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2003.11.21 22:58

김치 담궈놨다.

조회 수 1191 추천 수 3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일흔이 넘으신 우리 어머니는 내가 보고 싶을때마다 전화를 해서는 "김치 담궈놨다. 가져가라"고 하신다. 보통의 어머니들처럼 자식이 보고 싶을때는 "한 번 와라, 보고싶다"든가 "자주와라"고 호통을 쳐도 될 텐데 우리 어머니의 방법은 늘 이렇다.

몇일전 전화통화를 했건만 오늘도 전화를 하셔서는 때이른 김장을 했으니 와서 가져가라는 것이다. 또 내가 보고싶으신 모양이다.

사실 둘이 사는 내가 김치를 먹으면 얼마나 먹으랴만 일흔이 넘으신 어머니가 나에게 줄 수 있는 물질적인거라곤 김치를 담궈주는게 전부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김칫국이며 김치찌개, 김치볶음밥, 김치전, 심지어는 가게에서 만드는 두부김치까지도 어머니의 김치로 만든다.
뭐니뭐니해도 어머니가 담궈주시는 김치가 제일 맛있다며 자주 자주 김치를 가지러 가는게 늦은 나이에 서울생활을 하고 계시는 어머니한테는 낙인가보다.

사실 어머니의 김치는 맛으로만 치자면 그리 뛰어나지는 않다.
나이를 먹으면 모든 감각이 둔해지는 법인데 어머니의 미각이라고 세월을 거스를수는 없을테니 말이다. 요리로만 치자면 어찌보면 내가 어머니보다 한 수 위일수도 있는데 어머니는 내가 잠시 들를때마다 난 주방 근처에도 못오게 하신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집에서 매일 하는데 엄마한테 와서까지 뭐하려고..."

처음 어머니한테 '당신의 아들은 동성애자입니다'라고 얘기를 했을때
다른 어떤것 보다도 나를 괴롭혔던 것은 네명의 아들중에서 가장 많은 얘기를 나누고 가장 편하게 생각하는 아들인 내가 동성애자이고 결혼생활을 하지 않을것이기 때문에 나중에 어머니가 나하고 같이 살지 못할꺼라는 것이었다.

몇년전부터 "엄마, 나하고 같이 살자"라고 얘기를 하면 어머닌 늘상 그러신다.
"내가 이 나이에 너 밥해 주면서 살아야 되냐?"
하지만 지금 어머닌 이혼한 큰아들집에서 2명의 손주녀석들과 늙은 큰아들을 위해 살림을 맡아하고 계신다.

이혼한 큰아들집에서 나이어린 두명의 손자들과 어릴때부터 밥상을 차려주지 않으면 아예 밥을 굶을 정도로 가부장적인 그릇된 유교관습에 물들어 있는 아들을 위해 밥을 짓고 있는 어머니는 오늘도 막내아들이 보고 싶으신 모양이다.

전화를 끊을 즈음에 어머니는 나와 같이 살고 있는 사람의 안부를 묻는다.
아직도 딱히 마땅한 호칭을 찾지 못하신 모양인지 그저
"그 친구도 잘 지내고 있냐" 라고 그러신다.

조만간에 어머니께서 그 친구라고 부르는 나의 애인과 함께 김치를 가지러 어머니한테 들러야겠다.  김치담궈났다는 소리가 나오기전에 항상 먼저 찾아뵈야 하는데 어머니의 사랑은 언제나 날 앞서가고 있고 난 뒤따라가며 주워 담기만 하고 있다.



?
  • ?
    장금이 2003.11.21 23:11
    김치는 어머니들의 힘, 가족과 세월을 관장해낸 유일한 카리스마 수단. 울 엄마도 그래.

    내가 민정호를 찾아낼 때까지만 민정호 이름 쓰는 거 용서해줄께, 나주댁.
  • profile
    금영이 2003.11.21 23:44
    울엄마는 시잡간 작은누이를 위해 늘 김치를 담그시죠.. 어찌된것이 작은누이는 다른 음식은 곤잘 하는데.. 김치만은 절대로 못해요.. 그래서 늘상 엄마가 해주시는데... 집에서 먹는 김치하고는 판이하게 다른-너무도 맛나게-해주십니다. 결혼한지 십년이 넘었는데도.. 아직도 시댁눈치를 보시는 거죠...
  • ?
    한? 2003.11.22 00:04
    전 1달에 두번 김치(배추김치,총각김치, 파김치) 를 하나로 클럽에서 사먹는데...
    누가좀 안 담궈주나...
  • ?
    2003.11.22 00:05
    마음이 짠...하네요
  • ?
    ugly2 2003.11.22 01:15
    님께서 쓰신 글을 읽으면 늘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가족은 나에게 "부담"이라고만 생각했던 내 마음이 부끄러워집니다.
    저도 어머님께 잘하고 싶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2 버그 발견 ^^ 7 차돌바우 2003.11.27 1209
371 와, 새 집이군요. 4 우주로 보내진 라이카 2003.11.27 1217
370 설문조사, 온라인 회원 신청 요땅! 3 꽃사슴 2003.11.27 1281
369 관리자님께 1 카시오페아 2003.11.27 997
368 [공지] DNS 차이 때문에 기존 서버로 접속 가능 관리자 2003.11.27 1032
367 금요일(28일) 토요모임 짱 생일 파티 합니다. 1 박철민 2003.11.27 1158
366 [공지] 서버 이전 완료! 4 관리자 2003.11.27 1184
365 “HIV랑 놀자” 행사에 대한 이야기.. 1 iSHAP 2003.11.26 1315
364 열다섯번째 "인권콘서트" 민가협 2003.11.25 949
363 HIV랑 놀자! 에 많은 관심을... 1 친구사이 2003.11.25 1225
362 이 남자를 보라, 강철민 이병 장금이 2003.11.25 1340
361 [re] 강이병이 제게보낸 러브레터 한상궁 2003.11.25 1163
360 플래쉬 축구 게임 ming 2003.11.25 1338
359 제발... 혈압약 좀 주세요 4 관리자 2003.11.25 1179
358 친구사이.. 3 NC 몽 ㅡㅡ 2003.11.25 1166
357 지갑주인을 찾습니다. 1 한울타리 2003.11.25 1101
356 [공지] 절취선 2 관리자 2003.11.25 1119
355 아프다 4 핑크로봇 2003.11.25 1096
354 연말시상식에 관하여. 4 친구사이 2003.11.24 1303
353 ! 꽃사슴 2003.11.24 1585
Board Pagination Prev 1 ... 689 690 691 692 693 694 695 696 697 698 ... 712 Next
/ 712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