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소식지팀 편집후기
2013-12-16 오전 09:53:30
1608 1
기간 12월 

131209t.jpg

 

 

 

 

 

올해도 어김없이 2013년 12월이 왔네요 이맘때가 되면 한해를 돌아보게 되고 다가올 새해가 어떻게 다가올지...또 한살 먹는게 야속하게 느껴지기도 하고 이런 저런 생각들로 마음이 싱숭생숭 해집니다. 올 한해 동안도 소식지 팀원들과 열심히 한다고 하긴했는데 아쉬운 점들도 많이 남는거 같습니다. 알게 모르게 소식지 관심 가져주신 분들 그리고 좋은 글 쓰려고 고민하고 고생하는 팀원들에게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남은 2013년 마무리 잘하시고 다가오는 새해는 좋은 소식들로 가득찬 한해가 되길 소망합니다. 

-정규-

 

 

어느덧 마감날이 찾아왔습니다. 소식지 덕분에 한달이 참 빨리 갑니다. 오지 않았으면 하는 날은 어찌나 빨리 오는지. 좋았던 날들은 가장 먼저 사라집니다. 2013년의 절반을 소식지와 함께했습니다.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죠. 그래도 아직 잘 나오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관심 가져주시고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석 -

 

 

24살이 된 올해, LGBT커뮤니티 안에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고민을 나눌 수 있었던 것이 저의 가장 큰 기쁨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느낀 마음들을 친구사이 소식지라는 공간을 통해 글로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할 수 있는 것도 소중한 기쁨이었습니다. 

또한 개인적으로 힘든 일이 있었을 때, 스스로 치유할 수 있었던 것은 글쓰기의 힘이 꽤 컸습니다. 특히 어머니께 커밍아웃하고 멘붕에 빠져있을 때 말이에요. 그렇게 작년 가을부터 쓴 <그 남자의 사생활>을 열네 번에 걸쳐 쓴 것을 쭉 되돌아보니 스스로 칭찬할 만한 일인 것 같습니다. (글의 완성도는 보장 못해요) 사실 샌더형이 말했듯이 소식지 팀은 한 달 중 20여일은 소식지에 대해 잊고 삽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함께 한 모든 분들 수고 많으셨습니다. 아무쪼록 내년엔 더 알찬 소식지로 찾아 뵙겠습니다! 

- 규환 -

 

 

 

꾸준히 내보내기만 하자. 이게 올해 소식지의 목표. 내년엔 여기서 좀 더 욕심을 내 볼 수 있으려나. 

- 샌더 -

 

 

'노느니 뭐해?' 그렇게 시작한 코너였다. 처음 쓰기엔 막막한 주제지만, 공부해보면서 써보자라고 시작했는데, 공부는 개뿔. 언제나 그렇듯 그냥 아는 선에서 쓸 수 밖에 없었다. 공부는 평소에... 퀴어 스터디를 좀 연구해보고 싶다. 쓰는 동안 이 글을 보여줄 생각에 즐겁게 쓸 수 있었다. 

- 미카 -

 

 

 

딱 한잔만 더 할까?에서 시작된 이야기. 12시까지만 마시자고 해놓고 11시 30분부터 시작된 이야기. 

- 윤기성 -

 

 

우선 개인적인 사정으로 불과 몇 개월 밖에 소식지 활동을 하지 못해서 아쉬웠습니다. 2013년 올 한해에는 차별금지법 논란, 김조광수-김승한 커플의 결혼 등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소식지 활동을 통해 이러한 이슈에 좀 더 관심을 기울이고, 우리의 현실을 돌아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마감의 압박, '무엇을 써야할까?'에 대한 고민 등 어려운 점도 많았지만 소식지 활동을 통해 얻은 것이 더 많았던 한해였습니다. 내년에도 친구사이와 함께 더욱 빛을 발하는 소식지가 되길 기대해봅니다.

- 구구 -

 

 

 

lineblue.jpg

 

소식지 

 

 

 

댓글 1
profile

크리스:D 2013-12-18 오전 09:15

올 한해 소식지 팀 정말 고생 많으셨어요!
올해 신입회원으로서 소식지 덕분에 친구사이에 대해 더 알게 되고 정감이 갔다는..♡

회원들에게 생생한 정보와 감칠맛나는 이야기를 나근나근 전해주는 소식지 팀!
내년에도 화이팅~ 그리구 많은 회원들의 호응 바랄게요 >_<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