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보이

title_Marine
오늘 오전...
어제 우리 양평댁의 생일파티에서 새벽까지 술을 쳐마시고는,
늦게 일어났다.
장장..9시 20분...그것도 내 사수가 전화해서 깨웠다.
음...띠벌...좆됐다.

어쨌든 아침에 부랴 부랴 출근하는데 전화가 띠리리 온다.
큰누나가 머하냐고 묻는다.
"누나 좆됐어. 늦잠 자서 인제 출근해."
"또 술마셨냐? 니네 회사는 너 같은 것들 안 짜르냐?"
"웅...안짤러...글구 12시에 출근해서 당구장 갔다가, 밤새는 사람들도
있어. -0-;"

어쨋든 중요한 것은 그게 아니구, 큰 누나 曰,
"야! 아부지가 청이 (성질 더러븐 우리 작은 누나다)시집가기 전에
가족들끼리 여행이라도 다녀오재~~~~~"
"좋쥐! 앗싸~~놀러간다. 그래서 언젠데"
"6월 7일"
.
.
.
.
.
.
.
.
=_=a
띠벌...
어우~~~썅!
.
.
.
.
.
.
.
그날은 노가다 카페에서 440이라는 모임과 단체 미팅하기로 한날이다.
평생 해보지 못한 미팅을 할 절호의 기회라고 생각했는데...

절라 슬프다.
앤을 만들 절호의 기회라고 생각했는데, 또 허벅지에 미싱질이나
해야겠다.

절라 짜증난다.
평생 혼자 살 팔자인가? 왜 이렇게 앤도 안꼬이고, 꼬일 기회도
이렇게 꼬이쥐?

절라 인생이 싫어진다.
어차피 날짜 잡힌거, 바꿀 수 있을리도 만무하고...

어쨌든 난 6월7일 못나간다. ㅠ_ㅠ

날아가기 2003-05-18 오전 11:02

쯧쯧~
나 같으면 여행 안간다.

차돌바우 2003-05-18 오후 19:10

내가 대신 나갈께 ^^
[공지] 친구사이 수영모임 마린보이 안내입니다. +3
[공지] 회원 규정에 대하여 알려드립니다.
1411 행복
1410 빨간 고무다라이 +1
1409 머나먼 고수의 길... +2
» 띠벌 평생 애인 안 생길 팔자인가 보다. +2
1407 뉴페인사드립니다... +3
1406 띵가~ 띵가~ +2
1405 [re] 어제의 휴유증으로 고생을......
1404 어제의 휴유증으로 고생을...... +4
1403 마린보이 VS 노가다 미팅 대작전 +5
1402 도토리여요~ +5
1401 바로 일본 사람 되는법~!!! +3
1400 감기 바이러스 +6
1399 매튜본 <백조의 호수> 같이 보자 +6
1398 미팅 중간 보고... +4
1397 이번주 수영모임 장소는? +1
1396 별 다른 의견이 없기에 이번 주는 현대 스포츠에서 모입니다. +2
1395 퍼레이드... +1
1394 지금이순간~~ +1
1393 대 노가다 미팅 계획이 확정되었습니다. +7
1392 노가다 카페 미팅 식사 장소 통보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