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역시 우리의 Boy-George! 멋지군!!!
딱, 제 마음이네요. ㅠㅠ



[일간스포츠 최영균 기자] '안 가릴 테니 아무 남자나 나 좀 사랑해줘.'

'여장 남자'이자 동성애자인 가수 보이 조지가 외로움에 지쳐 최근 인터넷에 '애인'을 구하는 광고를 냈다.

광고 내용에 따르면 그가 얼마나 외로움에 지쳐 있는지 알 수 있다. 외모나 성적 취향 등을 따지지 않고 아무 남자나 상관없다고 되어 있기 때문이다. 1980년대 절정의 인기를 누렸던 그룹 컬처클럽의 리드 싱어였던 조지는 현재 고향인 영국을 떠나 미국 뉴욕에서 브로드웨이 뮤지컬 타부 에 출연 중이다.

보이 조지는 '이메일 채팅이나 1대1 섹스를 할 남자를 구한다'는 내용으로 광고를 시작했다. 일단 나이 조건은 18세에서 45세까지다. 키는 상관 않는다고 적었다. 좋아하는 직업 타입은 건설 인부, 소방수, 축구 선수, 군인, 노동자, 경찰 등을 열거해 놓았다.

특히 고등학생이나 기혼자는 물론 변태, 뒷골목 건달 등도 가리지 않는다고 밝혀 놓은 점이 눈길을 끈다. 이 광고를 본 뉴욕의 학부모들은 맹비난을 퍼붓는 상태다. 하지만 조지는 아랑곳 않고 빨리 자신과 함께 할 남자를 찾는 데만 온 신경을 쏟고 있다.



보이조지팬 2003-12-16 오전 02:50

예전에 뮤지컬 Taboo 를 볼 기회가 있었는데, 보이조지가 출연하진 않았지만 소란스런 스캔들에 가려진 보이조지의 음악성이나 성장배경, 라이프스토리들을 아기자기하게 들려주는 감동적인 소품이었던 것 같습니다. 구인광고를 내다니.. 역시 보이조지군요...
428 글 하나... +2
427 오늘은 보드게임(카탄)정모가 있는 날입니다.
426 그 때가 좋았지~ 에휴~~~ +2
425 장수모 오늘도 모입니다. +1
424 쌀쌀한 날씨에... +1
423 나도 올해의 신입회원인데 -.-+ +5
422 드디어 12월입니다.. +3
421 역시 힘들군요... +2
420 [12월 1일 에이즈의 날을 맞이하여] 정부는 에이...
419 [국가인권위에 진정하며] 동성애자는 헌혈할 권리...
418 토요일행사 오신분들 감사합니다. +3
417 호주제폐지, 촛불대회로 앞당겨요.
416 (펌)스웨덴 동성 커플 인정에서 동성 결혼 인정으...
415 때 이른 인사
414 지금 퇴근합니다. ㅠ.ㅠ +2
413 한가한 일요일입니다..
412 퀴어영화제 12월 다큐멘터리 내일부터 시작입니다!!
411 난... 다 좋아~~ ^^; +1
410 앗싸~~ 사진 나오는 구나~~ ^^ +2
409 울다 지쳐 잠들고 싶었습니다. +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