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2007.01.19 06:00

<하산>, 최정례

조회 수 1275 추천 수 3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 때 나는 숲에서 나와 길에 올랐다
길은 떡갈나무 숲 한 뼘 위에
초승달 눈 흘기고 있었다

숲에서 나오자 세상 끝이었다

우리 밑에 짓눌려 부스럭대던 잎사귀들
아이처럼 지껄이던 산개울 물소리
아무 생각 없이 나눈 악수는
흘러 흘러 흘러서 바위틈으로 스며 들고

숲에서 나오자 깜깜했다

허공중에 피었다 곤두박질치는 것
깨진 접시 조각처럼 잠시 멈춰 있던 것
보았느냐고, 묻고 싶은데

갑자기 숲은 아득해져서
지나간 잎사귀들만 매달고 흔들리고


-<하산>, 최정례



-----------------



2007 현대문학상 수상작 중 하나이다.(수상대표작은 <그녀의 입술은 따뜻하고 당신의 것은 차거든>이다.)

최정례의 이 시는 지나간 많은 사랑들, 단순히 사람간의 연애를 넘어선 많은 몰입의 순간들을 떠올리게 한다.  물론 최고의 몰입은 역시 연애지만 말이다.

몰입의 광명과 광기를 벗어나고 나면, 우리는 언제나 '깜깜한  세상 끝'에 서 있게 된다. 아니 그 세상 끝의 순간에 서게 되어야만 그 몰입을 끝낼 수 있게 된다.

우리의 많은 추억들, 가치들은 흘러흘러 바위틈으로 숨어버리고

그래도 내가 보았던 광명과 광기를 당신도 보았느냐고, '허공 중에 피었다 곤두박질치는' 그 순간을 당신도 겪었느냐고

온전한 접시가 아니라 깨진 접시처럼, 쓸모 없이 당신을 향해 멈추어있을 수 밖에 없던 황홀을 당신도 아느냐고

우리는 정말 사랑했느냐고

묻고 싶지만 숲에서 던져진 순간 그건 그저 아득할 뿐이다.


?
  • ?
    요술공주 2007.01.19 14:48
    이불양, 이불양의 이미지는 시나 소설보다는 마법 소녀물에 가까워요.
    다음에는 요술공주 밍키부터 시작하는 누님들의 계보에 대해서 같이 논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 ?
    칫솔교정녀 2007.01.19 18:27
    마법소녀의 원조는 "요술천사 꽃분이"라던데요?
  • ?
    Viall14615 2011.11.17 13:1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4 "동성애가 이슈화될 정도니... 기분 좋은 변... 쁘아송러브 2017.04.28 34
423 "동성애 졸라 싫은데 차별에는 반대해" 12 대선주의자 2017.04.28 162
422 "나는 성소수자 차별에 반대하는 문재인 지... 1 홍준표는더싫어요 2017.04.28 91
421 "교복 입은 성소수자, 부주의" 이런 황... 따웅 2018.01.12 94
420 "과연 당신은 그때 어디에 있었느냐" 1 후로게이 2017.04.28 64
419 <후회하지않아>의 '이영훈'이 온다고 하네요^^ 1 file 데이 2012.07.20 2221
418 <후회하지 않아>, 기쁜 소식을 전합니다 10 피터팬 2006.10.19 996
417 <후회하지 않아> 친구사이 후원 시사회 날짜 10 모던보이 2006.10.20 1165
416 <후회하지 않아> 잘 봤습니다. 1 삼반 2006.11.02 766
415 <후회하지 않아> 부산영화제 시간표 174 피터팬 2006.09.12 1722
414 <후천성 인권 결핍 사회를 아웃팅하다. -두려... file 동성애자인권연대 2011.06.24 854
413 <후 플러스> 친구사이 회원들 감상 4 안티친구사이 2010.07.02 931
412 <홍보글> 부조리 연극 <로베르토 쥬코&g... 3 file 미로 2012.07.11 1863
411 <형법 175조>와 동성애자 기념관 1 하하 2004.06.03 1142
410 <해외연예> 엘튼 존, 내달 동성연인과 결혼 1 uncutnews 2005.11.25 864
409 <해외> 동성애자 전용 실버타운 조성 queernews 2004.12.20 701
408 <한성별곡 - 정>의 진이한 7 모던보이 2007.08.21 1810
407 <한국레즈비언상담소> 개소했습니다. 한국레즈비언상담소 2005.04.14 692
406 <한겨레21>에이즈 소년, 돌아오라 케빈 timm 2004.11.02 899
405 <한겨레>혼선 일단 매듭…대체복무제 입법 탄력 timm 2004.07.17 695
Board Pagination Prev 1 ... 689 690 691 692 693 694 695 696 697 698 ... 715 Next
/ 715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