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핑크로봇 2003-11-25 03:34:42
4 1097
어제 겉멋을 부리느라 얇게 입고 다닌 탓인지,
아니면 외로움에 지친 탓인지,
젊은데 감기 같은 건 뭐..라면 기호형에게 한껏 오만만을 떨던...게
어제 같은데,
밤새 몸살기운에 시달리다가, 지금에서야 일어 났습니다.

아..일어나보니..전화가 수십통 와있더군요.
그 가운데 단 한통도 사적인 내용으로 절 찾는 전화는 없더군요.

지금 혼자 오징어 짬뽕 끊여서 훌쩍훌쩍 먹고 있습니다.

오늘 하루는 그냥 전화기 꺼두고, 어느 누구와도 연락을 두절한 채..
몸져 누워 있고 싶네요.

라면 다먹고 나면 감기약 먹고 보일러 빵빵하게 틀어 놓고
이불 뒤집어 쓰고 있어야 겠네요.

아프더라도 일은 해야하는 법.

모두에게 미안하기도 하네요.

모두들 대장금 잘 보시구요...
내일 씩씩하게 만나요~

프랑크푸르트 2003-11-25 오전 03:55

따뜻하게 입고 다니세여..
아픈 게 젤 서럽던데..
빨리 완쾌하시고 밝은 모습으로 만납시다..'-'/

장수모일동 2003-11-25 오전 04:09

쾌차하시어요..시연이 십전대보탕 끓여온다고 하더이다. 병문안갈까?-끝-

우주로 보내진 라이카 2003-11-25 오전 10:02

요즘 감기 독하다던데, 그럴 때일수록 밥도 제대로 챙겨먹고,
약도 먹고 해서 빨리 나아라.
겸사해서 잠도 푹 자고.

장금이 2003-11-25 오후 15:20

난 그게 다 빨간 목도리 때문에 빚어진 일이라고 봐.

형이 나중에(그게 서기 2050년쯤이 될 수도 있겠지만) 돈 벌면, 목도리 근사한 걸로 사줄께. 지방에서 올라와 혼자 사는 것들은 아프면 참 지랄이니까. 아파도 불끈 일어나렴. 기도문을 외워 봐.

13949 이주노동자 강제추방 항의 집회에 함께해요
13948 준비됐으면 말해줘요
13947 내일은 챠밍스쿨 열리는 날 +2
13946 하리수 이름을 내버려 두라
13945 샌프란시스코, 美 '제1의 매독도시'
13944 파업 현장에서 피어난 동성애(?)
13943 요시와 자거, 키스 씬 동영상 +1
13942 장.수.모 정모와 보드게임의 날입니다. +1
13941 저의 잠수에 대해 궁금해 하실것 같아서.. +1
13940 생일파티에 초대합니다. +4
13939 [공지] 서버 이전으로 이틀간 사이트 중지 예정
13938 일본 퀴어 애니 / 세기말 달링
13937 !
13936 연말시상식에 관하여. +4
» 아프다 +4
13934 [공지] 절취선 +2
13933 지갑주인을 찾습니다. +1
13932 친구사이.. +3
13931 제발... 혈압약 좀 주세요 +4
13930 플래쉬 축구 게임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