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
조회 수 103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읽은티"는 정기적으로 독서 모임을 갖는 친구사이 소모임 "책읽당"의 독서 모임 후기를

매월 친구사이 소식지에 기고하는 연재 기획입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읽은티03.jpg

 

 

 

"황이"님의 감상

 

어쩐지 '오늘'은 특별하지 않습니다. 뭔가 특별한 일이 없더라도, 어제는 이미 돌아갈 수 없는 시간이라 아름답게 포장되기도 하고, 내일은 아직 오지 않은 시간이라 아름다울 것이라고 기대합니다. 하지만 오늘은 뭔가 특별한 일이 없다면 좀처럼 아름답게 포장하기가 어렵습니다. 그건 아마도 지금 내가 숨 쉬고 느끼는 것들을 포함한 모든 감각들이 실시간으로 움직이고 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뭔가 생각을 정리할 여유도 주지 않고 말이지요.

 

 

 

마스다 미리는 담담하게 일상을 기록하기도 하고 때로는 기발한 발상으로 어떤 순간을 포장합니다. 딱히 어떤 사건을 다루지 않고 문득 품었던 생각을 늘어놓기도 합니다. 강렬한 한방의 충격은 없지만, '어쩌면 이런 순간들을 스쳐지나가지 않고 기록했을까, 어쩌면 저런 평범한 상황에 저렇게 독특한 생각을 할 수 있었을까, 어쩌면 이렇게 특별한 우연을 만났을까' 그런 감상을 가지게 하는 힘이 있습니다. 그러면, '오늘'이라는 소재로 몇 년간 만화를 그렸던 마스다 미리의 그 많은 진짜 '오늘'들은 어땠을까요?

 

 

 

알고 보면 <오늘의 인생>의 '오늘'들은 생각을 많이 정리하여 다듬었기에 오히려 담담하게 보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편집자와 상의도 할 테고, 아무래도 고료를 받고 작업을 하려면 혼자만의 감정을 오롯이 담을 수 없었을지도 모르겠어요. 어쨌든 정말 '오늘'이라는 감각으로 '오늘' 만화를 그렸을까 생각해보면, 의심스럽기도 합니다. 어쩌면 그녀의 진짜 '오늘'에는 아주 평범한 의식주와 작업대에 앉아 펜으로 종이를 긋는 과정만 있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우리가 그녀의 진짜 '오늘'을 궁금해 하는 것 자체가 불필요한 과정일 수도 있습니다. 이 만화에 나오는 여인은 마스다 미리의 페르소나일 뿐일 수도 있거든요. <오늘의 인생>의 주인공은 만화에서도 기자와 인터뷰하는 본인과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는 본인을 구분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이렇게 생각하면 작가의 진짜 '오늘'은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오늘의 인생>에 마스다 미리의 '오늘'은 애초에 없던 것이었고, 오직 만화 주인공의 진짜 '오늘'들만 남아있을 뿐이니까요.

 

 

 

또 다르게 생각해보면 사람은 수많은 '오늘'만 살아가는 존재입니다. 과거를 살거나 미래를 사는 사람을 본 적은 없습니다. 물론, 그렇게 표현할만한 인생을 많이 보기는 했습니다만, 사실 실제로 발붙이고 서 있는 시공간은 '오늘'인 것이죠. 어제는 지난 '오늘'이고, 내일은 곧 다가올 '오늘'입니다. '오늘'은 원래 '오늘'뿐이라서 그 자체로 특별한 것이죠.

 

 

 

편집 된 이야기라고 해도 작중 인물의 진짜 '오늘'일 수도 있고, '오늘'은 원래 '오늘'뿐이라서 그 자체로 특별한 것인데, 마스다 미리에게도 그저 마냥 평범하고 특별하지 않은 진짜 '오늘'이 있을 거라고 투덜거린 제가 초라해지는...

 

 

 

그런 <오늘의 인생>입니다.

 

 

 

이번 모임에서는 특별히 참가자들이 직접 본인의 <오늘의 인생>을 그려봤습니다.

내용이 소소하게 재밌어서 이번 읽은티에 덧붙여볼게요.

 

 

 

 

 

01.jpg

 

 

 

 

02.jpg

 

 

 

 

03.jpg

 

 

 

 

04.jpg

 

 

 

 

05.jpg

 

 

 

 

06.jpg

 

 

 

 

07.jpg

 

 

 

 

08.jpg

 

 

 



책읽당 참석 문의 : 7942bookparty@gmail.com
 

 

 

 

 

 

 

 

 

207b0e245a2a6024e1e9624896122c11.jpg

 

 

 

 

 

 

 

 

 

 

 

donation.png

  • ?
    노랑 2019.05.03 13:58
    와아ㅡ주옥같은 그림작품들입니다! 이 달의 읽은티도 감명깊네요^^*

  1. [활동보고] 뜨거운 태양을 기다리며

    뜨거운 태양을 기다리며. (4,5월 활동보고)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이종걸 뜨거운 태양을 준비하는 마음은 항상 즐겁답니다. 5월 17일은 IDAHO (International Day Against of Homophobia & Transphobia, 국제 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입니다. 2014 ...
    Date2014.05.24 Category2014년 5월 Reply0 Views1113
    Read More
  2. [커버스토리 '다양성' #1] '차이'라고 쓰고 '차별'이라고 읽다 : 한국 LGBTI 흑역사

    ‘차이’라고 쓰고 ‘차별’이라고 읽다 : 한국 LGBTI 흑역사[i] 민호 씨는 경기도의 한 지역에 있는 기업에서 근무하는 직장인이다. 그는 직장 동료인 수영 씨, 유정 씨, 그리고 에이미 씨와 잘 어울리며 지낸다. 수영 씨는 2년 전 탈북해 한국으로 온 새터민으로...
    Date2014.05.24 Category2014년 5월 Reply1 Views1453
    Read More
  3. [커버스토리 ‘다양성’ #2] 게이 인권운동, 우리 안의 다양성

