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장금이 2003-10-07 10:47:06
+1 3043


소설이 더 재밌겠더군요. 남자 소설가가 남자 시점으로 한 장 쓰면, 여자 소설가가 여자 시점으로 화답하는 식의 소설이랍니다.

이 영화는 곧 개봉을 앞두고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원작을 무리하게 영화 러닝 타임에 구겨넣다 보니 정작 '냉정'과 '열정' 사이의 그 교활한 감정의 변증법에 관한 재미가 누락된 듯 보입니다. 그러다보니 인물들의 행위에 설득력이 떨어지고, 외려 영화 속에서만 인물들의 감정이 혼자 과잉되어 버린 듯한 인상입니다.

게다가 마치 CF를 연상케하는, 시도때도 없이 튀어나와 몰입을 훼방하는 엔야의 그 선곡들은 정말 못견딜 정도로 영화의 컬리티를 난도질하고 있는 데다, 홍코 배우 진혜림의 목석 같은 연기 때문에 그 상대역으로 나온 일본 배우 다케노우치 유타카의 열연이 빛을 보지 못했습니다.

대체적으로 이 영화는 관습적입니다. 카메라 워킹도 별다를 게 없고, 이야기를 이어가며 감정의 폭을 조절하는 기제도 상당 부분 삐걱거리고 있습니다. 어떻게해서든지 감동을 팔아먹겠단 플롯 상의 상업적 장치도 조금 짜증나고요.

헌데도 참 이상하죠. 눈으로는 영화를 보고 있는데, 제 머릿속에서는 딴생각을 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사랑하는 연인이 이런저런 사연을 겪으며 떨어져 있다가 그들이 진정으로 사귈 때 약속했던, 피렌체 어느 성당 꼭대기에서의 기적 같은 해후로 결국 다시 결합하게 된다는, 그 흔하디 흔한 멜로 영화의 규칙들이 저도 모르게 생각에 잠기게 하는 걸 보니, 전 아직도 멜러 소년의 감수성을 가지고 있나 봅니다.

이 영화의 대사 중에 유일하게 마음에 드는 구절이 있습니다.

"니가 머물 곳은 사랑하는 사람의 가슴 속 뿐이다."

나는 누구의 가슴 속에 머물고 있을까요? 누가 자기 마음의 수면 위에 내 얼굴 그림자를 던져놓았을까요?
아마 아무도 없을지도 모릅니다.

내 가슴 속에 '여전히' 머물고 있는 사람이 있냐고요? 말하지 않을래요. 제가 장금이니 지진희인가요? 아니라고 봐요. 메롱~~~


P.S
텔레비젼에만 나오다가 이번에 처음으로 영화에 도전했다는 다케노우치 유타카, 저랑 동갑이더군요. 그런대로 괜찮게 생겼어요. 헐~~~~~







황무지 2003-10-07 오후 17:30

저 정도는 그런대로 괜찮게 생긴 게 아니예요~~~~!!

열라~~ 잘 생겼구만~~ 아웅~(x23)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수
13948 토요일, 친구사이 사무실에 벙개 있다 +2 모던보이 2004-12-02 3103
13947 기사 오자 모음 - 사무실/공공장소 클릭주의 +3 지나아님 2011-03-29 3100
13946 [펌]포르노 시대에 누드쯤이야 잘자드라 2003-11-15 3092
13945 펌/스와핑의 자유를 허하라 장금이 2003-10-17 3081
13944 내 남자친구가 내 벗은 몸을 바라볼 때 +15 꽃사슴 2003-11-04 3079
13943 영화 <원나잇 온리>(감독 : 김조광수, 김태용)이 ... 데이 2014-05-26 3075
13942 2년 7개월짜리 유통기한의 사랑 +3 모던보이 2005-03-31 3070
» 냉정과 열정 사이 +1 장금이 2003-10-07 3043
13940 2013 LGBT 인권포럼 - 내일입니다!!! +1 기즈베 2013-02-15 3017
13939 [울산] 슈퍼스타K6 2차 예선 글... +2 [1987년]최원석 2014-03-23 3010
13938 친구사이 MT 공개회의~!! +3 차돌바우 2004-05-27 3008
13937 게이 포르노, 일본 야구 선수의 비애 모던보이 2004-01-31 3000
13936 Gimjogwangsu married film director announced dddd 2013-06-02 2996
13935 즐겁게 보다가 그만...;; +1 쵸 파 2007-08-02 2995
13934 요시와 자거를 보고 울다... +1 황무지 2004-02-27 2984
13933 제5회 G_Voice 정기공연 '벅차게 콩그레츄레이션!' +4 통홍보녀 2010-09-19 2977
13932 눈 성형 비포&애프터 입니다. +2 계덕이 2014-12-06 2973
13931 [장롱 영화제]매달 마지막 주 수+목 長~long하게 ... 장롱영화제 2013-09-24 2969
13930 거리에서 스친사람..... +7 사하라 2004-02-27 2969
13929 [영화 두결한장 후기] 30대 게이로서 대한민국 살... +3 2012-06-26 2967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