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2013.12.10 03:53

김치 필요하신 분~~~

조회 수 1173 추천 수 3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 토요일 몇 몇이서 모여서 김장을 담구었습니다.

 

처음 하는 작업이라 가내 수공업할 때 신속함 대신에

 

어린시절 어머니가 해 주시던 기억들을 더듬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무채는 어떤 굵기여야 할까?

종순이는 이 보다는 굵었다며 .... 채 칼 대신에 직접 채를 썰었답니다.

굵직 굵직하게

아마도 종순이는 굵은 것을 아주 좋아하나 봅니다. ㅋㅋㅋ

 

고추가루는 ?? 액젖은 ?? 새우 젓은  다들 처음 하는 작업이라

어색과 당황 사이를 오가며 그래도 즐거운 작업이었습니다.

 

드디어 속 재료를 다 버무리고 비닐 포대를 거실에 깔았습니다.

소금에 폭 절여져서 내 님의 거시기처럼 맛나게 처진 배추를

버무리기 시작했습니다.

 

강이는 얼굴은 예쁜데 왜 이 모냥으로 배추를 버무렸나며

깐깐한 재경의 핀잔을 들어야 했지요

코러스보이 언니는 살림 왕 답게  깔끔하게 버무렸습니다.

 

가람은 옆에서 왕 수다만 ~~~~~  흥!!

 

김장 후에 먹었던 보쌈과 굴은 참 맛있었습니다.

흥이 더해져서 조개찜 먹으로 자리를 옮겼고 급기야 노래방까지

 

 

김치 맛은 어떨까??? 왠지 이상하지 않을까?

 

오늘 최초 개봉한 김치는

 

오 마이 갓!!! 우리가 이런 맛을

 

완전 맛있다. 속 재료의 부족함과 빨간 고추기의 부족함은 있지만

 

벌써 살짝 익은 김치는 완전 맛 있네요

 

꽤 많아서 .... 원하시는 분 리플 남겨주시면 사무실에 갖다 놓을게요

 

데미지는 이미 한 통 예약해 놓았어요

 

 

결론 1)  : 내 년에는 게릴라 가드닝으로 배추를 심어서 사무실 옥상에 모여서

          김장 번개를 해야 한다.

         한 백 포기 ..... ㅋㅋㅋㅋㅋ

 

결론 2) : 김치 필요하신 분 리플로 달아 주세요

               한 포기, 반 포기 씩 몇 개 정도로 필요한지

              너무 늦어지면 재경이 다 먹어 없애 판이예요

 

추신> 수미는 대파를 가져와서 보쌈 삶을 때 요긴하게 사용했답니다.

          고마워 실용적인 집들이 선물 ㅎㅎㅎ

        

          위드와 홍이도 수고 많았고

     

 

 

?
  • ?
    damaged..? 2013.12.10 11:56

    돕지도 못했는데 이렇게 챙겨주시다니... 폭풍 감사! ㅜ0ㅜ
    맛있다고 소문난 언니표 김치, 얼른 가져가세요~ ^ㅠ^

  • profile
    케빈(Kevin) 2013.12.10 20:17
    언니표 김치 예약요 ㅋㅋ
  • profile
    크리스:D 2013.12.11 00:10
    어머 언니! 참여하고 싶었는데 넘 아쉬웠어용ㅠㅜ 수고 많으셨어요 언니!! 저두 언니표 김치 한 포기 부탁드릴게요 ㅎㅎ
  • profile
    고슴도치_233987 2013.12.11 01:18
    요긴하게 먹고있어요
    웰빙김치 맛이에요 ㅎㅎ
  • ?
    김종국(카이) 2013.12.11 16:53
    난 백김치 예약ㅎㅎ
  • profile
    홍이[紅]  2013.12.12 05:07
    글 읽다가 폭소를 ㅋㅋ
    소금에 절여진 배추가 그렇게 비유 될 수 있다니;
    암튼 김장 직접해보는건 처음 이었는데 여러 사람과
    같이 하다보니 참 즐거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87 반이모(철도 민영화에 반대하는 이쁜이들의 모임)... 7 디오 2013.12.27 1500
11686 어린 아이들이 동성애에 대해 말 합니다.... 1 리아니 2013.12.27 1280
11685 동성애자인권연대 웹진 랑 12월호 종원 2013.12.26 1802
11684 [부고] 송범준 회원님이 세상을 떠났습니다. 22 종순이 2013.12.25 2832
11683 우간다 의회의 반동성애법 가결 반대 메일 보내기... 2 낙타 2013.12.24 1792
11682 12월의 장롱영화제_25일,26일 file 장롱영화제 2013.12.23 2403
11681 입맞춤 운동???? 2 종순이 2013.12.22 1259
11680 제가 쓴 전자책이 나왔습니다. 7 file 로빈훗 2013.12.21 1348
11679 연하장 번개 잘 마쳤어요. 3 file 종순이 2013.12.20 1129
11678 올해 친구사이 마지막 번개 - 니 손이 필요해!!!!! file 종순이 2013.12.19 1748
11677 2014 서울LGBT영화제, 내년 6월 5일 개최 그리고 ... 11 김조광수 2013.12.19 1234
11676 21일(토) 영화 <친구사이?> 특별상영 file 김조광수 2013.12.19 1317
11675 2013 연말준비 잘하고 계신가요? 소풍가자 2013.12.18 866
11674 친구사이 소식지 42호!! 낙타 2013.12.17 2489
11673 이번 주 목요일 저녁 7시 사정전에서, 친구사이 ... file 낙타 2013.12.17 1418
11672 안녕하세요 1 K 2013.12.17 823
11671 송년회에 와주셔서 고맙습니다 :-) 11 file 낙타 2013.12.17 5982
11670 [연극겨울선인장]게이들의진솔한이야기/기부금마... file 한울림 2013.12.16 1827
11669 여기는 머하는 거임 ? 혀나 2013.12.15 976
11668 송년회 때 들고 가고 싶은 것 5 박재경 2013.12.13 1050
Board Pagination Prev 1 ... 125 126 127 128 129 130 131 132 133 134 ... 714 Next
/ 714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