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2003.10.15 06:42

엑스존 2차공판 결과

조회 수 2127 추천 수 6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오늘 엑스존 2차공판이 열렸습니다.
아쉽게도 친구사이에서 참관하지는 못했는데요, 메일로 온 운영자님의 메일을 그대로 올립니다. 많은 지지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엑스존입니다.
오늘 엑스존행정소송 항소심 2차 재판이 서울고등법원 제 6특별부 가동 407호 법정에서 열렸습니다.

오늘 열린 엑스존 행정소송 항소심 재판은 피고(정통윤과 청보위)와 원고(엑스존) 양측의
준비서면 제출에 대한 확인과 증거자료의 추가 제출, 그리고 재판장의 주문등으로 간단하게
진행되었습니다.

엑스존의 청소년유해매체물결정에 대해 피고측이 법에 따라 고지를 제대로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한
공방이 먼저 벌어졌습니다.

지난 번 재판에서 피고측 변호인은 엑스존 운영자에게 '팩스로 고지를 하였다'며 한국통신측에 그 사실을
조회하여 증거로 제출하겠다고 했는데, 오늘은 '한국통신의 규정상 팩스기록은 3개월치 밖에 보관을
하지 않으므로 사실확인을 할 수 없었다'며 해당 증거자료 제출을 철회했습니다.

피고측은 재판부에 제출된 반박 준비서면을 통해 '고지를 하려고 했지만 엑스존 사이트의 관리자연결
메뉴에 관리자의 메일주소가 없었으며, 한국인터넷정보센터에서 exzone.com이라는 도메인을 검색해 보았지만
유효하지 않은 도메인으로 결과가 나와 특별히 연락을 할 방법이 없었다.'고 말을 바꾸었습니다.

'그러면 연락이 불가능 할 경우 정보통신망에 공고를 하여 열람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법이 규정하고 있는데 그렇게 하였느냐?'는 재판장의 질문에 피고측 변호인은 말을 얼버무리다가
재판장이 재차 똑같은 질문을 던지자 '제가 인터넷을 잘 몰라서...' 하면서 말끝을 흐리고 말았습니다.

엑스존측 변호인은 도메인 검색도 제대로 하지 못하여 연락할 방법이 없었다는 피고측이 어떻게
엑스존 운영자는 사용하지도 않는 팩스번호는 알아서 고지를 했다고 주장을 했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엑스존 싸이트의 관리자연결 메뉴에 있는 메일 폼은 관리자와 연결되어 있고, 그 폼에
고지사실만 입력하면 바로 관리자에게 전달이 될 뿐 아니라, 국제도메인 검색기구인 후이즈를 통하면
해당 도메인의 소유자및 연락처를 간단히 알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피고측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며
엑스존 도메인에 대한 후이즈검색결과 인쇄물을 증거자료로 제출했습니다.

오늘 재판부에 제출된 엑스존측의 자료들은 '청소년동성애자의 자살률에 대한 외국의 통계보고',
'국제사면위원회의 대선주자들에게 보내는 권고문 중 엑스존관련항목 번역본', '후이즈 도메인 검색자료',
동인련이 준비한 두툼한 '탄원서명'과 '인권운동사랑방의 의견서' 등 입니다.

양측 변호인의 공방이 간단하게 끝나자 재판장은 '이 행정소송이 엑스존에 대한 청소년유해매체물고시의
무효확인을 청구하고 있는데 무효확인을 법원이 결정하려면 고시 당시의 적용 법률이 무효이어야 했었다.
그러나 고시 당시의 청소년보호법시행령의 동성애조항은 유효한 상태였으므로 무효확인을 법원이 결정
하기는 간단하지가 않다. 원고가 고시의 사실을 즉시 알아 법이 정한 제소기간내에 취소청구소송을
전개하였다면 법원은 해당 법률의 위헌여부를 판단, 고시처분의 취소결정을 할 수도 있겠지만, 이 소송의
경우 원고가 고시의 사실을 고지받지 못한채 취소청구소송의 법정제소기간을 도과해 버렸으니
법원이 고시의 무효확인도, 취소확인도 쉽게 할 수가 없는 실정이다. 그러므로 원고와 피고 양측은
'고시의 불고지' 경우에 대한 법리를 더 분석, 연구해 보고, 청소년보호위원회가 청보법의 개정과
함께 동성애조항의 삭제를 계획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 이 소송에 대해 양측의 '조정권고' 방법등에
대해서도 강구 해보기를 바란다.'고 주문하였습니다.
아울러 지난 재판에서 원고측에게 재판부가 요구했던 '외국 동성애싸이트의 청소년접근규제상황'에 대한
자료가 아직 재판부에 전달되지 않았으니 보완하여 제출할 것을 주문하고 다음 재판의 기일을 잡았습니다.

