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2003-11-12 13:32:38
1 1346
평소보다 일찍 들어온날 집에 오자마자 냉장고문을 열고 몇 안되지만 있는 반찬들을 다 꺼내놓고 밥을 먹는다.
순간, 먹는다는 즐거움보다는 주린배를 채우려 허겁지겁 음식물을 뱃속으로 밀어넣고 있는 내가 서글퍼지기도 하더라.
늦은 밤에 밥을 먹었으니 몸매 관리를 위해 바로 잠자리에 들수는 없고 채워진 배를 진정시킬 무언가를 찾는다.
이 무슨 웃지 못할 일인가? 차라리 먹지를 말지...
마침 울세탁을 해야하는 스웨터가 떠오른다.
부지런하게도 난 이 새벽에 울샴푸를 풀어서 스웨터를 빨고 있다.

그래도 여전히 배는 부르다.
컴퓨터를 켠다.
켜짐과 동시에 메신져가 뜬다.
이 새벽에 나에게 등록된 사람이 둘이나 컴퓨터 앞에 앉아 있다.
"저 들은 이 시간 뭘 하느라 컴퓨터 앞에 앉아 있는 걸까?"
한 명에게 말을 건넨다.
"이 시간에 안 자고 뭐하냐?"

사실 그 친구가 이시간까지 잠들지 못하고 컴퓨터 앞에 앉아 있는 이유를 난 알고 있다.
어떤 말로도 위로가 되지 않을꺼란걸 알면서도 난 몇 년 더 살았다는 이유만으로
조언 아닌 조언을 어설프게 해 주고 있었다.
살면서 세상에 혼자라는 생각을 누구나 한 번 이상은 해봤을 것이다.
하지만 그 친구보다 더 절실하게 혼자임을 절감한 사람이 과연 몇이나 있을까 순간 생각해본다.
"널 사랑하고 아껴주는 사람이 참 많은 넌 행복한 사람이다"라고 교과서적인 얘기를 건네면서도
가슴 한 구석이 계속 아려온다.
고통을 나눌수만 있다면...
세상을 훨씬 더 많이 살았으면서도 입으로만 위로할뿐 어느것 하나 변변히 나눌수 없음이 부끄럽고 미안하다.
항상 넘칠 정도로 환하게 웃던 그 놈의 얼굴에 요즘들어 언뜻 언뜻 쓸쓸함이 느껴질때가 많다. 그 놈은 그 나름의 방식대로 그렇게 속으로 울고 있는 모양이다.

이젠 어느정도 뱃속도 진정되고 잠자리에 들 시간이 되었건만 메신져 속 그녀석은 여전히 컴퓨터 앞에 앉아 있다.
이 순간 그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걸까?

부디 힘내기 바란다.


2003-11-12 오후 19:51

별 도움은 안 되겠지만.. 힘 내십시오!! 읏쌰~! >0<)/ ;;
13948 내 남자친구가 내 벗은 몸을 바라볼 때 +15
13947 냉정과 열정 사이 +1
13946 2013 LGBT 인권포럼 - 내일입니다!!! +1
13945 친구사이 MT 공개회의~!! +3
13944 [울산] 슈퍼스타K6 2차 예선 글... +2
13943 Gimjogwangsu married film director announced
13942 즐겁게 보다가 그만...;; +1
13941 요시와 자거를 보고 울다... +1
13940 제5회 G_Voice 정기공연 '벅차게 콩그레츄레이션!' +4
13939 거리에서 스친사람..... +7
13938 [영화 두결한장 후기] 30대 게이로서 대한민국 살... +3
13937 [공지] 토론회 및 후원의 밤 평가회의 +7
13936 눈 성형 비포&애프터 입니다. +2
13935 중국 청나라의 동성애 춘화 몇 점
13934 마님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7
13933 [장롱 영화제]매달 마지막 주 수+목 長~long하게 ...
13932 얼릉얼릉 신청해주시길...(D-13) +1
13931 5월 4일 번개 잡아놨습니다. 신청을 서두르세요 ... +13
13930 묻지마 참석자분들 필독 +4
13929 제니퍼 로페즈 - Waiting for tonight +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