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보이

title_Marine
belbear 2004-08-03 07:14:46
3 64
평소엔 전화 한 통 안오는 날이면 오후 네시까지 곤히 자던 나...
오늘은 첫 출근이랍시고 정말 평일 잠들 시간이던 일곱시에 일어나 눈꼽을 떼며 샤워를 했다.
이쁜 오빠들이 많은 회사긴 하지만... 일댕기기 싫어진다. 내가 정말 무능력하게 느껴졌다. 저렇게 바쁘게들 꼼지락 거리는데 어떤 것을 해야할지, 무엇을 어떻게 도와줘야할지 감조차 잡히지 않았다. 그냥 구석에서 몇가지 제품에 대한 메카니즘따위나 관련된 브로슈어를 훑어보는 것 외엔 할게 없었다. 지금은 밤 열시... 벌써 눈이 감긴다. 원래 이 시간되면 막 살아나서 재미거리를 찾아야 할 땐데...

멀어져 가네, 나의 꿈도 가네,
잡을 수 없는 푸르른 날 모두 사라지네...
그 날이 가고, 화려한 날은 가고,
아름다웠던 그 추억만 내게 남아있네.
흩어져가는 구름만 바라보다가, 반짝거리는 거리의 불빛을 말없이 바라보며,
이제 내 곁을 떠나버린 옛사랑, 흩어지는 구름이 되어 가네~
눈부신 기억들은 모두 반짝이는 불빛이 되어
나의 화려한 날은 가고~

아류 2004-08-03 오전 09:26

첫출근...알바하고 다르지? 잘해라.

belbear 2004-08-04 오전 07:32

아류누이 고맙소... 역시 누님밖에 없소~

눈썹이 2004-08-04 오전 11:13

돈 마니 버세요^^
[공지] 친구사이 수영모임 마린보이 안내입니다. +3
[공지] 회원 규정에 대하여 알려드립니다.
1446 청평사로...
1445 청소년 인권학교에서 인터뷰 올려보져 ^^ +3
1444 첫인사 +4
1443 첫경험 +6
1442 첫 회식~ +3
» 첫 출근... +3
1440 첫 수영모임 너무 괜찮았어요...^^ +3
1439 첫 동원훈련... +8
1438 철이야~ +4
1437 철의 여인들 +6
1436 철야하고 짜증은 나지만...즐겁게 일해야하기에... +1
1435 철야하고 아침을 열며....밀려오는 짜증... +2
1434 천형 이사는 잘 했수?
1433 천장호에서 +1
1432 천 언니가 선수빠를 차린다면서요? +8
1431 천 언니 인터뷰, 마린보이 +2
1430 처녀출전(?)-_-;; +5
1429 챠밍스쿨 홈페이지 +2
1428 챠밍스쿨 세번째 강좌 +1
1427 챠밍스쿨 못 가서 아쉽네요.. +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