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보이

title_Marine
부푼 맘(?)을  안고 수영장 갔었는데...
의외로 한산해서 가지고 간 꽃미남이 좀 민망 했었습니다..
(괜히 가지고 간듯한 느낌이..=_=;;)

입구에서 라이카님 을 먼저 뵙고 한분 두분..회원분들을 만나고서
2시 좀 지나니까..수영을 시작하시더군요..

힘들었지만  지도해주신 분 께서 친절히 잘 가르쳐 주셨고...
(판데기 없이 하라고 하셔서 무서웠어요..=_=;)
간만에 해본 허부적이라 그런지..꽤 재미 있었습니다.
(대신 건더기 떠다니는 물 을 많이 먹었지만...=ㅠ=;;)

수영 후 챠밍스쿨도 가고 싶었으나
어머니 생신때문에 가지 못 해서 아쉽더군요.
다음 챠밍스쿨 때는 참여 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다음 주 수영 모임때 다시 뵐께요...
*^^*




챠밍보이 2003-11-24 오후 22:06

다음엔 꼬옥 오시구요, 토욜날 있을 에이취아이브이 일일찻집이랑 월례회의때도 꼬옥 나오세요.

우주로 보내진 라이카 2003-11-24 오후 22:08

어제 너무 반가웠구요. 입구에서 들고 서 계시던 꽃미남(?) 무척 인상 깊었습니다. 님을 지도해 주셨던 분은 '철'이라 불리는 형이었구요...
앞으로도 열심히 나오시길 바랄게요
[공지] 친구사이 수영모임 마린보이 안내입니다. +3
[공지] 회원 규정에 대하여 알려드립니다.
1446 청평사로...
1445 청소년 인권학교에서 인터뷰 올려보져 ^^ +3
1444 첫인사 +4
1443 첫경험 +6
1442 첫 회식~ +3
1441 첫 출근... +3
1440 첫 수영모임 너무 괜찮았어요...^^ +3
1439 첫 동원훈련... +8
1438 철이야~ +4
1437 철의 여인들 +6
1436 철야하고 짜증은 나지만...즐겁게 일해야하기에... +1
1435 철야하고 아침을 열며....밀려오는 짜증... +2
1434 천형 이사는 잘 했수?
1433 천장호에서 +1
1432 천 언니가 선수빠를 차린다면서요? +8
1431 천 언니 인터뷰, 마린보이 +2
1430 처녀출전(?)-_-;; +5
1429 챠밍스쿨 홈페이지 +2
1428 챠밍스쿨 세번째 강좌 +1
» 챠밍스쿨 못 가서 아쉽네요.. +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