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조회 수 1598 추천 수 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1. 집에 커밍아웃한 사람만 인터뷰가 가능한가?

가끔 이런 오해들을 합니다. 그러나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커밍아웃은 자신이 하는 실존적 결단이고, 그것은 어디에서 하든 혹은 하지 않든 도덕적 판단과는 무관하다고 생각합니다.

커밍아웃 인터뷰 자격조건은 전혀 없습니다. 이 땅에 살아가는 게이면 충분한 조건입니다. 지금까지는 친구사이 회원 중심으로 하다 보니, 암만해도 집이나 기타 다른 곳에 커밍아웃 한 분들이 많았을 뿐입니다.

망설이지 말고 마이크를 잡고 인터뷰이가 될 의향이 있으신 분은 문을 두드려 주십시오.

이후엔 친구사이 비회원들 중심으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2. 커밍아웃 인터뷰를 왜 하는가?

이 질문은 왜 커밍아웃을 하는가? 와 같은 맥락에서 살펴보아야 할 것입니다.

예전 커밍아웃 인터뷰 때문에 현재 친구사이 회원이 되신 분도 계시고, 지금도 여타 단체와 웹 사이트들을 막론하고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인터뷰를 읽고 있습니다.

서로에게 기쁨을 주고 슬픔이 있다면 나눠 가질 수 있는 커뮤니티가 되는데 조력하고자 기획한 일입니다.  

누군가에게, 게이 친구들에게 할 '말', 그것이면 충분한 선물일 겝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 가져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더 많은 분들이 인터뷰이로 지원해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029 보드게임 금요모임 있습니다. 4 내의녀 시연 2003.11.08 1503
14028 14일부터 ‘레스페스트 디지털영화제’ 장금이 2003.11.08 1917
14027 남성 누드의 백 년 역사 알자지라 2003.11.08 5066
14026 애니메이션 : Red's dream 1 보졸레 2003.11.08 1925
14025 Geri's game : 아카데미 애니메이션 베스트 어워드 1 보졸레 2003.11.08 2011
14024 최상궁과 금영이의 아가미젓 2 서록홈주 2003.11.08 2357
14023 보드게임 카탄모임 벙개합니다. 4 내의녀 시연 2003.11.08 1450
14022 [공지] 빨리! ILGA 엽서를 골라 주세요 13 관리자 2003.11.08 1536
14021 바다를 찾아서 꽃사슴 2003.11.08 1619
14020 ??? !!! 황무지 2003.11.09 1545
14019 풀 베를렌느가 그린 랭보의 모습 1 장금이 2003.11.09 1944
14018 Me Against the Music 핑크로봇 2003.11.09 1384
14017 찰스 황태자는 게이? 2003.11.10 2245
14016 "밥아저씨"의 남남상열지사 예약기~ G.mania 2003.11.10 2308
14015 저좀 도와주세요. 1 ... 2003.11.10 1584
14014 [초대]12.1 평화수감자의 날 문화제 '부러진 총 ... 연대회의 2003.11.10 1336
14013 누님의 장례식과 삼우제를 마치며 2 임태훈 2003.11.10 2194
14012 박용 씨 생일을 축하합니다 4 관리자 2003.11.10 1608
» 커밍아웃 인터뷰에 관한 몇 가지 오해 인터뷰 2003.11.10 1598
14010 웹 사이트가 또 다운 되었습니다. [공지] 2 관리자 2003.11.11 1499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712 Next
/ 712
로그인