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조회 수 3103 추천 수 16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친구 사이에 처음으로 발을 들여 놓은 건.... 작년.? 아니면.. 재작년쯤.?
잘 아는 형이 친구 사이 회원으로 있었기에...
내가 친구 사이 사무실에 대해 질문을 하는 계기로 처음으로 발을 들여 놓게 되었죠.
(그때 그 형은 연애질과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요즘엔 볼 수가 없네요...)

그 골목에 있을 줄이야.....
그 골목을 쥐새끼 창고 드나들 듯 촐싹 거리며 뛰고 달리며 어울려 다니면서도..
거기에 친구 사이가 살아 있을 줄은 몰랐었습니다.

그렇게 친구 사이는 참 많이 낯선 곳이었습니다.
이름은 이미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고, 황색 잡지속에 동성애...  라는 문구 밑에
조그만하게 "동성'연'애자들의 모임인 친구사이에 따르면...."
이란 소개글을 읽으며 언제고 꼭! 가봐야 겠다...고 머리속에 그 이름을 새겨 넣던 기억이 남니다.

친구 사이 사무실에서 만난 동갑 내기 친구 '차돌바우' 때문에.. 다행이었습니다.
당당히 신입 회원 아닌 신입으로 회비까지 내고 월례 회의도 꼬박꼬박 열심히 참여하고 있는 나지만...
내가 느끼는 친구 사이엔... 아직도 담이 높습니다.

오래 보았고, 오래 겪었기에 생겼을 돈독한 우정은 그들만의 울타리처럼 넘어야 할 무언가로 느껴졌고,
웃음을 지으며 인사를 하지만.. 여전히 뻘쭉~ 해 나는 보면... 편하지만은 않구나.. 싶더군요.

젊은 피를 수혈하는 김에 그 젊은 피에게 손을 내밀어 악수를 청하고..
잘 몰라도 잘 아는 척 말도 한번 더 걸어 주며 미소를 주는 ..

그래서.. 친구 사이 사무실이 어려운 곳이 아님을 알려 주시면 좋겠다.. 고 생각 해봅니다.

뭐~ 애들도 아니고~ 다 큰 어른들이 분위기 따지냐~? ..... 하면.. 할 말 없고~ ㅋㅋㅋㅋ
?
  • ?
    황무지 2003.10.08 22:30
    남자들 아니랄까 봐~ 사무실 가면.. 어찌나~~~ 과묵들 하신지~~~ ^^;;;;;
  • ?
    꽃사슴 2003.10.08 23:19
    '지켜본'이 아니라 '함께 한'이 되기를 바랍니다.
    젊은 피 수혈, 수혈하는 건 아무래도 회장님이 '의사'여서 그런가 봅니다. ^^
  • ?
    재우 2003.10.09 01:28
    요즘 황무지님이 열심히 참석해주셔서 무척 고맙게 생각하고 있으요... 근데 사실 벽 같은 건 없어요. 누가 먼저 손을 내미느냐의 차이인데 광야님은 벌써 손 내미셨으니까 이제 꼭 잡고 같이 갈 일만 남았네요. 더이상 내숭은 없다!!! (언제든지 종로에 나오믄 사무실 들르거나 전화주세요^^)
  • ?
    황무지 2003.10.09 03:01
    갔었어요.. 어제.... 점심 시간에 가서 그랬겠지만....
    문이 잠겨져 있더군요...

    역시~ 서운한 맴으로 겜방으로 발길을 돌렸다는... 쩝..
  • ?
    재우 2003.10.09 10:24
    아이, 참... 점심시간에 오셨으니까 글치... 우린 야행성인거 알면서 그려... 금요일쯤 만나 술이나 한 잔 할까요?
  • ?
    2003.10.09 12:09
    그렇게 담이 높아보이지 않던데... 난
    먼저 다가가는 이가 됩시다
    친구사이 회원여러분 ....
  • ?
    간둔일론코소르 2003.10.10 10:56
    지도여 쭈우욱 조아해여 함께 하고 싶포요
  • ?
    아류 2003.10.11 06:33
    난....
    왜 이렇게 빨리 적응해버렸을까... 마치 바이러스처럼....
    황무지님처럼 저런 고민한번도 없이 언뉘들 따라서 끼순이가 되버렸쥐~~~오호호호호호
    하지만 친구사이를 통해서 얻을 수 있는 것은 단순한 친목도 있겠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자기 자신에 대한 자긍심이 아닐런쥐...
  • ?
    삐돌이 2003.10.17 17:11
    그러니까 그게여~~원낙 스쳐 지나가는 사람들이 많은곳이다 보니 (일명나그네) 무관심할수 있어여~어디든지 만찬 가지져 ...현재 있은 사람은들 몇년씩 친분 관게가 있다는 걸로 알고 있어여 시간이 잘 해결해 줄겁니다..꾸준히만 있을수 있다면여..뭐든 일단은 소신이 필요하니까 휘들리지 말고 열심히 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 사랑하다 죽어버려라 6 꽃사슴 2003.10.20 2634
70 야유회 참가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5 관광소녀 2003.10.20 2238
69 묻지마 게이 야유회 상 목록 1 관광버스 2003.10.19 2775
68 챠밍스쿨 원장님 생일을 축하드립니다 관리자 2003.10.19 2726
67 차돌바우에게 사랑을 1 꽃사슴 2003.10.19 2823
66 후원게시판 바로가기 플래시를 하나 만들면 어떨... 4 차돌바우 2003.10.18 2917
65 알자지라 : 반이모, 노무현 씨를 게이 야유회에 ... 알자지라 2003.10.18 2428
64 이자와, 니 팬티 걸어놨다 1 장금이 2003.10.18 2681
63 펌/스와핑의 자유를 허하라 장금이 2003.10.17 3055
62 오나라오나라~(대장금 노래) 3 연생이 2003.10.17 3675
61 야유회 답사 다녀왔습니다. 7 우주로 보내진 라이카 2003.10.17 2086
60 토욜 오후 승용차 있으신분... 4 친구사이 2003.10.16 2635
59 약돌(대야성)찜방사장은 각성하라 (넌 이반아니냐) 4 이반 2003.10.16 3933
58 엑스존 공판을 접하고.. 1 그리움이가득 2003.10.15 2459
57 야유회 홍보 소스 1 친구사이 2003.10.15 2172
56 전국인권활동가대회 1 친구사이 2003.10.15 2190
55 알고 계시나요? 친구사이 2003.10.15 2494
54 엑스존 2차공판 결과 3 친구사이 2003.10.15 2125
53 영원토록 4 행복한 슈렉 2003.10.14 2503
52 [대학릴레이강연] 동성애자 차별과 인권 그리고 ... 동인련 2003.10.14 2180
Board Pagination Prev 1 ... 705 706 707 708 709 710 711 712 713 714 Next
/ 714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