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긴급성명] 경남학생인권조례안 부결시킨 경남도의회를 규탄한다. - 도의회장은 경남학생인권조례안 직권상정하라! 5월 15일 경남도의회 교육상임위원회에서 경남학생인권조례안을 부결시켰다. 서울, 경기, 광주, 전북에 이어 경남에서도 학생과 청소년의 기본적 인권의 보장에 대해 이야기하기 위한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문을 열기도 전에 도의회가 빗장을 걸어 잠갔다. 도민과 함께 하고, 촛불 민심을 이어 받아 뜻을 실현 시키겠다는 결과가 바로 이런 것인가. 도민을 대표하는 공직자로서의 최소한의 책무를 져버린 경남도의회 의원들의 만행을 규탄한다, 더욱이 앞서 학생인권조례를 시행하고 있는 네 지역들의 교육감들이 학생인권조례가 동성애를 조장하고 성적 문란과 임신과 출산 등의 결과를 불러온다는 혐오세력들의 근거 없는 주장들 중 그 어떤 것도 사실이 아니었음을 이야기 하며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적극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 했음에도 불구하고 경남도의회 의원들은 경남학생인권조례를 무산시키려는 세력들의 손을 들어주었다. 어제 경남도의회 교육상임위원회의 후퇴한 선택으로 인해 학생과 청소년의 인권이 유보되고 있는 지금 이 순간에도 학교 안에 존재하는 청소년 성소수자 학생들은 숨죽이며 자신들의 존재를 지운 채 성소수자에 대한 온갖 혐오와 모욕을 온몸으로 마주하고 있다. 그 어느 곳보다 평등하고 안전해야 할 학교라는 공간 안에서 불안에 떨며 고통스러운 시간들을 보내고 있다. 이처럼 그 어떤 학생과 청소년도 차별 당하지 않고 폭력으로부터 안전을 보장받아야 하며 동등한 시민으로서 평등하고 존중되어야 한다는 인권의 기본적 가치를 교육 현장에서부터 세워나가자는 지극히 당연한 내용을 경남학생인권조례는 이야기하고 있다. 이 인권의 기본적인 것조차 지키지 못하겠다는 경남도의회는 혐오세력들의 터무니없는 반인권적 주장들에 굴복할 것인가. 아직 기회는 남아있다. 바로 경상도의회 본회의에 학생인권조례를 상정하고 통과시키는 것은 가능하다. 부디 경남도의회 의원들은 학생인권조례를 무산시키기 위한 혐오선동세력들의 반인권적 행태에 단호히 맞서며 빗장을 걷고 나와 도민의 대표로서의 책무를 다할 수 있는 이 마지막 기회를 반드시 붙잡아야 할 것이다. 2019년 5월 16일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친구사이에 의해 게시 됨 2019-05-16T01:48:06+0000
14088 5월 17일은 국제성소수자 혐오반대의날 입니다...
14087 *허핑턴포스트에 게재된 8월 친구사이 소식지 ...
14086 2017년 9월 18일, 차별금지법 제정 서명...
14085 ▶ 좋은 <위켄즈> 프리뷰 감사합니다! ◀ ...
14084 ★영화 위켄즈(Weekends) VIP 인터뷰...
14083 이번주 개봉되는 영화중 가장 기대되는 영화는?...
14082 ...
14081 군형법 제92조의 6 폐지안 발의 요청 캠페인...
14080 '2017 대선'을 주제로 한 4월의 친구사...
14079 [인디포럼] 인디포럼2017 독립영화 제작지원 공모...
14078 《2017 책읽당 제 5회 낭독회 & 문집발간회》
14077 친구사이와 언니네트워크도 #차별금지법제정촉구...
» [긴급성명] 경남학생인권조례안 부결시킨 경남도...
14075 오늘 오전 10시 광화문 광장에서는 차별금지법...
14074 [성명]혐오표현에 맞선 대전 성소수자들의 항의...
14073 오늘 광화문에서 민주주의와 인권의 새봄을 바라...
14072 매년 3월 31일은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입니...
14071 인권을 말하기 전 먼저 인류를 살려야 합니다. 한...
14070 #핸드_인_핸드_서울_2017 6월 3일 거...
14069 성소수자 자살예방지킴이 양성교육 무지개지킴이 ...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