] '당연한 결혼식' 1주년, 변한 것과 변하지 않은 것

    ‘당연한 결혼식’ 1주년, 변한 것과 변하지 않은 것 – 김조광수&김승환 부부 인터뷰 “어머니, 사과 보내주신 거 잘 받았어요. 감사히 먹을게요 어머니~” 인터뷰를 위해 만나기로 한 날, 친구사이 사무실 현관문 너머 다정한 목소리가 들린다. 승환씨 어머...
    Date2014.09.26 Category2014년 9월 Reply1 Views1415
    Read More
  3. [커버스토리 가족, 공동체(I) #2] 동성결혼과 가족구성권 - 당연한 결혼에서 다양한 가족으로

    1. 2013년 9월 7일, 동성결혼식 김조광수·김승환의 동성결혼을 준비하는 파티에 몇몇 비혼주의자분들이 축하를 했습니다. 일부일처제의 흔적처럼 남은 제도적 결혼에 시큰둥했던 여성운동가들도 객석에서 박수를 보냈지요. 조끼를 입은 민주노총 금속노조원들...
    Date2014.09.26 Category2014년 9월 Reply0 Views2367
    Read More
  4. [활동스케치 #1] 20주년 기념 <친구사이 20> 참가후기

    친구사이 20주년 기념 <친구사이 20> 참가후기 이 글을 써달라는 요청을 받았을 땐 솔직히 귀찮았다. 결국 기한을 넘겨 이렇게 쓰고 있는 나다. 흑 소식지 팀장님은 애정을 가지고 친구사이 활동을 하고 있는 친구 중에 20주년 기념행사 ‘친구사이 20’ 참가 후...
    Date2014.09.26 Category2014년 9월 Reply0 Views1506
    Read More
  5. [활동스케치 #2] 친구사이 게이컬쳐스쿨 3기 - 게이봉박두3 <Some> 참가 후기

    대단한 구석 - <끝말잇기>를 찍고 나서 by 물병자리 예상된 혼란이 끝나고, 구겨진 안쪽에 하나의 모서리가 짙은 그림자를 가지고 드러났다.  뭘 대단한 걸 만들려고 한 게 아니었다. ‘그렇게 생각하지 않더라도 여러분은 대단한 예술 하고 계신 거예요.’ 선...
    Date2014.09.26 Category2014년 9월 Reply0 Views1970
    Read More
  6. [기획] <친구사이 20년史 톺아보기 #06> - 챠밍한 게이 커뮤니티로 거듭나기

    <친구사이 20년史 톺아보기 #06>챠밍한 게이 커뮤니티로 거듭나기 - 2003~ 챠밍스쿨, 게이컬쳐스쿨 챠밍한 게이들의 문화살롱 - 챠밍스쿨을 돌아보며 챠밍스쿨과 관련하여 소식지글을 써 달라고 했을 때, '언제 시작했지?'라는 생각을 더듬다가 무척 긴 한숨...
    Date2014.09.26 Category2014년 9월 Reply0 Views2339
    Read More
  7. [인터뷰] 평등을 꿈꾸는 사랑의 공동체 - 차별없는 세상을 위한 기독인연대

    평등을 꿈꾸는 사랑의 공동체 <차별없는 세상을 위한 기독인연대> 고백하건대, 작년 어느 날 별생각 없이 일북(일반계정 페이스북)을 하다 이 로고와 함께 차별없는 세상을 위한 기독인연대(이하 차세기연) 페이지가 ‘좋아요’ 추천으로 떴을 때 나...
    Date2014.09.26 Category2014년 9월 Reply0 Views1858
    Read More
  8. [칼럼] 사람 사이의 터울 #8 : 찜방의 후예

    “모든 시덥잖은 도덕으로부터 이탈된 채 찜질방에 누워있을 때는 가끔 철인처럼 무한정 힘이 솟기도 하고 어쩔 때는 한없이 눈앞이 어두워지기도 해. 마치 바닷속에 둥둥 떠있는 것 같았지.” 취재 중 필자는 그런 그의 기분이 어떤지 어렴풋이나마 이해할 것 ...
    Date2014.09.26 Category2014년 9월 Reply2 Views27819
    Read More
  9. [칼럼] 주관적 게이용어사전 #9 이쪽

    지 극 히 주 관 적 인 게 이 용 어 사 전 "이쪽" “어머, 진짜? 쟤 이쪽이야?” 아마 “이쪽” 사람들이 게이라는 단어의 언급을 피하기 위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말이 “이쪽”이 아닌가 싶다. “이쪽 사람”, “이쪽 친구”, “이쪽 모임”…… 굳이 본인의 정체성을 숨겨...
    Date2014.09.26 Category2014년 9월 Reply1 Views2958
    Read More
  10. [감상평] 뮤지컬 "프리실라" & 연극 "프라이드"

    [공연 감상평] 버스타고 함께 떠나요. - 뮤지컬 <프리실라> by 고래밥 고등학교 3학년 즈음일 것이다. 방송부하는 친구와 친해져 친구에게 ‘시나리오 한번 써 볼래?’ 라는 제안을 받아, 글재주도 없고 그저 문과라는 이유 하나로 고등학생들이 나가는 영화제에...
    Date2014.09.26 Category2014년 9월 Reply1 Views1689
    Read More
  11. [웹툰] 그들도 눈물겹게 이별한다. 08

    * 소식지에 관한 의견이나 글에 관한 피드백, 기타 문의 사항 등은 7942newsletter@gmail.com 으로 보내주세요.
    Date2014.09.26 Category2014년 9월 Reply3 Views1602
    Read More
  12. [알림] 2014년 지_보이스 정기공연 '밝힘'

    2014 지보이스 정기공연 '밝힘' 마음 울적한 날엔 거리를 걸어 보고 향기로운 칵테일에 취해도 보고 - 하이힐과 넥타이 반반씩 현실과 과장 속에서 맞춰봐 진실을 - 머리가 깨질 듯이 아파온다 새로운 경험 럼펌펌펌 !!!!!! - 사랑을 원해 복수를 원해 너와 ...
    Date2014.09.26 Category2014년 9월 Reply1 Views120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