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보졸레 2003-10-23 21:31:14
+1 2767
어제밤 녀석에게서 전화가 왔다. 헤어진 지는 3년째, 전화가 온 지는 1년만이다.
난 이럴 때가 가장 당혹스럽다.

잘 사냐? 하고 묻는 게 첫 번째 수순이라면, 두 번째는 가족의 안부를 묻고, 그리고 정 할 말이 없으면 애인은 있어? 하고 묻는다. 그러다 이것저것 밑천이 떨어지면 잠시 침묵을 서로 공유한다.

녀석과 사귈 때는 몇 시간이고 붙들고 있어도 시간 가는 줄 몰랐던 전화 통화 내역, 63층 빌딩 옥상에 서서 통화 내역서를 힘껏 펄럭여도 끝에 닿을 그 길고 먼 이야기 자락은 모두 어디로 가버린 걸까?

옛 애인을 우연하게 만나는 일, 어제밤처럼 느닷없이 전화로 출몰하는 일, 난 자못 당혹스럽다. 특히나 어제밤처럼 추근덕거리던 누군가에게서 냉수 한 사발 흠뻑 얻어 맞은 직후에 이런 전화가 올 때는 참 질긴 신파군, 하고 읊조리다 못내 허허거리고 만다. 그게 세상 사는, 참 질기고 오묘한 맛이지 하고 허허거리며 담배를 맛있게 빨아댄다.  





누군가 나에게 보졸레 누보를.



리나 2003-10-23 오후 23:52

어제는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저도 옛 애인한테 전화를 걸었지요. 받지 않더군요.(-_-) 헤어진 옛 애인과 잘 지내는 남자야말로 정말 사귀어볼 만한 멋있는 사람이라던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수
13908 영화배우 '기즈베'님!! +3 이계덕 2012-06-21 2863
13907 펌> 성소수자위원회 발족식 - 홍석천 씨 인터뷰 김치문 2004-10-02 2861
13906 P싸롱의 몰락과 전설 +1 꽃사슴 2003-10-23 2848
13905 친구사이, 야유회 망친 관광 버스와 힘겨루기 +2 알자지라 2003-10-22 2847
13904 오늘밤 테레비젼에서 방영한, 베스트맨 보졸레 2003-11-03 2840
13903 차돌바우에게 사랑을 +1 꽃사슴 2003-10-19 2837
13902 이명박 정부의 세금 비판~!! +20 차돌바우 2008-09-27 2831
13901 미국, 15만 동성 커플이 아이들 양육 +4 낚시녀 2006-08-22 2829
13900 [1] 퀴어문화축제 사진 최원석870629 2014-06-08 2815
13899 oh, my love +1 장금이 2003-10-07 2813
13898 사진 두 장 : 천정남, 금영이&정절녀 +3 꽃사슴 2003-10-21 2810
13897 어찌된 일인지 +1 관리자 2003-11-16 2809
13896 묻지마 게이 야유회 상 목록 +1 관광버스 2003-10-19 2808
13895 커밍아웃 인터뷰 6탄 공개! 박용, 뼈속까지 게이다 +2 인터뷰 2003-10-21 2803
13894 오늘 벙개에 나오실 때는 모던보이 2004-12-04 2791
13893 연락하지 마세요. +1 챠밍보이 2003-10-14 2776
13892 11월 2일 영화 <라잇 온 미> 친구사이 번개!!! +2 기즈베 2012-11-01 2772
» 옛 애인에게서 전화가 왔다 +1 보졸레 2003-10-23 2767
13890 소대장과의 하룻밤 +3 모던보이 2005-05-21 2765
13889 횡설수설...대표님 꼭! 보시길..^^; +1 은색쥐(유은지) 2003-10-10 2765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