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황무지 2003-10-07 01:43:57
1 3418
전경린의 '열정의 습관'

소리 소문으로 솔직하다 못해 섹스를 정면에서 다루는 책이라고 들었던 바..

도서관에서 발견하고 어느 정도이기에 그러시나~ 하며.. 탐독을 해 나갔는 데~~~~~~

음기 발동 !!! .. 걸리는 소리 들었습니다.

내용은 3명 여자 친구들의 과거와 현재의 섹스 라이프를 통해 강간과 사랑의 차이, 오르가즘과 정체성 등...

지루하면서도 감각적인 언어 묘사 속에 한자루의 칼처럼 시퍼런 음기가 번뜩이더 군요..

"잊혀지지 않는 섹스가 있나요.?"

작가의 말에 얌전히 담겨 있어야 할 감상평 대신 직설적인 질문으로 시작하는 '열정의 습관' 은

지하철 안에서 읽어 내려가다 나도 모르게 한숨을 쉬게 만들더군요..

책을 덮고 집으로 돌아와 공원으로 강아지 산책길에서야 간신히 진정될 만큼 강렬했습니다..

'열정의 습관' 을 금서로 지정하니...

홀로 긴긴 밤에 남정네를 그리워 하시는 분들...

저녁에 퇴근해 사랑하는 마나님과 속궁합 맞춰보기에 열심히인 분들....

주의 하시길 바람니다...

허벌나게...................... 땡김니다.. ^^;;;;

꽃사슴 2003-10-07 오전 06:54



한국의 기존 여성 영화 감독들, 혹은 입봉 여성 감독들이 가장 영화화하고 싶은 한국 소설가는?

하지만 전 '염소를 모는 여자' 이후, 전경린을 봉해 버렸어요. 아직 여성이 되기엔 내공이 부족한가 보죠, 뭐.

황무지 님, '게이적 글쓰기' 방에도 글 많이 남겨 주세요.


14008 [20자톡] 2014 친구사이 미니간담회 첫번째 '지... +9
14007 [급질문] 안드로이드용 그라인더?ㅎ +6
14006 챠밍 스쿨 22강 여우 목도리 준비물은 여기다 신... +11
» '열정의 습관' 을 禁書 로 봉한다~!! +1
14004 역시 힘들군요... +2
14003 힐러리 미대선후보가 이랬다는군여 +5
14002 자기야 한번만 더. +9
14001 조승우의 지킬박사 와 하이드 +3
14000 박진희 님께...
13999 가장 빛나는 이름 ......올해의 여우...... +2
13998 [필독.제안]????????????? 여기를 보세요 ????... +5
13997 커밍아웃인터뷰 #31 홀릭 : 유니폼을 벗은 여자 +1
13996 가장 지겨운 이야기, 사랑 +1
13995 "호모 게이 구속시켜랏" 글 올렸다가 벌금 100만 +1
13994 내가 사랑한 남자
13993 오늘 이반2분이 부부가 되엇습니당 ^^ +1
13992 지금 충무로는 두 자매 시리즈로 흥분? +4
13991 Lola and Billy the kid +19
13990 6강 "스크린을 뚫고 나온 게이들" +3
13989 전화기로 만든 나의 첫 영화 신청기간 일주일 연... +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