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크랩

title_Newspaper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군요.

------------------------------------------------
살인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이 유력한 용의자를 임의동행해 조사를 벌였으나확실한 물증이 없다며 돌려보낸 뒤 뒤늦게 지명수배한 사실이 밝혀졌다.

22일 경기 용인경찰서에 따르면 6일 오후 7시10분께 용인시 양지면 권모(60ㆍ건물임대업)씨 집 거실에서 권씨가 둔기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평생 독신으로 살아온 권씨가 잔인하게 살해되고 범인이 주방용 세제를 욕조에 풀어 골프채와 범행에 사용한 흉기, 장갑 등을 씻은 점 등으로 미뤄 면식범의 소행으로 보고 수사를 시작했다.

경찰은 권씨가 황모(35ㆍ무직)씨와 동성애 관계였다가 최근 갈등을 빚고있었던 사실을 밝혀내고 8일 서울의 게이바 주변에서 황씨를 임의동행해 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황씨가 범행사실을 완강히 부인하자 10일 “경찰서앞 모텔에서 자고 내일 경찰서로 오라”며 내보냈으나 황씨는 그대로 자취를 감추었다.

그러나 경찰은 황씨로부터 확보해놓고 있던 열쇠가 서울역 물품보관함 열쇠라는 것을 뒤늦게 알고 보관함에서 권씨의 신용카드 3장과 98만원짜리금팔찌 보증서 1장을 발견, 12일 황씨를 살인용의자로 지명수배했다.

출처 : 한국일보

2601 [보릿자루]계란으로 바위 치기? 아놀드 치기?
2600 기어이 파병안 통과
2599 美대법원, 동성애자 차별 보이스카우트 청원 기각
2598 [허핑턴포스트] 당신 회사에도 있을 게이 이야기
2597 미 성공회, 첫 동성애 주교 서품
2596 미 성공회 수장, 동성혼금지 반대
2595 [뉴시스]독일 유통사, 동성애 사원 결혼하면 똑같은 혜택 주기로
2594 영국 성공회 ‘존폐의 위기’…동성애 파문…신자수 급감
2593 [부산일보]"스톤월 항쟁을 아시나요?"
2592 [중앙일보 정용환 기자] 에이즈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2591 미국 대학들, 동성애차별적 징집 활동 반대
2590 로지존스 “난 동성애자” NYT 인터뷰서 밝혀
» 경찰, 동성애자 살해범 놓쳐
2588 美 대선 민주당 경선후보 하워드 딘…동성애 옹호 발언으로 곤욕
2587 우간다성공회, 서품식에 美교회지도자들 참석 거부
2586 英 정부, 동성결혼 합법화 추진
2585 [대한매일] 청소년 6% “혹시 내가 동성애…”
2584 [우먼타임즈] 호주제 연내 없앤다
2583 "흑인여성 에이즈 감염위험 높아"< NYT >
2582 佛서 동성애자 동등 권리 촉구 선언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