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KOR9788984288508.jpg

 

진솔한 이야기에서 글을 쓸 용기를 얻는다
안건모는 여러 단체에 글쓰기 강연을 하러 다닌다. 사람들이 대학을 나오지도 않고 글쓰기를 배우지도 않은 이가 어떻게 글을 쓰게 됐는지 궁금해하기 때문이다. 이 책은 주부들, 노동자들, 학생들에게 강연했던 내용과 월간 [작은책]에 연재했던 ‘안건모의 삐딱한 글쓰기’에서 비롯되었다. 글쓰기를 한번도 배우지 않은 이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자기 경험담과 함께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글을 왜 써야 하는지, 어떤 글을 써야 하는지, 글을 어떻게 시작해야 하는지, 글을 어떻게 쓰고 어떻게 고쳐야 하는지, 차근차근 읽다 보면 ‘나도 글을 쓸 수 있겠다’는 용기가 생길 것이다.

함께 읽어봐도 좋을 책 : <우리 문장 쓰기>by이오덕 <뚜껑 대신 마음을 여는 공감 글쓰기>by이강룡

일시 : 2014년 8월 9일 토요일 늦은 4시
장소 : 메일로 문의바람(참여확정 후 알려드립니다)
신청 및 문의 : 7942bookparty@gmail.com

bbn 2014-08-12 오후 15:57

추석 선물하세요



친구사이 회원 할인혜택

http://blog.daum.net/1qa222/4160816
13968 사진 한 장 : 게이 아티스트 커플
13967 히치콕의 '로프'와 호모섹슈얼에 관한 짧은 메모
13966 [기사] 성정체성 유전자로 결정 동성애등 개인취... +1
13965 10대 게이들을 위한 사진 언어 프로젝트!!! +7
13964 한?님만 보세요..호호호 +3
» 8월 9일 책읽당 - 삐딱한 글쓰기 +1
13962 왜 이리 하얗지.? 글쓰기가 쉽지 않네요.. +4
13961 20주년 기념행사 기획단 두 번째 회의 - 8월 1일 ... +2
13960 야사와 실화 : 이태원에서 뺨 맞다 +2
13959 제13회 서울LGBT영화제 개막 D-1 민주당 진선미 ... +2
13958 지금까지 내가 지켜본 친구 사이.. +9
13957 억새밭 게이 야유회 사진 한 장 +2
13956 드디어 12월입니다.. +3
13955 어젯밤 S아파트에선 무슨 일이...? +1
13954 토요일, 친구사이 사무실에 벙개 있다 +2
13953 기사 오자 모음 - 사무실/공공장소 클릭주의 +3
13952 영화 <원나잇 온리>(감독 : 김조광수, 김태용)이 ...
13951 2년 7개월짜리 유통기한의 사랑 +3
13950 펌/스와핑의 자유를 허하라
13949 [펌]포르노 시대에 누드쯤이야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