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新려성 2003-10-27 12:01:27
+1 3357
이 세상에서 가장 지겨운 이야기는 사랑에 관한 거다.

일주일에 한 번 만나는 그 친구는 요새 나만 봤다 하면 늘상 지 사랑 이야기를 조잘댄다. 아우토노미아와 다큐멘타리에 관해 이야기하다 우리는 금새 머리를 맞대고 다시 주머니 속에 감춰둔 사랑이란 놈의 머리털을 끄집어낸다.

머리털 나고 처음 해보는 사랑이란다, 그랬다가 차여서 가슴 앓이를 한다 그랬다. 그를 찼던 그녀는 다른 남자와 사귀고 있고, 그녀에게 채인 그는 지금 그녀의 매력들을 한 가지씩 가지고 있는 세 여자를 한꺼번에 사귀고 있단다.

그보다 오래 살았던 죄목으로 난 그의 이야기를 들어야 하고, 조언을 해야 한다. 이렇게 결국 말하고 말았다.

"사랑은 없어. 인정에 대한 욕망이지."

헌데 정말 그럴까? 그렇게 이야기하는 나는 내심 차가운 척, 내심 쿨하다 못해 내 주위로 방화벽을 친 것처럼 굴다가 은연중 생각나는 '그런 것'들이 과연 버그 먹은 자존심에 대한 항변인지 아니면 사랑인지, 또는 엿 같은 신파인지 한참 동안 헷갈려하다, 그러다 못내 자포자기 심정으로 도리질을 치지 않았던가.

오늘 어디선가 강좌를 하고 있는데 문 유리창으로 그가 꾸벅 인사를 하고 손을 흔든다. 편집을 하다 지나는 길에 우연히 나를 봤던 모양이다.

두렵다, 또 그 지겨운 이야기를 들을까봐, 또 내 속의 도리질이 반복될까봐.

이 세상에서 가장 지겨운 이야기, 허나 차고 나온 밥그릇처럼 딱 그만큼만 절실하게 다들 한 그릇씩 챙긴 사랑에 관한 이야기. 엿 먹어도 좋은 나만의 이야기.



ugly2 2003-10-27 오후 22:25

사랑은 아무리 많이 경험해봐도, 늘 모르는것 투성이...
이별또한 아무리 많이 경험해봐도, 익숙해 지지 않구요.
남의 사랑에는 한없이 냉철하고 이성적이다가도
자신의 사랑에는 왜 그리 엉망이고, 소심해 지는지...

사랑하고 있는 사람들의 공통점은
늘 자신의 사랑에대해 누군가의 충고를 듣고싶어 한다는거죠.
그럼에도, 결국 자신의 생각대로 행하는 것,
그것또한 사랑하는 사람들의 공통점이죠.

모르는척, 눈감고 들어주세요.
언젠가 꽃사슴님의 사랑얘기를 들어줄 친구하나
보험들었다, 생각하시구요. ^o^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수
128 목요일 밤 연극 벙개해요 +8 꽃사슴 2003-10-28 2170
127 [제안]어느분이 올렸는데, 좋은 제안인거 같아서 ... 김선우 2003-10-28 2147
126 그냥 친구와 진짜친구의 차이점...... +1 김선우 2003-10-28 2103
125 굿바이 레닌! +3 보졸레 2003-10-28 2258
124 여기다 이런 거 올려도 되나요? +5 yesme 2003-10-28 2197
123 우리 스머프 놀이해요. +8 꽃사슴 2003-10-28 3224
122 16세기판 천재명랑소녀 성공기 | <대장금>... 장금이 2003-10-28 2615
121 한상궁 마마 편집장면, 지진희가 나한테 보낸 편지 +5 장금이 2003-10-28 2705
120 <참고> 후원금 휴대폰 결재 일시 중지 친구사이 2003-10-27 2544
119 월화 대장금 클럽... +1 한상궁 2003-10-27 2036
» 가장 지겨운 이야기, 사랑 +1 新려성 2003-10-27 3357
117 게시판에 그림 올리는 법 +1 관리자 2003-10-27 2493
116 집회참가 노동자 분신..생명위독 1968 2003-10-27 2072
115 집회에서 길을 잃었다. +4 우주로 보내진 라이카 2003-10-27 1934
114 여긴 회사 ㅠ.ㅠ +9 차돌바우 2003-10-27 2236
113 엘리엇 스미스 +2 보졸레 2003-10-27 2384
112 보스턴의 종현 형 편지입니다 +2 장금이 2003-10-26 2482
111 반이모 석유통이 기사에 나왔네요. +3 꽃사슴 2003-10-26 1984
110 [질문] 운영자님과 친구사이 회원분들께.. +8 didhd 2003-10-25 2020
109 답변글들을 읽어보고서 +1 didhd 2003-10-25 1984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