    게이 인권운동, 우리 안의 다양성 동성애자 인권운동이 한국에 태어난지 20년이 흘렀다. 그동안 무엇이 바뀌었을까? 아무 것도 달라지지 않은 것 같기도 하고, 그래도 무언가 달라진 것 같은 기분도 든다. 그런 애매모호한 느낌들 사이를 지난 세월동안 게이들...
    Date2014.05.24 Category2014년 5월 Reply1 Views2098
    Read More
  4. [활동스케치 #1] 엄마한테 차마 못한 이야기 : IDAHO

    아직 끝나지 않은 프로젝트. 엄마한테 차마 못 한 이야기 : IDAHO - 준비 과정 두 달 전, 그러니까 아직은 추웠던 2014년 3월 말에 몇몇 회원들이 카페에 모여 앉아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바로, 다가올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 캠페인을 어떻게 진행...
    Date2014.05.24 Category2014년 5월 Reply3 Views1457
    Read More
  5. [활동스케치 #2] 한국 LGBTI 커뮤니티 사회적 욕구조사 진행 후기

    한국 LGBTI 커뮤니티 사회적 욕구조사 진행 후기           2011년 겨울 서울시 의회 건물 앞, 학생인권조례 성소수자공동행동의 활동가들이 마지막일지 다시 처음일지 모를 집회를 하고 있었다.   나 역시 매일 직장을 마치자마자 부리나케 버스를 타고 의회...
    Date2014.05.24 Category2014년 5월 Reply1 Views1422
    Read More
  6. [특집] 6.4 지방선거, 성소수자 존중받는 선거 가능할까

    [특집] 6.4 지방선거, 성소수자 존중받는 선거 가능할까… 성소수자에게 ‘선거’란 다수에 의해 강요되는 선택일 뿐 <최초의 커밍아웃 정치인 '하비 밀크'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밀크>의 한 장면> 6.4 지방선거가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 여기서 문득 성소수자에...
    Date2014.05.24 Category2014년 5월 Reply1 Views1677
    Read More
  7. [기획] <친구사이 20년史 톺아보기 #02> - 당연한 권리를 위한 운동

    <친구사이 20년史 톺아보기 #02> 당연한 권리를 위한 운동 - 2007~ 차별금지법 투쟁, 아이다호 캠페인 차별금지법 투쟁 – ‘차별조장법’이 아닌 제대로 된 ‘차별금지법’을 만들자 2007년 10월 31일 저녁, 한 인권 단체의 교육장. 학교 교실보다 조금 더 넓은 그...
    Date2014.05.24 Category2014년 5월 Reply1 Views2011
    Read More
  8. [인터뷰] 정회원 인터뷰 - 제이

    [인터뷰] 정회원 인터뷰 - 제이 첫인상은 전형적인 모범생 그대로였다. 그날따라 정장에 과묵한 모습만 봐서 더더욱. 그런데 뒤풀이 첫날부터 밤을 새웠더랬다. 그리고는 항상 친구사이 술자리에서 밤을 새운다는 이 청년. 새내기 정회원 제이, 과연 어떤 친구...
    Date2014.05.24 Category2014년 5월 Reply5 Views2010
    Read More
  9. [기고] 영화사 '친구사이?'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기고] 스무 살 맞이한 '친구사이'의 퀴어영화 비하인드 스토리 영화사 '친구사이?'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 2014 서울LGBT영화제 <친구사이 특별전>에 즈음하여 <'친구사이'가 제작에 참여한 주요 영화의 포스터들> 총 6편의 단편과 1편의 극영화...
    Date2014.05.24 Category2014년 5월 Reply1 Views5225
    Read More
  10. [칼럼] 주관적 게이용어사전 #5 - 은둔과 역대 사이

    지 극 히 주 관 적 인 게 이 용 어 사 전 "은둔과 역대 사이" 게이는 어떻게 사느냐는 물음에, 일반적인 대답을 내놓을 수 있을까? 뭐, 그런 대답을 내놓은 사람이 몇 명 있기는 하지만(‘어느... 양심고백’이라든가...), 대다수의 게이들은 동의하지 않을 것이...
    Date2014.05.24 Category2014년 5월 Reply4 Views5623
    Read More
  11. [서평] 데즈먼드 모리스, <털 없는 원숭이>

    [서평] 데즈먼드 모리스, <털 없는 원숭이> - 털 없는 원숭이의 진화는 Ing... 사람을 발가벗겨 원숭이 옆에 세워놓고 관찰을 해보자. 이 관찰이 발칙하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대부분의 과학적 비교·분석은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는가. 이런 측면에서 ‘사람...
    Date2014.05.24 Category2014년 5월 Reply1 Views2600
    Read More
  12. [웹툰] 그들도 눈물겹게 이별한다. #04

    Date2014.05.24 Category2014년 5월 Reply5 Views1817
    Read More
  13. [알림] '럭키 게이 프리티 마켓'에 후원물품을 보내주세요!

    - 럭 키 게 이 프 리 티 마 켓 ! - 안녕하세요, 친구사이 퀴어문화축제 기획단입니다. 올해 친구사이 부스는 '럭키 게이 프리티 마켓!!' 한번 입고 내 스타일이 아니거나 사이즈가 맞지 않아 쌓아둔 옷가지, 아직 새 것처럼 깨끗하지만 잘 쓰지 않는, 나에겐 ...
    Date2014.05.24 Category2014년 5월 Reply3 Views141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