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2003.11.11 15:21

저를 사세요

조회 수 1740 추천 수 3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톨루즈 로트렉 'confetti'


저를 사세요.

당신은 절 선택함으로써 현명한 판단을 내리게 되는 거에요. 절 사세요. 제 영혼과 몸뚱이를 아주 싼값에, 모두 드려요. 당신의 호주머니 속 걱정일랑 하지 마세요. 아주 아주 값이 싼 놈이랍니다. 당신의 눈이 맑고 슬픈 빛을 띠고 있다면, 거저 드릴 수도 있어요.

저를 사서 거적대기에 둘둘 말아 구루마 위에 올려놓으세요. 그럼 전 당신의 고삐가 쥐어져 있는 방향으로 잠자코 숨도 쉬지 않고 그렇게 따라갈게요. 흔들흔들 구루마가 흔들리는 대로 몸뚱이를 가만히 놔둘께요. 혹시 눈물을 흘릴까 모르니 거적대기 밖으로 눈마저 내놓진 않을께요.

왜 로트렉 같은 고집쟁이들이 창녀 이미지에 매료되는지 아세요? 바로 저처럼 그들은 육체를 팔고 있기 때문이에요. 팔리는 거, 자기 주관의 왕국을 포기하는 순간이에요. 집요한 자기 나르시즘에 빠져 있는 그들, 잠시 자아로부터 해방되고 싶어 창부가 되고 싶은 거에요. 그래서 그들이 그려낸 창녀는, 의자 위에 다리 하나를 얹어놓고 스타킹을 살며시 내리다가 잠시 주인이 안보는 사이 슬픈 빛감의 눈으로 비 나리는 창문 밖을 슬쩍 훔쳐보곤 하죠.

하지만 전 절대 그런 표정 짓지 않을께요. 단 한 순간도 당신을 외면하는 표정을 지어 당신의 영혼을 불안케하지 않을 테에요. 그러니 저를 사세요. 품질은 보증할 수 있어요. 제 손톱은 선홍빛으로 불타고 있고, 제 머리칼은 당신 몸 위에 그늘을 드리울만큼 부드러워요.

저를 사세요. 사랑 같은 건 바라지도 않아요. 당신의 소용이 끝나는 날 아침, 저기 이슬에 찬 풀밭 둔덕에 슬쩍 버리고 가도 원망하지 않을께요. 돌아보지도 않은 채, 저 멀리 휘적휘적 사라져가는 당신의 발뒤꿈치만 조용히 바라보고 있을께요.

저를 사세요. 저를 사는 댓가로 당신은 단 십 분만 제 눈을 깊이 들여다보시면 돼요. 당신의 눈 속에서 익사할 수 있는 단 십 분이면 돼요.

보나마나 절 선택하신 당신의 눈은 제가 익사하기 딱 좋을 만큼 아름다운 검푸른 심연일 거예요.



?
  • ?
    2003.11.11 20:45
    저런... 아도니스님. 요즘 일이 너무 많은가 싶더니 드디어 다중인격증세에다 애정결핍증까지...누구 아도니스님 좀 데려가세요. 본인의 말처럼 거적으로 싸서 몇 대 때리면... 병이 나을 거랍니다.
  • ?
    아도니스 2003.11.11 23:24
    그리스 박물관에는 고대 그리스 시대의 매춘부가 신고 다녔던 것으로 보이는 샌들 한 켤레가 지금도 남아 있다고 합니다. 그 신발에는 그 시대에 대단히 눈길을 끌었을 것 같은 글자가 도드라지게 새겨져 있습니다. 단 두 마디.

    "나를 따라오세요!"

    p.s
    전 님, 때리면 아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047 플라이투더스카이, 동성애 루머 부인 1 2003.11.11 2243
14046 이번 수험생 7,000원에 영화프래패스~!! 1 차돌바우 2003.11.11 1428
14045 장.수.모 정모 있습니다.(시간은 21시00분) 1 내의녀 시연 2003.11.11 1677
14044 엑스존 3차공판 연기 친구사이 2003.11.11 1481
14043 송년의 밤에 무슨일이 일어날까요...? 2 친구사이 2003.11.11 1658
14042 방금 집에 오다 ㅠ.ㅠ 3 차돌바우 2003.11.11 1409
14041 동성애자 결혼 알자지라 2003.11.11 1476
14040 '성욕 억압' 결혼에 반대한다 알자지라 2003.11.11 1579
14039 독poison 꽃사슴 2003.11.11 1442
14038 친밀 intimacy 장금이 2003.11.11 1436
» 저를 사세요 2 아도니스 2003.11.11 1740
14036 게이코러스팀 함께해요!!! 3 코러스걸 2003.11.11 1672
14035 이런 법이 어디있어! 강연후기... ^^ 4 ugly2 2003.11.11 1535
14034 장.수.모 정모 있습니다.(21시00분) 2 내의녀 시연 2003.11.11 1648
14033 게이 코러스 소모임 홍보 소스 2 관리자 2003.11.12 1547
14032 아직도 카탄이!!!<--지원해드릴께요^^;; 2 한중렬 2003.11.12 1645
14031 재동님과 영로에게 친구사이 2003.11.12 1423
14030 십주년행사 기획회의 !!! 2 친구사이 2003.11.12 1449
14029 퀴어영화 요시와 자거, 케이블에서 방영 3 장금이 2003.11.12 1468
14028 요새 게이성 치매에 걸린듯 하다 ㅠ.ㅠ 4 차돌바우 2003.11.12 1536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714 Next
/ 714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