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가을은 이제 우리곁을 떠날 준비를 하고 있네요.
옷깃을 여미게 하는 기온이 가슴을 움추려 들게 하고 겨울을 부르고 있습니다.
따뜻하고 행복한 세상을 우리는 모두 꿈꾸고 있는데....
그런데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은 우리가 생각한 만큼 아름답게 변해가고 있지
못하는 것 같네요.....

아직은 우리사회가 동성애에 대한 편견과 잘못된 이해로 우리가 이상한 사람을          
취급받고 있습니다. 그런사회를 변화 시키고저 지금 친구사이라는 동성애 단체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여러분 중에는 이미 이단체에 가입하신 분도 있을것으로
생각 됩니다. 그렇지만 아직도 그저 언저리에서만 맴돌고 있는 분이 많이 있습니다
또한 그저 하루밤의 유희를 즐기고저 이런 단체를 이용만 하는 사람도 있구여......

내가 바라는 사람하나 만나서 알콩달콩 재미있게 사는것도 좋지만
우리가 바라고, 희망하는 아름다운 세상이 훨씬 가까이 올수 있다면....
좀더 우리가 인정받고 사회가 인정해 줄수 있는 사회로 바뀐다면  우리의 행동이
더 편하겠지요. 그 노력을 지금 친구사이가 여러분을 대신하고 있습니다.

요즘 불경기로 인해서 모두들 힘들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지금부터 우리가 얼마나 강한지
보여 줄 수 있는 차례입니다. 여러분의 커다란 정성 전해지길 기대합니다

제가 여러분에게 바라는 것은,  님의 제일로 가까운 이반친구나 형,동생이 후원할수
있도록  추천하는 것입니다.(후원에 동참할 딱 한명만 추천함)
그리고 그친구의 한명이 또 후원을 할수 있도록  추천하는 제안입니다
이렇게 릴레이 형식으로 계속 후원될수 있도록  추천하자는 제안입니다
저는 금액보다도 ,우리가 얼마나 힘이 될수있는가 알수있는 기회가 되리라고 생각하고
여러분의 작고 따뜻한 마음을 기대해 봅니다.

이글을 읽어 보시고 그냥 나가지 마시고 공감이 되시는 분을 후원금 게시판으로 가셔서
적극적인 참여 부탁드리며,
아울러 먼저 친구사이 회원님들이 앞장서는 것이 좋을듯 합니다. (:k)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수
128 목요일 밤 연극 벙개해요 +8 꽃사슴 2003-10-28 2170
» [제안]어느분이 올렸는데, 좋은 제안인거 같아서 ... 김선우 2003-10-28 2147
126 그냥 친구와 진짜친구의 차이점...... +1 김선우 2003-10-28 2103
125 굿바이 레닌! +3 보졸레 2003-10-28 2258
124 여기다 이런 거 올려도 되나요? +5 yesme 2003-10-28 2197
123 우리 스머프 놀이해요. +8 꽃사슴 2003-10-28 3224
122 16세기판 천재명랑소녀 성공기 | <대장금>... 장금이 2003-10-28 2615
121 한상궁 마마 편집장면, 지진희가 나한테 보낸 편지 +5 장금이 2003-10-28 2705
120 <참고> 후원금 휴대폰 결재 일시 중지 친구사이 2003-10-27 2544
119 월화 대장금 클럽... +1 한상궁 2003-10-27 2036
118 가장 지겨운 이야기, 사랑 +1 新려성 2003-10-27 3357
117 게시판에 그림 올리는 법 +1 관리자 2003-10-27 2493
116 집회참가 노동자 분신..생명위독 1968 2003-10-27 2072
115 집회에서 길을 잃었다. +4 우주로 보내진 라이카 2003-10-27 1934
114 여긴 회사 ㅠ.ㅠ +9 차돌바우 2003-10-27 2236
113 엘리엇 스미스 +2 보졸레 2003-10-27 2384
112 보스턴의 종현 형 편지입니다 +2 장금이 2003-10-26 2482
111 반이모 석유통이 기사에 나왔네요. +3 꽃사슴 2003-10-26 1984
110 [질문] 운영자님과 친구사이 회원분들께.. +8 didhd 2003-10-25 2020
109 답변글들을 읽어보고서 +1 didhd 2003-10-25 1984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