다음 재판날짜는 11월 11일 입니다. 또 한달입니다.^^

이제 한달 남짓 남은 3차 재판에서는 '고시의 불고지'에 대한 법리다툼이 벌어질 것 같습니다.
법리라는 것으로 해석을 하려니 여간 복잡하지 않은가 봅니다... 남은 한달 동안 또 열심히 이 소송에
적용할 수 있는 유리한 법리들에 대해 연구를 해보아야 겠습니다.

어젯 밤 급하게 뿌려진 재판공지 메일링을 접하시고 메일과 전화등을 통해 용기를 북돋아 주신 여러분들과
마음으로나마 응원을 해주시고 계신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한달 후에 재판관련 소식을
들고 다시 뵙도록 하겠습니다.

갑자기 쌀쌀해 지는 날씨에 감기조심하시고 늘 건강하십시오.

엑스존 운영자 드림.
?
  • ?
    아류 2003.10.15 06:52
    화이팅입니다. 우리 동성애자 여러분들...
  • ?
    j 2003.10.15 10:28
    무슨일이건 법이 들어서면 본질이 변질되기도 합니다.
    고생들 많으십니다. 건승하시길....
  • ?
    황무지 2003.10.15 23:12
    어제 그 시간에 .. 민방위 훈련을 가는 바람에.. 참석을 못했죠..
    갔었으면.. 법정 분위기를 옮겨 적을 수도 있었을 텐데......
    하여간~!!
    화이팅~! 입니다용~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 친구사이, 야유회 망친 관광 버스와 힘겨루기 2 알자지라 2003.10.22 2806
84 염준영 "홍석천 애인 너무 기뻐요" 2 1234 2003.10.22 6051
83 급진적 게이, 데릭 저먼을 아시나요? 2 서울아트시네마 2003.10.22 2598
82 차돌바우처럼만 커밍아웃해주세요 꽃사슴 2003.10.22 3448
81 장금이, 달맞이 꽃을 찾아 헤매다 장금이 2003.10.22 2625
80 정신이 들다 1 물바람 2003.10.22 2273
79 100% 게이 이고 싶었다~! 황무지 2003.10.22 2632
78 머리가 아프다... 2 M.W.H(maxwellhouse) 2003.10.21 2163
77 커밍아웃 인터뷰 6탄 공개! 박용, 뼈속까지 게이다 2 인터뷰 2003.10.21 2783
76 펌/화장하는 한국남자’ LA타임스 룰루 2003.10.21 2505
75 6번째 커밍아웃 인터뷰 예고편 5 꽃사슴 2003.10.21 2326
74 사진 두 장 : 천정남, 금영이&정절녀 3 꽃사슴 2003.10.21 2772
73 묻지마 참석자분들 필독 4 친구사이 2003.10.20 2908
72 묻지마관광! 과연 그곳에선 무슨일이... 7 ugly2 2003.10.20 11719
71 사랑하다 죽어버려라 6 꽃사슴 2003.10.20 2635
70 야유회 참가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5 관광소녀 2003.10.20 2238
69 묻지마 게이 야유회 상 목록 1 관광버스 2003.10.19 2777
68 챠밍스쿨 원장님 생일을 축하드립니다 관리자 2003.10.19 2727
67 차돌바우에게 사랑을 1 꽃사슴 2003.10.19 2824
66 후원게시판 바로가기 플래시를 하나 만들면 어떨... 4 차돌바우 2003.10.18 2917
Board Pagination Prev 1 ... 706 707 708 709 710 711 712 713 714 715 Next
/ 715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