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글을 쓰려고 들어와서 쓰기 버튼을 눌렀는 데..
하얀 도화지 한 장 퉁~ 튀어 나온 느낌이네요..
어디서 부터 써야 하는 지..
왼쪽에 메뉴얼 선에 맞춰 글을 쓰고 있긴 하지만..
역시.. 조금은 구별을 주었으면.. 싶습니다.
하얀 색 말고 아이보리 색 이라거나 약간의 핑크를 섞은 색을 깔면 않될까요.?
백지위에 긁적 거린 거 같아서 왠지 부담 스러운 듯 하네요..

머리 아프다고 ..
내 맘대로 않되서 속상하다고 푸념 늘어 놓으려고 했는 데..
깨끗한~ 종이 위로 쏟아 놓으면 더 추해 질까 봐 .. 망설이다가..
간신히.. 빈칸 채우다 갑니다...

좋은 한 주 되세요....

( P.s : 늙긴 늙었나 봅니다.. 이 나이에 새로운 일을 원한다고 해도 맘대로 않되네요.. 에휴~ )

2003-10-06 오후 20:47

힘내세요. 그 나이에 늙었다고 하믄... 언뉘들이 섭하지^^

꽃사슴 2003-10-06 오후 22:55

황무지에서 나오면 깨끗해질 거예요.

차돌바우 2003-10-07 오전 07:34

스크롤바가 안보이네.. -.-;

장금이 2003-10-07 오전 08:21

스크롤 바 올려드렸나이다. 하나씩 수정하고 있어요.

이 장금이 지금 백본 재배하느라 정신이 없나이다.
13968 히치콕의 '로프'와 호모섹슈얼에 관한 짧은 메모
13967 [기사] 성정체성 유전자로 결정 동성애등 개인취... +1
13966 게이들도 자기식성?취향?아니어도 겪다가 마음맞... +8
13965 10대 게이들을 위한 사진 언어 프로젝트!!! +7
13964 한?님만 보세요..호호호 +3
13963 8월 9일 책읽당 - 삐딱한 글쓰기 +1
» 왜 이리 하얗지.? 글쓰기가 쉽지 않네요.. +4
13961 20주년 기념행사 기획단 두 번째 회의 - 8월 1일 ... +2
13960 야사와 실화 : 이태원에서 뺨 맞다 +2
13959 제13회 서울LGBT영화제 개막 D-1 민주당 진선미 ... +2
13958 지금까지 내가 지켜본 친구 사이.. +9
13957 억새밭 게이 야유회 사진 한 장 +2
13956 드디어 12월입니다.. +3
13955 어젯밤 S아파트에선 무슨 일이...? +1
13954 토요일, 친구사이 사무실에 벙개 있다 +2
13953 기사 오자 모음 - 사무실/공공장소 클릭주의 +3
13952 영화 <원나잇 온리>(감독 : 김조광수, 김태용)이 ...
13951 2년 7개월짜리 유통기한의 사랑 +3
13950 펌/스와핑의 자유를 허하라
13949 [펌]포르노 시대에 누드쯤이야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