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안녕하세요. 무언가 한 것도 없는데 저도 어느새 꽤 연차가 있는 회원이 되었네요. 그동안 각자 다들 저마다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온 이들 앞에서 너무 방관만 해왔던 건 아닌지 새삼 돌아보게 됩니다. 각설하고 제가 이 글을 적는 이유는 저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기 위함입니다. 그 첫 번째 방안으로 이제 제 본명을 닉네임으로 사용하려고 합니다. (혼란을 줄이기 위해 홈페이지의 닉네임은 계속 '핑크팬더'로 유지됩니다.) 제가 이 단체와 인연을 맺을 때부터 함께한 닉네임으로 애착이 크지만 보다 저 다운 것에 집중하기 위해 내린 결정입니다. 그리고 새 출발을 해야 하니 적시라고 판단했습니다. 제가 언급한 새 출발이란 저의 정체성에 관한 것으로 이제 저는 무성애를 지향하는 젠더 퀴어로서의 삶을 살고자 합니다. 친구사이가 보다 많은 다양성으로 채워지길 내심 기대하던 사람으로서 제가 그 일부가 된다고 생각하니 큰 영광입니다. 이젠 같은 게이로서가 아니라 조력자로써 여러분과 함께하겠지만 제 평생을 게이로서 살아왔고 그것은 제 소중한 일부이기에 항상 마음속에 남을 것입니다. (여러분의 곁에서 같이 연대하겠습니다.) 또한 저 역시 이전과는 전혀 다른 길을 가야 하므로 여러분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아직은 생소하고 막막하지만 정체성은 타고난 것 외에도 선택할 수도 있어야 한다고 믿는 한 사람으로서 제 선택이 한점의 후회도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많은 지지를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혹여 친구사이 내부에서 저와 같이 또 다른 정체성을 가지고 있거나 고민이 있으신 분이 있다면 같이 연대하길 기대합니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9월 정기 모임에선 '핑크팬더'가 아닌 '저'로써 만나겠습니다.

종순이 2019-09-09 오후 18:55

새로운 출발에 축하하고, 응원해요. 곧 또 만나요!!

2019-09-10 오전 07:12

맞아요 친구사이 안에는 다양한 정체성을 지닌 사람들이 함께하고 있죠~! 깊은 생각과 고민들이 있었을거 같은데 나 자신으로서 만나겠다는 말에 시선이 머무네요. 글 남겨줘서 고맙고 정기모임때 만나요!:)

핑크팬더 2019-09-10 오전 11:27

정말 감사해요. 힘이 나네요. 전 지금 무척 행복해요 ^^
14289 [111호] 9월의 친구사이 소식지
14288 곪은 닭발과 돼지 열병... 채식이 미안할 이유가 ...
14287 이 뭐라 말할 수 없는 적대의 정체
14286 장애인 사육 현장을 갔다
14285 "동성애는 정신병인가?"에 대한 정신건...
14284 퀴어단편영화 <키스키스> 출연자를 모집합...
14283 친구사이 마스코트 콘도미 버튼입니다.^^
14282 2019년 연세대학교 중앙 성소수자 동아리 컴투게...
14281 다들 즐거운 추석 잘 보내시고 계신가요?
14280 (청소년아웃리치 활동가 모집 및 정기교육 공고) ...
» 구 '핑크팬더'의 작별 인사입니다. 새로운 출발을... +3
14278 이태백의 명언
14277 저는 최근에 일부 미국인들과 한국인들의 동성애...
14276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동성애에 대한 생각이 ...
14275 미국은 동성애에 대해 찬성하는 나라입니다.
14274 재회의 밤 2019 우리는 혈연에 구애받지...
14273 친구사이 수영소모임 마린보이
14272 매진임박! 과거로의 시간여행 선게이서울! ...
14271 소수자 집단에서 공간이란 어떤 가치를 가지는 ...
14270 ⭐2019 지보이스 정기공연 공식 굿즈'선게이...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